Storm Sync Tour

2013년 2월 김남주프로볼링샵에서 Roto Grip의 Maximum Theory를 중고로 구입하여 수백게임을 소화했습니다. 공의 수명이 다 된것 같기도 하고, 아직까지 한 번도 새 볼링공을 사용해본 적이 없어서 이번엔 욕심을 내어 Storm의 Sync Tour라는 볼링공을 역시 김남주프로볼링샵에서 구입했습니다.

IMG_20141215_123304~2

오일이 많은 레인에서도 충분한 마찰력을 보여주는 제품으로 공의 회전을 잘 만들어내지 못하는 제가 대충 굴려봐도 Maximum Theory 보다 큰 입사각을 만들어 주어 만족스러웠습니다. 김남주 프로님이 말씀하신대로 공의 회전을 잘 만들어내는 수준이 되면 오일이 부족한 레인에서는 사용할 수 없겠더라고요. Maximum Theory도 복원을 받아서 레인 상태에 따라 번갈아 가며 사용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요즘엔 공의 회전수를 높이고 회전 방향을 일정하게 하는 연구(?)를 하고 있는데 덕분에 점수는 점점 내려가고 있습니다. 혼자 고민하고 개선하는데 한계를 느끼고 있어서 레슨을 받아봐야 하나 고민이 되기도 합니다. 이제 더 이상 공 핑계를 댈 수는 없으니 꾸준히 실력 향상을 위해서 노력해야겠습니다.

2013년 12월 볼링점수

스크린샷 2014-01-03 오후 11.43.44

12월 목표를 평균 185점 이상으로 높게 잡았지만 한참 미치지 못하였습니다. 14일 밤 푸쉬업 이후 팔 근력이 약해진 상태에서 15일 오전 볼링을 쳤는데 공이 굉장히 무겁게 느껴지더군요. 제대로 컨트롤하지 못하면서 저조한 기록을 남기고 말았습니다.

12월에는 유난히 스플릿을 많이 기록했던 것 같습니다. 2번 스파트를 고집하면서 기록이 저조했는데 마지막 28일에는 자리를 옮겨서 2-3번 스파트 중간을 겨냥했더니 많은 스트라이크를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레인공략에 신경을 많이 써야겠습니다.

스페어 확률도 11월에 비하면 많이 떨어졌는데 특히 9, 10프레임을 놓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도 쉽지 않으니 정확성을 추구하기위해 안정적인 자세와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1월 목표는 소박하게(?) 가져봅니다.
– 230점 넘기기
– 평균 180점 넘기기

2013년 다이어트 보고서

스크린샷 2014-01-01 오전 10.50.44

스크린샷 2014-01-01 오전 10.51.00

루틴한 삶이 반복되는 직장인으로 살아가면서, 매년 한 해를 마무리할때면 ‘올해는 내가 이룬것이 무엇이 있을까?’라는 아쉬움을 남기곤 했습니다. 그러나 2013년에는 그래도 건강한 몸을 만드는데 성공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크지 않은 한 해였던 것 같습니다.

일상적인 식사량을 줄이진 않았습니다. 대신에 야식을 포함한 간식을 완전히 끊었고, 음식을 선택할 수 있을때에는 가급적 건강에 좋은 메뉴를 선택하였고, 회식 등의 이벤트로 조금 많이 먹었다 싶을때는 다음날 식사량을 조절하고 운동량을 늘렸습니다.

유산소운동만 하다가 여름부터는 팔굽혀펴기로 근육운동을 병행했는데, 덕분에 근육량 증가로 인바디 점수가 76점까지 증가하였습니다. 겨울이 되면서 유산소 운동량이 줄어 하반기에는 체지방량이 늘어났지만 근육량은 조금씩 키워나가고 있습니다. 체지방은 비교적 쉽게 줄일 수 있지만 잃어버린 근육은 회복하기 어렵기 때문에 적게 먹기 보다는 건강한 식단으로 충분히 먹고 열심히 운동하는 방향으로 정진하고 있습니다.

