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의 삼성 AS

제 노트북이 센스 SQ10 입니다~

저는 나름대로 만족하며 사용하고 있었는데요

어뎁터 꽂을때 고주파음 삐 발생해서 AS를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보증기간 1년도 얼마 남지 않고 해서…. 사실 그 정도면 참고 쓸만 했지만

액정에 멍 지는 현상도 있고 해서요~

홈페이지에서 시간과 엔지니어도 고를 수 있더라구요

가장 인상이 좋아보이시는 분을 선택하였습니다~

방금 왔다 가셨는데 엄청 친절하시더라구요

고주파음은 하필 기사분이 오셨을때 너무 작게 들려 잡지 못했지만

액정에 멍드는 현상을 보여드렸더니

보증기간도 얼마 남지 않았으니~ 교체해 주시겠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러시면서 기왕 가져가는거 어뎁터랑 베터리까지 새것으로 교체해 주신다는…

T.T

다음에 노트북 살때도 삼성으로…..???

솔직히 저도 다른 삼성 노트북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SQ 시리즈는 참

잘 만들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SQ20 이 나왔던데 평판이 좋더라구요~ ㅎ

프로그래머 진퉁 짝퉁 구별법이란다. 넌 어디냐/

[펌]프로그래머 가려내기(뒷북이면 죄송) humorbest 7688  

모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펐습니다…^^
###########################
데브피아에서 펐다는 글을 풉니다..
—————————————————-

가짜 : 책상에 온통 책으로 덥혀있다.
         자세히 보면 웹부터 시스템 프로그래밍까지 동내서 점같다.
         그런 자기 책상을 보며 자랑스러워 한다.
진짜 : 책상에 담배재와 잡동사니만 굴러다닌다.

가짜 : 모르는것이 있을때는 여기저기 관련 사이트에 Q&A에 질문을 올리고
         답변을 기다린다.
진짜 : 모르는것이 있을때는 Q&A를 뒤져보고 없으면 깡으로 만든다.

가짜 : 짜본것보다 아는게 더 많타
진짜 : 아는것보다 짜본게 더 많타

가짜 : 직업을 물어보면 프로그래머라고 당당하게 말한다.
진짜 : 직업을 물어보면 우물쭈물 하다가 상? 肉?따라 ‘컴퓨터 하는 사람’,
         ‘소프트웨어쪽 하는사람’ 자꾸 자세히 물어보면 ‘프로그램 짜는 사람’ 등
         프로그래머라는 말을 피한다.

가짜 : 부탁하면 머든지 한다. 물론 끝까지 한다는 보장은 없다.
진짜 : 부탁하면 곤란한 표정을 짓는다. 어쩔수 없이 하게되면
         수단과 방법을 안가리고 끝을 본다.

가짜 : 컴퓨터 관련은 뭐든지 물어보면 모르는게 없다.
         아주 성의있게 요목조목 설명해준다.
진짜 : 물어보면 아는게 없다.
         중요한 질문이나 확실히 아는것만 간단하게 말한다.

가짜 : 다른사람이 잘 공부하지 않는 분야를 익히면
         자신이 그분야 전문가가 된줄 안다.
         그러나 기술을 재대로 써보지는 못한다.
진짜 : 다른사람이 잘 공부하지 않는 분야는 쓸모가 없기 때문이기에
         배우지 않는다.
         반드시 필요하면 대강 배워서 쓰고 잊어버린다.

가짜 : 시간만 나면 관련 게시판 TIP이나 강좌를 읽으면서 외공을 연마하여
         자랑하고 다닌다.
진짜 : 시간 나면 가끔식 자료구조,알고리즘,인공지능학, 영상처리학등
         개론서를 훝어보면서 내공을 연마한다. 누가 물어보면 논다고 한다.

가짜 : 클래스만 쓰면 OOP프로그램인줄 안다.
진짜 : 마음만 먹으면 프로그램을 비지오로도 짤수도 있다.

