읔 이런…

누웠는데 너무 잠이 안왔다 @.@
스타 딱 한판만 하고 자려고 컴퓨터를 켜고는…

첫째판 이기고, 둘째판 지고, 문제는 셋째판…
나는 테란 적은 저그. 무려 1시간 11분의 사투를 벌이다…

결국 이겼다. 긴 게임이라서 APM은 낮았는데 105 ㅡ.ㅡ;;
놀라운 나의 잠재력을 발견할 수 있었다.
APM max 230 나도 빨리 하려면 할 수 있구나!!!

오랜 게임 끝에 졌는데도 깔끔하게 미소지으며(^^) Good Game 이라고
말하는 상대방의 매너가 참 좋았다.

이 것이 바로 상큼한(?) 온라인 게임문화 ^^
However, 내일은 폐인… T.T

공강

오늘은 2시간의 공강이 있었다.
001을 나와서 요즘에는 실습실을 즐겨찾는다.
특히 412에 가면 사람도 거의 없고, 조용해서
탁트인 창가에 앉아 있으면 기분이 참 좋다

LCD로 다 교체해서 화면도 넓고, 책상에 공간도 넓어서
업드려 자기도 좋고, 책보기도 좋다 ^^

한시간 동안은 모바일 컴퓨팅 과제에 사용해야하는 자료를 찾았다.
“각국의 모바일 네트워크 사업자 동향을 표에 일목요연하게 비교하라.”
생각보다 자료 찾기 어려웠다.

모바일 프로그래밍은 그나마 재밌는데, 모바일 컴퓨팅은 과제와 강의가
추상적이라서 조금 짜증이 나기도 한다 @.@

나머지 한시간은 책을 빌리러 도서관에 가기로 했다.
가다가 옛날 생각나서 운동장 앞에 벤치에 가보았다.

공부하다가 답답할 때, 고민이 있을 때 늘 찾아갔던 운동장 벤치
전에는 도서관에서 공부하다가 여기 나와서 10분정도 바람쐬고
마음을 달래는게 그렇게 소중할 수가 없었는데,
지금은 그 때의 행복을 느낄 수 없는게, 행복은 늘 상대적인 것 같다
마음가짐에 달려 있기도 하고…

하지만 이 곳에도 단점이 있다!
한참 앉아서 마음을 평온히 쉬고 있노라면 누군가 다가와
옆에 조용히 앉아서 복음을 전파하기 시작한다 @.@
단지 10분의 나만의 시간은 여지 없이 깨져버리고,

내 생각을 똑똑히 얘기하고 나면…
그분들도 할 수 없다는 듯이 체념하고 돌아선다 ^^;;

어렸을 때는 꽤나 독실한 크리스챤이였는데,
언젠가 부터 믿음이 사라졌다.

나는 남에게 선행을 배풀지 못할 지언정, 절대 남에게 피해는 주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개인의 양심에 의해, 사회가 요구하는 윤리와
도덕을 따르며 선하게 살아가는데도 단지 신을 믿지 않는다고 하여
지옥에 간다는 논리를 나는 받아들이기 어렵다.
세상은 공평하다고 믿는 나로서는 이건 너무 불공평 한 것 같다.

그런데 우리집안이 기독교인 이유로, 나는 올해 말에
세례를 받게 될 것 같다. @.@

집안의 평화를 위해, 거짓 세례를 받아야 하나.
나의 소신을 이야기 해야하나…

이야기는 공강에서 샛길로 빠졌지만 ^^;;
나는 아마 쉬운 길을 택할 것 같다

유딩의 압박

이제는 초딩도 아닌 유딩의 시대가 도래하였다.

오늘 7살짜리 유치원 다니는 친척동생이 왔다.
내가 컴퓨터 하고 있는 것을 보고는 게임하고 싶다고
칭얼대서 하고 싶다는 게임을 하게 해줬는데…

아 글쎄 이녀석이 크레이지 아케이드를 하고 싶다고 했다.
유치원생이 이걸 할 줄 알다니!

내 아이디로 로그인 해주고 하라고 했는데,
방잡아서 척척 들어가서는 게임을 한다 @.@

내 아이디가 등급이 낮은걸 보더니
“형 이거 내가 키워줄까?” 이러는데…

실로 대단한 표현력?

