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하기…

2003년 5월 10일 헌혈을 했습니다… 태어나서 처음 한 헌혈이였지요….참 부끄러운 일이지만…. 친구 아버지가 쓰러지셔서 헌혈증을 만들어 주려고 처음했습니다 헌혈할때 몸무게를 적어야 되더군요….. 178cm에 98kg 썼습니다… 2주 정도 지나니 결과가 날라오더군요….. 간기능 수치 정상이 35인가 인데…… 저는 240대… 콜레스테롤 수치도 정상이 아니더군요!!! 밑에 이렇게 써있었습니다…. “타인에 건강을 위해 헌혈을 삼가해주세요!” 기분이 묘했습니다.. 내 몸뚱이 조차도 타인에게 […]

컴백…

몇일 홈페이지를 관리못했는데두… 오늘 와보니 카운트수가 15인걸 봐서~~ 흡족~~ !!! Time Attack의 압박감에 굳은 결심을 한 일요일 저녁~~ 다음날 월요일 아침부터 정말 후회없이 열심히 했어요 하루도 빠짐없이 5시에 일어나서 바로 머리감고 정신차리고 학교를 향했죠 요즘따라 상당한 추위에… 새벽에는 말도 못합니다.. 날씨도 어두운데다가.. 몸도 피곤하고.. 기분이 우울해 지기 쉬운데 멋진 새벽 달이 저를 달래주었습니다 ㅎㅎ 카메라를 […]

내가 니 홈피 가입했었는지 기억이 잘 안나는군;;

오늘 난 시험이 끝나버렸군 아직 다음주 시험을 기다리는 너에게 전화를 걸어 염장을 질러볼까.. 오늘은 금요일 난 한시간후면 또 청소를 시작하고 10시가 되면 후배와 동기들 방을 돌며 청소검사를 해야하나;; 3년차 이젠 최고학년이 코앞인데 조금씩 4학년이 다 되어감을 느낀다.. 4학년이 되면 이것두 하구 저것두하구 좋겠다.. 라고 생각했던 1학년 시절도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하루하루가 참 아쉬울 것 같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