가짜 : 100만큼 배워서 10만큼 쓴다.
         (C/C++/API/MFC/VB바이블을 쓸수 있을정도로 알고 있어도
         프로그램은 1000 줄이상 못짠다.)
진짜 : 10만큼 배워서 1000만큼 쓴다.( if문만 배워도 만든다.)

가짜 : 자신이 프로그래밍에 소질이 있다고 생각한다.
진짜 : 자신은 프로그래밍에 소질이 없다고 생각한다.
  & nbsp;      (입버릇처럼 때려치울꺼라고 하면서 부지런히 짠다.)

가짜 : 코딩할때 타자속도가 600타 이상 나오며 부지런히 친다.
진짜 : 한참 담배피다 300타 이하 속도로 몇자치고 또 담배핀다.

가짜 : 마지막 10%가 고비다.
진짜 : 처음 10%가 고비다.

가짜 : 빌게이츠,리누스,잡스등 IT유명인들에 관심이 많고 때론 동경한다.
진짜 : 아무 관심없다.

가짜 : 언제나 최신 컴퓨터에 최고급 사양으로 유지하고 잡다한 부품이나
         오버클럭등에 관심이 많타
진짜 : 컴파일러가 뜨는데 지장 없으면 컴퓨터에는 관심 없다.
         스피커에만 관심을 가진다.

가짜 : 최적에 작업 환경을 요구한다.
         (조용하고, 남의 시선이 안닫고 구석진곳등등..)
진짜 : 컴퓨터만 있으면 작업한다.

가짜 : 알고 있는 모든 프로그램이 다 깔려있다.
         깔면 다 사용할수 있다 고 생각한다.
         물론 나가서도 그렇게 말하고 다닌다.
         윈도우 태마나 바탕화면등에 신경을 많이쓴다.
진짜 : 아무 관심없다.

가짜 : 심심하면 인터넷에서 특이한 테크닉 소스나 완성된 프로그램 소스를
         구해서 구경하고 누가 물어보면 자신이 짰다고 말한다.
진짜 : 필요하지 않타면 남의 소스에 관심 없다.

가짜 : 가능한한 남이 못알아 보게 짠다. 물론 주석도 안단다.
진짜 : 가능한한 남이 알아보기 쉽게 짠다. 주석은 가끔식 단다

가짜 : Q&A게시판에서 조금이라도 들어본 질문이 올라오면 다 아는듯
         답변을 단다.
진짜 : 게시판을 잘 이용하지 않는다.

가짜 : 온갓 유명 컴퓨터 서적과 잡지를 부지런히 사다 모은다.
진짜 : 가끔식 잡지나 한번씩 사고, 절판되었거나
         절판직전 책을 어렵게 구해다 본다.

가짜 : 책의 목차와 앞에 몇패이지만 본다. 그러면 그 책을 다봤다고 생각한다..
? 枰?: 목차도 보지않는다. 가끔식 뒤에 색인만 살핀다.

가짜 : 가짜들 끼리 모이면 잘 될줄 안다.
진짜 : 진짜들 끼리 모이면 잘 안된다.(가짜가 좀 끼어있어야 한다.)

가짜 : 가짜가 하는모습을 동경하고 따라할려고 한다.
진짜 : 가짜처럼 살려고 노력한다.

진짜와 가짜가 만나서 프로그래밍 이야기를 하면….
가짜 : 입으로 프로그램을 짠다. (현란한 첨단기술은 다써서)
진짜 : 머리로 다짜고 컴파일 시켜서 컴파일된 결과만 말한다. ( if/for만 써서)

가짜 : VC를 조금이라도 하면 VB하는 사람은 다 자기보다
         프로그램 못짜는 줄 안다.
진짜 : 프로젝트에 聆岵?언어를 선택한후 개발한다.
         (주특기는 있지만 특정 언어만 쓰지 않는다.)

가짜 : 왠만하면 VC로 짠다. VB로 프로그램 짜고 있는 사람을 보면
         VC몰라서 VB로 짜는줄 안다.
진짜 : 왠만하면 VC 안쓰려고 노력한다.

