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

나는 괴상망칙한 꿈을 잘꾼다…
꿈을 꿨다는건 그만큼 깊은 잠을 못잔거라고 볼수도 있겠지만 ㅎㅎ

오늘 아침에 꾼 꿈은… 두번에 나눠서 꿨는데
내용이 이어지는 괴상 망칙한….
사실 전에도 몇번 경험하긴 했지만 ㅎㅎ

꿈의 내용인 즉슨!
내가 전학온 고등학생의 신분이였고…
재밌는건 전학온 고등학교가 전에 다니던 마포고등학교였으며
거기에 있던 친구들은…. 짬뽕

초등학교 동창 + 중학교 동창 + 창원남산고동창 + 마포고동창 + 대학동기…

더군다나 재밌었던건…. 고등학교인데 오즈워크샵을 한다..
내가 발표 1번이다…
발표준비하는데  청중을 보니 웬 정통전 애들도 구경하러 왔다 교복을 입고 …. ㅡ.ㅡ;;
갑자기 고등학교에 웬 정통전~~

난 엉망진창~~ 내머리에는 무엇이 들어있을까~~ ㅋㅋㅋ

Shopping

오늘은 겨울 옷을 샀다~

옷 사러갈때 동생이 운전했는데
아직 오래한편은 아니라 부드럽지는 않았지만
나름대로 잘 하는.. ㅎㅎ
대학도 합격해있고 알바도 하고 영어학원도 다니고
이제 운전도 하고~ 나보다 훨 나은 것 같아서 대견하다 ㅎㅎ

요즘은 운동을 안하고 몸도 조금 안좋은 것 같아서
집에서 쉬면서 영양보충을 충분히 해줬더니 1 킬로 정도
불었다~ 그래서 옷을 사러가기 조금… 그랬지만~ ^^;;

요즘 내가 입고 다니는 옷은 얇고 허접한…
수건으로 만든? 겉옷~~~

좀 두껍고 괜찮은 옷을 사러….
바지 2벌 겉 옷 2벌… 20만원 치 옷을 사고….. 흐미~~
오늘 옷을 사면서 기분좋았던 점은….
그동안 다이어트한 보람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는 것이다 ㅋㅋㅋ

38짜리 바지 찾아 삼만리…할 필요없어서 좋았고
예전에는 꿈도 못꿔볼 날씬한 일자바지를 샀다~~
그동안 살빠져도 있는 바지가 다 38,36에 펑퍼짐한 것들뿐이여서
실감이 안났는데~…

얼굴살도 많이 빠져서 옷도 전보다 잘 어울리는 듯 하고
흡족~~ ㅎㅎ

계속 건강이 안좋고~ 그랬는데 다시 달리기로 결심했다
장갑끼고~ 귀마개도 하고~ ㅎㅎ
82가 되고 나서 오래쉬었으니~ 다시 시작해서
78로~ !!!

OS숙제해야하는데 큰일~~ 내일과 모레는 OS 과제에 올인!!!

불러도 답이 없는 그대여~

엠에센에 불러도 답이 없구만…ㅡㅡ;

어디 갔나???

계절학기로 교양이나 하나 들을까 생각중인데…

음…

여성학, 행정학개론, 영상예술의 이해, 결혼과 부모교육…

대충 이정도 생각나는데…

이중에 괜찮은 거 없나???

아…

그리고 OS 담학기에…

2명이서 1조로 프로젝트 한다더라…

어떻할거야???

같이 할껴???

싫다 그럼 다른 사람 구하고~~

누가 나보고 같이 하자는데…

그 인간이랑은 같이 하고 싶지 않아서 말이지…ㅋㅋㅋ

001 소프트웨어 맴버쉽

나는 결정했다
내년에도 001에서 소공전을 준비하기로~~

첫번째는 8월에 시작했던 것 같고…
두번째도 8월에 주제를 정했던 것 같고…

두번째 프로젝트의 아쉬움은….
내가 너무 늦게 합류했다는 것이다…

내년에는 정말 멋지게 해보고 싶다.
정말 열정을 불태워서 올 겨울부터 탄탄히 준비해서
졸업 전 마지막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

001에 다시 한번 도전하는데에는 대학원이라는 큰…
부담이 있긴 했다… 외부대학원에 진학하자면…
거기에 합격할만한 조건이 되도록 집중하는게 유리하니까…