2013년 이전에 했던 다이어트는 단기간의 소식과 유산소 운동으로 체지방을 빼는 방향으로 집중했고, 결국 다이어트 기간이 끝난 후 몇달 뒤에는 요요현상이 찾아왔습니다. 2013년부터는 ‘지속가능한 다이어트’를 컨셉으로 다이어트 기간을 따로 정하지 않고, 1주일에 한 번씩 점검하면서 꾸준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2013년 처음 시작할 때 ‘평생 다이어트’를 목표로 했기에, 2014년에도 건강한 몸을 만들기 위한 노력은 지속될 것입니다.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하면 좋아진다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 2013년이 저에게는 소중한 시간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2013년 11월 볼링 점수

Bowling_2013_11

허리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한 11월 부터 꾸준히 볼링을 즐기고 있습니다. 2013년 목표 중 하나가 평균 점수 190점을 만드는 것이었는데 올해는 힘들겠지만 내년에는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부상으로 인한 공백이 없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구글 드라이브 스프레드시트로 정리해 보니 3, 4번째 게임의 점수가 저조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집중력을 유지하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12월 목표는?!

  • 250점 넘기기
  • 평균 185점 넘기기

Pushup Drill

지속가능한 다이어트를 위해서 언젠가는 근력운동을 병행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가장 쉽게 시작할 수 있는 팔굽혀 펴기를 “Pushup Drill”이라는 앱의 도움을 받아 지속한지 9주가 흘렀습니다.

2013-08-26 21.24.15

첫날은 15개로 시작해서 9주차에는 220개를 소화하는 프로그램이 짜여져 있어서 앱의 가이드를 따라서 열심히 했습니다. 처음에는 220개를 어떻게 하나 싶었는데 완벽한 자세는 아니었지만, 중간에 계획에 없던 휴식시간을 추가하기도 했지만, 결국 해냈습니다!

2013-08-26 22.29.02

운동방식은 이렇습니다.

  • 1주 1일차: 2개, 1분 휴식, 3개, 1분 휴식, 3개, 1분 휴식, 3개, 1분 휴식, 4개 (총 15개)
  • 9주 3일차: 30개, 2분 휴식, 30개, 2분 휴식, 30개, 2분 휴식, 35개, 2분 휴식, 30개, 2분 휴식, 30개, 2분 휴식, 35개 (총 220개)

1개 사이의 간격은 1초에서 10초까지 조절할 수 있고 운동 중 잠시 멈추거나 휴식 시간을 30초 단위로 연장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2013-08-26 21.28.55

Achievement 탭에는 운동한 결과가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습니다.

9주 동안 2~3일에 한번씩 30분 미만의 시간을 투자해 팔굽혀 펴기를 했을 뿐인데, 유산소 운동으로 체중이 빠지는 동안에도 근육량은 오히려 1.3kg 증가하였습니다.

이제 Beginner 단계가 끝났을 뿐입니다. Moderate 단계를 넘어 Advanced 단계까지 꾸준히 노력해 볼 생각입니다. 하루하루 단단해지는 몸을 느끼는 것은 이미 삶의 소소한 즐거움 중 하나로 자리 잡은 것 같습니다.

51일만에 볼링 복귀전

지난 7월 6일 허리부상으로 볼링을 쉰지 51일만에 다시 볼링장에 복귀하였습니다.

2013-08-25 10.02.09

오랜만에 찾은 탄천 볼링장은 “우리동네 예체능” 볼링편으로 지펴진 열기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10시부터 시작이고 36레인인데 11시 40분쯤 대기번호 4번 팀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허리통증은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을 정도로 회복되었지만, 볼링처럼 허리에 큰 부담을 주는 운동을 자유롭게 할 수 있을만큼은 아니라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투구를 했습니다. 공을 몇 번 던져보니 역시 100%의 상태는 아니라서 허리에 충격이 가지 않도록 힘을 빼고 부드럽게 공을 던지려고 노력했습니다.