가짜 : DirectX를 다 익히면 게임 만들수 있을줄 ? 홱?
진짜 : DirectX를 다 모른다. 그러나 필요하면 게임은 만든다.

난 고시생이다~ ㅋㅋ

토플을 잘보려면……

토플(TOEFL)은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 국가의 학생들이 미국과 캐나다,호주 등 영어권 국가의 대학에 유학하려고 할 때 치러야 하는 영어시험이다.
미국 캐나다 등 전세계 4천5백개 대학(원)에서 입학 지원자들에게 토플 성적을요구하고 있다.

토플은 크게 청취(Listening) 문법(Structure) 독해(Reading) 작문(Writing) 네영역으로 구성돼 있다.

이가운데 한국 학생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은 청취와 작문이다.

짧은 시간안에 실력을 키우기 힘든 영역인 만큼 평소에도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 대학 생활 관련 정보를 많이 알아두자=토플은 외국인이 영어권 대학에서 공부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지를 테스트하는 시험이다.

그만큼 대학 캠퍼스 관련 상황과 실제 미국 대학에서의 강의나 세미나 등 학술적인 내용이 주로 등장한다.

아는 게 많아야 들리는 것도 많은 법.

기본적인 청취력 향상에 힘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캠퍼스 생활과 관련된 배경 지식이 많을수록 대화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유학 생활 가이드북이나 웹사이트를 통해 미국 대학 생활 관련 정보를 가급적 많이 습득하도록 한다.

<> 직독.직해 능력을 키우자=짧은 시간안에 긴 지문을 소화해 내려면 직독.직해가 필수다.

최소 1분에 1백60단어 이상을 읽을 수 있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

탄탄한 독해 능력이 갖춰지면 직청.직해도 가능하다.

문장을 빨리 읽는 연습도 병행하도록 하자.

읽는 속도를 빠르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역시 큰소리로 읽는 것.

영문을 읽을때 항상 큰소리로 읽는 연습을 하고 나면 눈으로 읽을 때에도 속도가 아주 빨라지고 통독 능력도 생겨 청취에도 도움이 된다.

<> 체계적인 글쓰기 훈련에 힘쓰자=우리나라에선 영어 수업은 커녕 국어 수업에서조차 체계적인 글쓰기 훈련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평소에 영어로 된 글을 많이 읽고 영어식 사고에 적응해야 한다.

작문할때 바로 사용하거나 응용해서 쓸 수 있는 표현들을 암기하고 다양한 주제에 관한 에세이를 직접 써보는 습관을 갖는 것도 필요하다.

토플 출제 기관인 ETS가 공개한 1백80여개 작문 주제에 대해서 미리 정리해 두는 것은 기본이다.

도움말: 이익훈어학원(www.ike.co.kr)

이방실 기자 smile@hankyung.com

토플 공부 요령

————————————————————————-
하루 종일 도서관에서 영어시험서를 끼고 살아도, 매달 학원에 10만원의 돈을 정기납부해도, 엉덩이에 땀이 나도록 영어방송을 단순무식으로 들어도 영어가 안되는 이유는 도대체 뭘까? 무턱대고 열심히 하면 성공한다는 명제는 이미 전설이 되어버린 지금, 자신이 얻고자 하는 열매를 깨물고 싶다면 핵심포인트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다. 여기 토플, 토익, 회화의 고수들이 그들만의 노하우를 고스란히 들려준다.
————————————————————————-

“토플은 유학생 전유물이 아니다”

최근 토플의 변화와 특징은
CBT TOEFL의 Listening과 Structure는 응시자의 수준에 맞는 문제가 제시된다. 즉 첫 번재 문제로 중간 정도 난이도의 문제가 주어지고, 그 풀이 결과에 따라 다음 문제의 난이도가 결정된다. 이러한 변화 때문에 응시자의 수준에서 너무 쉽거나 너무 어려운 문제는 주어지지 않는다. 중요한 것은, 각 문제의 난이도에 따라 배점이 다르므로 고난이도의 문제를 많이 푼 경우에는 오답이 조금 있더라도 결과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토플은 미국과 캐나다 대학, 대학원 입시생들을 위한 시험이란 점에서 미국문화, 미국역사, 대학생활에 관계된 것들이 중심이다. 토플시험 자체가 미국 이외의 정보는 가치를 두지 않는다.

