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다녀오는 길

접수는 인터넷으로 하지만 성적증명서랑 재학증명서는 등기로 보내야 하기에…
티코를 타고 달려 학교에 도착, 전 석현형 집 앞에 불법주차하여 2000원을 아끼고…

과학관에서 성적표를 뽑아 학적과에 가서 전체석차를 물어보고,
전보다 1등 올라서 기분이 좋아짐.. ㅎㅎ

전에 입시설명회에서 받은 고이 모셔놓은 봉투에 문서를 담아 우체국에서
빠른 등기로 보냈다. 빠른등기로 보내도 2일이 걸린다니…

인터넷으로 접수만 끝내면 이제 접수는 끝나고
면접 준비만 착실히 하면 되는구나…

돌아오는 길, 신나게 밟으며…
한강의 경치를 즐기며…
언젠가 이런 자유를 미녀와 함께 누릴 수 있는 그 날이….

벌써 일년…
이제 누군가 곁에 있으면 좋겠다 ㅎㅎ

친구녀석 왈…
“양심상 1년은 쉬어줘야되…”
* 김건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4-08-05 08:41)

두려움

외부 대학원으로 진학하는 것이 꼭 좋은 것만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어떤 교수님과 어떤 선배님들을 또 만날지
힘들면 내가 얼마나 잘 견뎌낼 수 있을지

자대로 대학원을 가게 되면, 아무래도 자대생이다 보니 교수님도 더 챙겨주실테고
선배님들도 많이 알아서 편하고 후배들도 계속 볼 수 있고
울학교의 단점은 좁다는 거 … ㅡ.ㅡ;;

다 장단이 있겠지

꼭 대학원이 아니라도… 취직을 하든 뭘 하든
이제는 어떤 소속감을 느낄만한 그룹의 보호받으며 지낼 수 있는 시기는
다 지나갔다는 생각이 든다

자립해야 하는 시간이되었다고나 할까
스스로 부딛혀야 하고 스스로 일어나야 한다

난 얼마나 힘든 상황을 버텨낼 수 있을까
아직 한없이 나약한 것 같은데…

그 어떤 곳에 가서 그 어떤 일을 하든, 나 다 잘 해낼 수 있으리라고 믿어본다
내가 믿고 기댈 수 있는 것은 노력뿐…
* 김건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4-08-05 08:41)

드디어 왔다!

드디어 토플 성적표 왔다
아 저 산적같이 나온 사진… 저때만 해도 꽤 둥둥했던 듯…
방학 시작하고 토플 공부한답시고 실컷 먹고 지낼 때 였으니…

붙는 것까지는 바라지는 않아도 면접까지는 가보고 싶었는데
어쩌면 면접까지 가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면접갈 수 있다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해봐야겠지

이제 정신 차리고 나머지 시간을 잘 활용해서 후회가 없어야겠다!

* 김건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4-08-05 08:41)

심심해서…

아침에 일어나 우체통을 뒤지고… 성적표가 없다는 것을 깨닫곤…
하늘을 바라보는데 너무 색이 아름다워서 사진찍으러 나왔다가…
심심해서 셀프도…

어제 머리 안말리고 그냥 자서 붕뜬 머리에 면도안해서 지저분한..초췌한…
이제 사진으로 봐도 상당히 날씬해졌군
* 김건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4-08-05 08:41)

중간 점검!

PDA 하루도 빠짐없이 적어가며 철저한 체중관리에
하루도 빠짐없이 달리기… 그리고 소식…
오늘 운동하고 나서 아침보다 0.9kg이나 빠져서 놀람…
고지가 눈 앞에!! 5년만에 70킬로대로 간다 음하핫!

