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문의 즐거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도서관에서 책을 빌릴 수 없게 되어, 책장에서 나에게 의미가 컸던 책들을 꺼내 다시 읽고 있다. 이 책을 읽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평범한 두뇌를 가진 나에게 노력의 중요성을 알려준 책이어서 평생 다시 읽어도 좋을 것 같다. 두 번째로 읽은 시점이 석사를 졸업하고 취업을 한 해였는데, ‘2년만 일찍 읽었더라면 석사과정에서의 성취나 진로가 바뀔 수도 […]

텅빈 충만

소설 <천년의 질문>에서 글을 잘 쓰고 싶다는 황검사에게 장우진 기자가 추천했던 책 세 권 중 하나. 조정래 선생님의 추천이나 다를 바 없어 읽게 되었다. 아름다운 글을 읽는 즐거움에 더하여, 세상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지혜를 얻을 수 있었다. 자기 자신을 탐구하는 일이야말로 인생에서 가장 보람있는 일이 아니겠는가. 옛 스승들의 가르침은 자기 탐구를 위한 길잡이요 과정일 뿐이다. 밖에서 […]

조율의 시간

피아노 조율 명장 1호 이종열 선생님의 책으로 음악과 조율에 대한 64년의 열정이 담겨 있다. 어린시절 할아버지의 영향으로 서양음계를 연주할 수 있는 단소를 직접 만들어 불었고, 교회에서 만난 풍금을 고쳐 쓰기에 이른다. 일본어로 된 조율책을 읽으며 독학으로 조율 기술을 익혀나간 그는 시내 악기점, 국내 피아노사를 거쳐 현재는 예술의 전당의 수석 조율사를 맡고 있다. 피아노 연주를 공부하는 […]

노키아의 변신

스마트폰 사업의 실패로 침몰하던 노키아를 네트워크 인프라 회사로 변신시켜 살려낸 리스토 실라스마 회장이 쓴 책이다. 개인적으로 너무 재밌게 읽었고 배울점이 많아서 주변 분들에게 강력히 추천하고 싶다. 그는 노키아가 잘 나가던 2008년에 이사회에 합류하여, 망하기 직전인 2012년에 회장을 맡게 된다. 어쩌면 노키아의 마지막 회장이 되는 불명예를 안을지도 모를 상황에서 그를 이끈 것은 ‘편집증적 낙관주의’에 대한 확신이었다. […]

디지털 미니멀리즘

나이가 들수록 생산적인 활동에 활용할 수 있는 자원이 점점 줄어드는 것을 느낀다. 이 책은 ‘주의(attention)’를 중요한 자원으로 다룬다. 수 많은 디지털 기술과 서비스들이 더 큰 수익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끊임없이 우리의 ‘주의’를 빼앗고 있기 때문이다. 디지털 미니멀리즘온라인에서 시간을 보낼 때 자신이 소중히 여기는 것들에 도움이 되며, 신중하게 선택한 소수의 최적화된 활동에 초점을 맞추고 다른 모든 활동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