토플에 맞는 공부법이 따로 있다면 무엇인가
Listening은 점점 난이도도 높아지고, 양도 늘어났으며, 전체적인 상황 파악 문제가 주류를 이룬다. 특히 미국 대학 생활에 필요한 영어가 주종을 이루고 있으므로 미국생활, 캠퍼스에 대한 배경 지식이 있어야한다. Reading은 직독직해 능력이 중요하다. Part B의 Lecture 문제들은 분당 160단어 이상을 읽을 수 있어야 하므로 속독이 중요하다. 장문 독해의 경우 자연과학, 동식물 생태계, 지구과학 등이 35%, 미국역사와 인디언에 관한 주제가 20%, 문화가 15%, 사회과학이 14%, 예술이 10%, 전기(biography)가 6% 정도 출제된다는 것을 기억하면 좋다. Structure는 다른 section과는 달리 네 개의 선택지들 사이에 상대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어떤 선택지가 주어진 문장 내에 더욱 적합한지와 효과적인지 상대적으로 구별해야 한다. 눈에 쉽게 보이지 않는 도치와 축약, 생략된 구조와 의미관계의 적합성, 효율적인 표현 등을 해결해야 한다. Writing은 평소에 문장을 암기하고 Essay를 써보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영영 사전을 이용하면 더 쉽게 영어식 사고에 적응할 수 있다.

Listening을 어려워하는 학생들이 많은데 특별한 공략법이 있나
Listening은 대학 캠퍼스 관련 상황과 실제 미국 대학에서의 강의나 세미나 등 학술적인 내용이 많다. Part A의 전략은 A-B-A로 이어지는 대화에서 마지막 A에 문제의 열쇠가 많다는 것, 대화에서 들인 단어가 보기에 그대로 제시되면 오답인 경우가 많다는 것, 처음 세 문제는 반드시 맞춰야 난이도에서 실패하지 않는다는 것, Part A에서 나오는 그림(동작, 모습)은 사실 정답과 연관성이 별로 없다는 것이다. Part B는 대화의 첫 부분과 마지막 부분에 집중해야 하는데, 첫 부분에서 전개될 대화의 성격이나 상황이 제시되며, 끝에 문제점에 대한 해결점이 나오기 때문이다. 또한 숫자, 고유 명사, 또는 전문 용어는 문제를 푸는 핵심 요소가 아니라는 것, 매 지문마다 Main Topic을 묻는 문제가 많다는 것, 그래픽, 도표, 지도 등은 이해를 돕기 위한 보충 자료에 불과하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그리고 문제를 풀다 답을 전혀 모르겠다면, 지문에서 자주 들리는 단어를 찍으면 된다. Part B에서는 정답이 지문 내용 중에 나온 단어를 포함하는 경우가 많다.

