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Solutions Architect Associate 시험 후기

7월 7일에 시험을 예약하고 8월 4일에 강남역 1번 출구 쎄임페이지에서 시험을 보았다.

100일 안 된 딸을 키우는 과정에 있었고 회사 일도 만만치 않았기 때문에 공부할 시간을 내기가 쉽지 않았다. 시간도 시간인데 매일 밤 육아퇴근 후에는 에너지가 부족해서 제대로 공부를 할 수 없었다. 대부분의 공부는 주말 아침 7시에 도서관에 가서 1시간 30분 정도 연습문제를 풀고 집으로 돌아와 집안일, 육아 중 틈틈히 문제해설과 AWS 문서를 읽으며 개념을 정리하는 식으로 이루어졌다. 시간이 부족해서 중간에 휴가를 하루 사용하기도 했다.

AWS Certified Solutions Architect Associate [SAA-P00]

Whizlabs의 연습문제를 유료결제($19.95) 후 이용했다. 60문제로 구성된 시험 7개를 풀어볼 수 있는데, 영어로 된 60문제를 쉬지 않고 한 번에 푸는 것은 꽤나 집중력을 요하는 일이라 처음에는 쉽지 않았다. 문제를 다 풀고나면 해설을 확인할 수 있는데, 문제와 관련된 AWS 문서 내용과 링크가 있어서 좋았다. 해설을 읽으며 새롭게 알게된 내용은 개인 Confluence에 정리했고, 시험 3일 전부터는 정리해 놓은 내용을 빠르게 다시 읽으며 머리 속에 흩어져있던 개념들을 재정렬했다.

초반에 생소한 문제들이 줄지어 나왔고 컨디션 난조로 영어도 눈에 잘 안 들어와서 당황했다. 시간은 흘러가고 진도는 나가지 않았다. 30분 추가 시간을 신청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 다행히도 뒤로 갈수록 단답형 문제들, Whizlabs에서 풀어본 것과 같은 문제들이 나오면서 여유를 찾을 수 있었다. 어려운 문제는 우측 하단 Flag 버튼을 이용해 표시해 놓으면 나중에 다시 풀어보기 좋은데, 20문제 넘게 푼 후에야 이 버튼을 발견해서 아쉬웠다. End Test 버튼을 누르기 전에 합격을 예상했고, 다행히 예상은 틀리지 않았다.

원하는 결과를 얻었지만 아쉬움은 남았다. 분명 시험을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AWS를 더 많이 알게 되었지만, 시험을 통과하기 위한 요령을 부린 것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업에서 사용해본 서비스의 종류는 EC2, RDS, API Gateway, Lambda 정도로 굉장히 한정적이고 실제로 리소스를 생성하고 설정하는 일은 다른 팀에 의해서 이루어지다보니 진짜 경험이 많이 부족했다.

11월 말에는 Professional에 도전할 생각이다. 이번에는 시험 통과를 위한 공부가 아닌, 진짜 실력을 갖추기 위한 공부를 제대로 해보려고 한다.

영어책 필사

오래 전에 구입해놓고 읽지 않았던 마지막 강의 영한대역 책을 펼쳐 필사를 시작했다.

하루에 한 페이지, 느리지만 꾸준히

만년필을 쓰는 재미는 또 하나의 덤

한 문장씩 외워서 쓰려고 노력하다보면 영어 문장을 어떻게 구성해야 하는지, 어떤 상황에서 어떤 시제와 어떤 전치사를 사용해야 하는지 조금씩 알게 된다.

이 책을 쓴 랜디 포시 교수님이 재직했던 CMU에서 5주 동안 공부한 경험도 있고,

YouTube에서 마지막 강의 동영상도 인상 깊게 보아서,

책에 담긴 그의 이야기가 더 가깝게 느껴진다.

많은 사람들의 존경을 받았던 한 사람으로부터 배울 수 있어서 필사는 나에게 단순한 영어공부보다 더 의미가 큰 작업이다.

올해는 영어를 공부하는 게 아니라 익히고 싶다. 그래서 한 권의 책, 한 편의 영화를 반복해서 보면서 나에게 필요한 표현들을 습득하려고 한다. 멀지 않은 미래에 영어를 읽고, 쓰고, 말하는데 큰 어려움을 느끼지 않기를 바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