그런데…
지금까지 학교생활에 있어서 후회가 되는건….
프로젝트 같은 것도 제대로 해보지 못하고
요령껏 학점따는데만 집중해서 정작 제대로 된
실력은 키우지 못했던 것 같다
그렇다고 재밌게 놀아본것도 아닌 것 같고 ㅎㅎ

무엇이 중요한가에 대해 많이 생각해봤는데…
정말 중요한 것은 내가 얼마나 제대로 알고있으며,
충분한 실력을 갖췄는가 이지…
숫자놀음에 불과한 학점이 아닌 것 같다
학점은 그저 열심히 하면 그에 따라오는 결과라고 생각하고 싶다

솔로(?)로 지내면서…
버리는 시간없이 알차게 준비한다면
대학원 준비도 프로젝트도 둘 다 열심히 할 수 있다
두개가 직접적이지는 않아도 별개의 문제는 아니니까~~
도움이 많이 될 것이다

내년에는 정말 열심히 해볼 작정이다~
열정적인 병운형도 함께 하시고~
가끔 스타로 스트레스를 풀면서..으흐흐
(어제 처럼 계속 지면 쌓일지도 몰라요 T.T)

다이어트 그 후~~~

요즘 나의 체중은 82.X …
더 이상 다이어트를 의식하지 않고 살아가는 요즘이다

윗 옷을 바지에 넣어 입어도 무리가 없을 만큼 날씬해졌고…
(남들은 다 그렇겠지만… ㅋㅋ)
수치로 보아도 18kg 감량했고
그 후 한달 조금 안되게 지났는데
요요현상도 없었다

처음에 다이어트를 하겠다고 마음먹은 것이
객관적으로 나를 바라볼 수 있게 해준 사진의 덕도 있겠지만
공부든 컴퓨터든 노는 것이든 무엇이든 적극적으로 활력있게
해나가기 위해 강인한 체력을 얻고 싶었다.

쓸데 없는 거대한 몸집으로는 그런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체험적으로도 잘 알고 있었기에 정말 필요에 의해서!!!
시작했었다~

그렇게 해서 여기까지 왔는데…
주위에서 들었던 말들이 실감이 나는 요즘이다
그렇게 갑자기 빼면 건강에 안좋은 영향이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섞인
충고들….

계속 다이어트를 진행하고 있을때는 다소 피곤한 감은 있었지만
몸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고 느꼈다
아니면 그렇게 믿고 싶었던 것 일수도…

요즘에는… 솔직히 늘 피곤하고 지친다…
시험 기간에 힘들까봐 달리기를 잠시 쉰다는 것이…
더 피곤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쉬게 되었고
너무 차가운 공기에 뛰는게 과연 몸에 무리가 가지 않을까
하는 합리화일지도 모르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

요즘에는… 의식적으로 잘 챙겨먹는다
밥도 남기지 않고 다 먹고~ 특히 집에선 잘 먹는다

오늘도 열심히 해볼 마음으로 수업은 1시였는데
다소 피곤한 상태로 학교를 향했다
7시반쯤 도서관 도착해서 책을 본다…
30~40분 지나니 정신이 몽롱…
잠깐이라도 자는게 낫겠다는 생각…
업드려 자고 일어나니….
전에는 업드려 자도 5~10분이면 깨어나는데
업드려 30분씩이나 자고는 정신이 더 몽롱하다…

바깥 공기로 기분전환을 하고…
다시 책을 본다…
몽롱한 정신에 집중조차 되지 않는다…
글은 읽는데 머리에는 안들어온다…

이런 상황을 몇 번 반복하고는…
도저히 안되겠어서 001로 돌아왔다…

다행히 OS수업은 즐겁게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편히 쉬었다…
몸이 조금 좋아진 듯 하다~
저녁도 잘 챙겨먹고~
휴…

건강이 참 소중하다는 것을 느낀다
지금 나의 몸에 무엇이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
밥도 잘 챙겨먹고~ 잠도 6시간이상 푹 자고~

하던 운동을 안해서 일까…
급격한 다이어트의 후유증일까…
아니면 정신력이 헤이해서 일까…
목표의식의 부재일까…

어디에서 부터 접근해서 해결해야할지 모르겠다…
해야할일도 많고 하고 싶은 일도 참 많은데…
속상한 하루~

하지만!! 내일은 좀 더 나은 하루를 보낼 수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