Structure, Writing, Reading에 대한 파트 공략법은
Structure는 처음 4문제를 잘 풀어야 한다. 난이도 흐름을 보면, 첫 3문제는 중간 난이도, 4번째 문제는 고난이도, 5번째 문제는 중간 난이도, 그리고 이후부터는 어려운 문제와 중간 난이도, 그리고 쉬운 문제들이 번갈아 가며 나온다. 따라서 처음 4문제는 꼭 맞춰야 한다. 이와 함께 틀린 부분 찾기는 동사 및 명사의 수 일치, 관사의 오용, 형용사 부사명사의 형태 및 용법, 수식어의 위치, 시제의 일치, 대명사와 그 선행사의 논리성, 병렬 구문 등을 특히 주의해야 한다.
Writing은 ETS에서 TOEFL Bulletin에 공개한 주제를 보고 대비해야 하는데, 주제 관련성, 단락 구성, 문장 구성력, 어휘 구사력, 그리고 문법 등 크게 5가지를 바탕으로 성적이 좌우된다. 전략은 시간을 벌기 위해 영문타자 연습을 해야 한다는 것과 시간배분을 잘해야 ks다는 것이다. 30분 동안 구상 5분, 원고 작성 18분, 그리고 마지막 퇴고 7분 정도의 비율로 배정하는 것이 좋다.
Reading은 인터넷 웹사이트 등에 게시된 시험 후기들을 읽고 대비해야 하며, 후기에 언급된 동의어는 꼭 알아야 한다. 지문을 읽을 때에는 최대한 주의를 집중하여 필자의 의도, 글 전체의 구성, 앞뒤 문단의 관계 등을 따져 가면서 읽고, 최대한 많은 정보를 기억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토플를 준비할 때 가장 효과적인 기간은
토플에 모든 것을 집중할 수 있다면 3∼6개월이 적당하다. 이 기간은 영어공부가 아니라 토플 공부를 해야한다. 오로지 토플에 몰입하는 자세가 필요하며, 체계적인 공부가 뒷받침되어야 한다. 단순히 토플 단어를 외우고 문형을 공부하는 것뿐만 아니라 미국 문화와 역사에 대해서도 통달해야 한다.

과거 영어공부를 할 때 나름대로의 공부법이 있었나
당시는 교재가 부실했다. 주로 Self Test를 많이 했는데 같은 시험 정보도 문제식으로 개조하거나, blank를 만들거나, 주관식 Q&A를 하거나, 중요문구는 한글본과 영어본을 따로 만들어 한글을 큰소리로 읽고 영어로 떠드는 방법을 개발하여 공부했다.

20년간 수업을 하면서 느낀 것은
학생들에게 말해주고 싶은 것은, 토플을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말라는 거다. 어떤 학생은 토플을 유학생의 전유물로 생각하는데 사실 그렇지 않다. 체계적인 학습방법으로 토플을 공부하면 탄탄한 영어실력을 가질 수 있다.

-이익훈 선생님은 이익훈어학원 원장으로 20년째 직강 중이며 한양대학교 교육대학원 겸임교수를 맡고 있다. 학생들 보다 먼저 강의실에 앉아서 수업 준비를 하는 것으로도 유명하고 국내 최다 유학생을 배출한 기분 좋은 이력도 갖고 있는 열정파 선생님. 미국에 있는 두 아들은 ‘영어도사 이익훈 자제’라는 타이틀 때문인지 말 안해도 엄청 스트레스 받으며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뿌듯해 하시기도 한다.

————————————————————————
이익훈 선생님의 추천도서

Jack Canfield & Mark Victor Hansen의 “Chicken Soup for the Soul”, 평범한 주위 사람들의 경험담을 통해 작은 감동을 일으킨다. 교훈적인 내용과 생생한 구어체 영어 표현을 익힐 수 있는 책이다. 이와 함께 같은 저자의 “Dare to Win”도 내용이 너무 좋아서 밑줄 그으면서 읽을 정도로 애독한다. 그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문구는 다음과 같다.

“If you have a big problem, be thankful for it. It proves that you’re alive and functioning. Some say, in fact, that the best way to judge a person is by the size of the problem he or she has.”

토플 스터디를 하면서….

토플 학원을 다니게 되면서

거의 반강제? 적으로 스터디를 선생님들이 시키더라구요

처음에는 혼자 다니기 시작한거라

아는 사람도 없고 스터디 하기가 참 뻘쭈름 해서 혼자 공부하는게

낫겠다 싶었는데

스터디 이틀째….. 같이 단어 시험도 보고 해석도 하고 문제도 풀면서

토론하고 도움이 많이 되는 거 같네요~ ㅎㅎ 재미도있고~

매일 전산쟁이들만 만나다가

새로운, 처음만나는 사람들과 친해지고

같은 목표를 향해 함께 공부한다는 것 자체가

참 즐거운 일인 것 같네요 ㅎㅎ

그렇다고 전산쟁이가 나쁘다는 얘기는 아니구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