다이어트나 운동은 누구보다 독하게 열심히 할 수 있는데
왜 공부는 그렇게 안될까…
육체적으로 힘든건 잘 견디는데..
운동선수할껄 그랬나?
중학교때 심각하게 볼링선수 할까 고민했던적이…

==달리기==
7월 24일~7월31일 3km
8월 1일~8월 15일 3.5km
8월 16일~8월 31일 4km

==체중목표==
7월 24일 까지 81.5 로 감량
8월 1일 까지 80.0 로 감량
8월 8일 까지 78.5 로 감량
8월 15일 까지 77.5 로 감량
8월 22일 까지 77.0 로 감량 (1차 목표)

==실제측정==
7월 18일 오후 83.6kg
7월 19일 오전 83.1kg
7월 19일 오후 83.3kg
7월 20일 오전 82.9kg
7월 20일 오후 82.4kg
7월 21일 오전 82.3kg
7월 21일 오후 82.4kg
7월 22일 오전 82.3kg
7월 22일 오후 82.5kg
7월 23일 오전 82.4kg
7월 23일 오후 82.3kg
7월 24일 오전 81.9kg
7월 24일 오후 81.9kg
7월 25일 오전 81.7kg
7월 25일 오후 81.9kg
7월 26일 오전 81.5kg
7월 26일 오후 80.6kg
* 김건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4-08-05 08:41)

3년만에 보게 된 토익 시험

아침식사 대신으로 웰빙 연양갱과 검은콩두유를 가볍게 먹고,
쓰레빠를 질질 끌며 집을 나섰다
시험장소는 걸어서 30분이면 갈 수 있는 동명중학교

동네에 비스무리한 학교가 많아서 정확히 어떤 학굔지 모른체,
네이버 지도로 대충 보고 걸어갔다
대충 찾아 가다 보니 사람들이 운집하는 장소가 ㅎㅎㅎ

높은 점수를 받아야 한다는 부담도 없고,
낮은 점수 받는 다고 자존심 상할 일도 없고,
내가 어느정도 되나, 토익 유형이 어떤가 연습삼아 보는거라
거의 재미로 보는 듯한 기분이였다

호.. 그래도 토플 공부한 짠밥이 있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쉬웠다. 1학년 때 볼때는 2시간 시험보는게
그리 고통스러울수가 없었는데
이번에는 그냥 편하게 볼 수 있었고,
못 푼 문제없이 시간내에 다 풀었다
200번 풀고 나니까 3분 남았다고 알려주는…

재밌는건 우산도 안가져갔는데 시험보는 내내
천둥치고 비오고…
LC하는데 천둥치니까 대략 난감…@.@
오는길은 30분 넘게 비맞고 걸어왔다… T.T
집근처에 오니까 비가 그치던데…

대략 예상점수 650~750
올해가 가기전에 꼭 850을 넘기리라!
* 김건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4-08-05 08:41)

면학계획서 쓰기

오늘은 몇시간을 공들여 면학계획서를 작성하였다.
잘써야 한다는 부담감에 몇일 간 달리기 하며 구상만 하다가
더 이상 지체 할 수 없어 용기내서 키보드를 두들기기 시작했다

문단 별로 주제가 명확하고 간결하게 하고, 나의 신념이 잘 드러나도록
쓰려고 노력했고, 나름대로 그럴 듯 하게 쓴 것 같아서 마음이 놓인다 ^^

면학계획서를 쓰고, 입학지원서에 사진을 붙이고…
정말 대학원에 가는 구나 하는 생각이… ㅎㅎ
* 김건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4-08-05 08:41)

작은아씨들

내가 요즘 재밌게 보는 드라마.. 작은 아씨들..

특히 드라마 작가가 되고자 하는 미득이의 이야기가 제일 재밌다
소탈하고 털털한 매력을 물씬 풍기는 미득이…
방에 붙어있는 죽기아니면 까무러치기라는 문구가 인상적이다
하나하나 부딛히고 깨지고, 눈물 흘리고 노력하는 과정속에 성장하는
미득이의 모습이 정말 보기 좋다

현득이는 보잘 것 없는 배경의 일도씨를 좋아한다. 차일도는 물배달을 하는
과거의 소매치기 전력이 있는 남자이지만 착한 마음씨를 가지고 있다
그를 잡았던 형사인 임현식이 거두어 같이 살고 있다. 둘의 눈물나는 우정도 아름답고…

인득이는 가수가 꿈이다. 성대결절을 이겨내고 꿈을 포기하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이 참 좋다

대결과 갈등이 존재하는 여타 다른 드라마와 달리, 작은아씨들이 꿈과 사랑을 위해,
힘든 일도 겪지만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이 보기 좋은 기분좋은 드라마

개인적으로 미득이가 좋다 ㅎㅎ

* 김건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4-08-05 0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