역시 오랜 공백은 속일 수 없는지 첫 다섯 프레임은 1번 핀을 제대로 맞추지 못했고, 그나마 후반에 감을 되찾아서 128점으로 마무리 했습니다. 어느정도의 감을 회복한 상태에서 시작한 두 번째 게임에서는 10 프레임에서 터키를 친 덕분에 170점을 기록했습니다. 마지막이었던 세 번째 게임에서는 스페어를 이어나가다가 9프레임부터 터키를 치면서 200점을 기록했습니다.

허리 통증에 주의를 기울이느라 릴리즈는 전혀 신경쓰지 못했는데, 의도치 않게 예전보다 훅이 많이 살아나서 눈에 띌 정도로 공의 움직임이 좋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덕분에 재밌는 게임을 할 수 있었고 조금 더 회복된 후 다음 게임이 기대됩니다.

평소에는 볼링장을 찾으면 6~8게임을 즐기곤 했는데, 이번에는 3게임으로 만족해야했습니다. 만약 허리 통증이 재발했다면 1게임도 제대로 못쳤을 수도 있는데, 3게임이나 칠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다시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이제는 결코 무리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Polar FT7 심박계

최대한 효율적으로 체지방을 태우기 위해서 가성비 좋기로 유명한 Polar FT7 심박계를 구입하였습니다.

2013-08-17 12.01.57

한국에 정식수입되는 제품이 아니라서 오픈마켓의 구매대행업체를 통해서 구매했고 가격은 대략 11만원선입니다. 아마존에 69달러에 무료배송해주는 판매처가 있었으나 역시 한국으로의 배송은 안되더군요.

2013-08-17 12.03.30

시계와 심박계 그리고 설명서로 구성되어 있는데 사용법이 워낙 간단해서 굳이 설명서를 펼쳐볼 필요가 없습니다.

220에서 나이를 빼면 최대 심박수를 구할 수 있고, 최대 심박수의 70% 근처에서 운동을 해야 가장 효율적으로 지방을 연소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시계를 켜보니 생년월일, 키, 몸무게 등을 물어봅니다. 설정을 마치고 나니 제 나이에 가장 효율적으로 Fat Burn을 할 수 있는 심박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운동할 때 다음과 같은 화면을 통해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제품 검증 및 리뷰를 위해서 집에서 제자리 뛰기를 해 보았습니다.)

2013-08-17 12.14.53

현재 심박수는 91, Fat Burn을 위해서는 137에 맞춰야 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 심박수만 크게 볼 수 있는 화면도 있는데 사진은 못찍었네요.)

2013-08-17 12.15.28

운동시간과 현재시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13-08-17 12.15.40

현재까지 소모한 칼로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FT7에는 메모리 기능이 있기 때문에 운동이 끝난 후 확인할 수 있는 정보를 언제든지 다시 꺼내 볼 수 있습니다.

2013-08-17 12.16.48

운동시간 중 Fat Burn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진 시간을 확인할 수 있고,

2013-08-17 12.16.38

평균 심박수, 최대 심박수를 확인할 수 있고,

2013-08-17 12.16.29

전체 운동시간과 소모 칼로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늘 밤엔 처음으로 심박계를 착용하고 평소처럼 탄천을 달려 보았는데, 22분 22초의 운동시간 중 Fat Burn 구간은 1분 12초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유산소 운동의 목표가 체지방 연소인데, 굉장히 비효율적으로 운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한번 운동하더라도 조금 더 천천히 조금 더 오랫동안 뛰는 편이 유리하다는 것을 심박계를 통해 알았으니 앞으로는 효율적인 운동을 통해 더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볼링 시즌아웃?

지난주 토요일 볼링을 치다가 두 번째 게임 초반부터 허리근육에 통증을 느꼈습니다. 그러나 아픔을 참고 4게임을 소화했는데, 그 후 며칠 동안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큰 부상을 입고 말았습니다.

최근에 무리하게 8 min abs 운동을 하면서 허리근육이 약해진 상태에서 볼링을 쳤더니 근육이 많이 다쳤나봅니다. 통증을 처음 느꼈을때 바로 그만 두었어야했는데 하는 후회가 많이 남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많이 호전된 상태이지만 당분간은 볼링을 멀리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충분히 몸을 단련을 한 후에 천천히 다시 시작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안좋았던 손목도 이번에 쉬면서 완전히 회복대길 기대합니다.

지금까지는 유산소 운동을 주로 해왔는데 이제는 근육 운동의 비중을 높이려고 합니다. 앞으로는 좋아하는 운동을 쉬게 되는 일이 없도록 절대로 무리해선 안되겠습니다.

볼링 레슨 그 후

매주 월요일, 목요일 오후 9시 30분까지 김남주프로볼링샵에 방문하시면 김남주 프로님께서 무료로 레슨을 해주십니다. (물론 찾아가기 전에 미리 전화로 연락을 드려야 합니다.)

2번의 레슨을 받기 전 평균점수는 160~170점 정도였고, 레슨 후 얼마동안은 150~160점으로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볼링화를 바꾼 후 적응기간이 끝나자 평균점수는 190점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 6월 1일 볼링화 Dexter SST8 구입
  • 6월 2일 탄천볼링장: 165, 170, 153, 169, 146, 183, 215 (평균 172점)
  • 6월 5일 탄천볼링장: 203, 169, 186, 211, 202 (평균 194점)
  • 6월 8일 탄천볼링장: 186, 184, 214, 157, 180, 190, 186, 210 (평균 188점)

레슨 전에는 느리고, 회전수가 적고, 공을 던질때마다 쿵 소리가났는데, 지금은 소리없이 공을 던질 수 있게 되었고 회전수가 늘었고 공의 스피드도 이전보다 상당히 좋아졌습니다.

레슨 후 엄지손가락이 빠지지 않은 상태로 턴, 리프팅하는 습관을 완전히 버리기 위해 한동안 스트레이트 구질로 볼링을 쳐야했습니다. 훅으로 치다가 스트레이트로 치려니 정확도가 더 요구 되더군요. 덕분에 한동안 평균 점수가 하락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백스윙의 정점에서 펴졌던 손목을 자연스럽게 복원하는 요령을 익히면서 공이 던져지는 순간 엄지방향이 공의 진행방향과 일치하게 되었고 덕분에 엄지타이밍이 빨라지면서 자연스러운 훅을 구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엄지타이밍보다 더 중요한 포인트는 스텝입니다. 그런데 처음 구입한 볼링화는 합성레인에서 제대로 슬라이딩이 안되어서 착지가 늘 불안하고 파울라인에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이 문제는 Dexter SST8를 구입하면서 해결되었습니다.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인위적인 팔의 힘이 아닌 물흐르듯 자연스러운 스텝과 스윙의 조화속에서 힘을 얻어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놈 듀크처럼 화려하진 않지만 정교한 클래식 볼링 스타일로 기본기를 쌓고 평균 190점 이상을 유지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덱스터 SST8

SST8

김남주 프로님께 무료레슨을 받으면서 볼링공보다 볼링화가 훨씬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스윙보다 스텝이 볼리공이 굴러가는 속도, RPM에 더 큰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올해초 구입했던 저렴한 볼링화 MBS300 TW-180의 경우 합성레인으로 되어 있는 탄천볼링장에서 너무 슬라이딩이 안되어서 제대로 스텝을 밟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큰 맘먹고 좋은 볼링화를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새 볼링화는 덱스터사의 SST8인데 가격은 25만원입니다. 레인의 재질에 따라서 슬라이드솔을 교체할 수 있고 S6, S8, S10 슬라이드솔이 포함되어 있는데 숫자가 클수록 많이 미끄러지는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올해 2월초에 중고로 구입해서 아마도 150게임 넘게 친 볼링공 Maximum Theory도 이번에 김남주 프로님께 복원을 받았습니다. 단돈 2만원에 기름에 쩔어있던 공이 거의 새것처럼 복원되었습니다. 볼링공 복원이 궁금하신 분은 김남주프로볼링샵을 방문해 보세요.

새 볼링화와 복원된 거의(?) 새 공으로 어떤 경기를 펼칠 수 있을지 내일 퇴근 후가 기다려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