나중에 메이플스토리가 하고 싶다며, 빨리 다운받아서
깔아달라고 한다. 게임에 들어갔더니 몬스터 언제나오냐고
칭얼댄다.

어린아이가 컴퓨터를 하게 하는 것은 괜찮을까?
내 아이가 있다면 컴퓨터 보다는 책 한권을 쥐어 주고 싶다.
아니면 온라인 게임 대신, 리눅스 콘솔에서 C코딩을… 코딩신동?

안타까움

오전에 동생과 “강아지를 찾습니다” 전단지를 만들어
동네 근방에 20여장을 붙였다. 가능성은 희박하겠지만,
모든것은 하늘에 맡긴체…

거짓말처럼 30분도 안되서 전화가 왔는데…
자기네가 집에 데려갔다가 밤 11시 30분쯤 다시 우리 아파트
주변에 놓아주었다는 것이다.

어처구니가 없었다. 집도 못찾는 개를 애초부터 데려 가질 말던가,
놓아주려거든 경비실에 얘기라도 해주지, 길바닥에 그냥 버렸다니

11시 30분쯤까지 포기 하지 않고 동네를 계속 배회했다면
찾을 수도 있었는데… 그 사람들이 들고 가지 않거나,
경비실에 얘기만 해줬어도 찾을 수 있었을텐데…

안타까움만 남는다.

생이별

3년 넘게 정들게 키우던 꼬맹이가 사라졌다!

전에도 한번 데리고 나갔다가 없어진 적이 있었는데
기적처럼 2시간 넘게 찾은 후 체념하고 있을 때
자기 발로 돌아왔었는데, 이번에는 그런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이번에는 현관 문이 잠깐 열린 사이에 사라진 것 같다.
유난히 사람을 잘 따라서, 늘 사람옆에 붙어 있으려고 하고,
덩치는 큰데 겁은 많아서 더 사랑스러운 녀석이였는데…

이녀석이 특별한 이유는… 내가 선택했기 때문이다.
오래전에 내가 고3때 단비라는 큰 슈나우저를 기르게 되었는데,
새끼를 3마리 낳았었는데, 그 중 한마리가 꼬맹이였다.

가족은 세마리중에 가장 못났다고 했지만, 나는 정이 많이 가서
꼬맹이를 키우자고 했고 그래서 선택된 녀석이였다.

정을 붙이고, 언젠가 다가올 헤어짐에 마음아파 해야 하는 것…
나는 그래서 또 다른 애완견을 키우고 싶지가 않다.

내 옆에는 초등학교 4학년때 부터 같이 살아온 마샤라는
개가 한마리 있다.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단한번도
없어진 적이 없었고, 건강히 잘 지냈다.

없어진 꼬맹이는 우리가족과 인연이 아니였나 보다
그렇게 생각하고 싶다.

애써 울고 싶지 않은 이유는,
좋은 주인 만나서 잘 지내고 있기를 간절히 바람이다.

미스테리

한번은 Gmail 계정이 남아 돌아서,
내가 초대받았던 네이버 Gmail 까페에 들어가서
신청한 사람들을 초대해주었더니 어느날 다음과 같은 메일이 왔다

Well, I am really thankful to you to invite me to get have chance to
using GMAIl which is offers a gigabyte mail size. Well, Big thanks to
you. 😀
Have a niceday and Thank you again :p

이상하다, 외국인?
좀 어안이 벙벙했지만, 짧은 영어 실력으로 답을 해주었지 ㅋㅋ
 
It’s my pleasure. Have a niceday. Bye.

그랬더니 또 답장이 왔다 @.@

Hello, i have Q. How did you invite me? I want to invite my family and
some friend of mine but i don’t know where i can get that. 😀 thank
you have a happy weekend.
In Korea, there is Thanks Giving Day right? Happy Thanks Giving DAY.

Take Care, Chris

난 네이버 까페에서 초대해준것 같은데 어떻게 초대했냐고 물어봐서,
놀라울 따름이였다. 이게 무슨 조화인가…
아무튼 그냥 답장을 안하고 있었더니 또 편지가 도착…

You don’t go check this e-mail?
Well, i want to invite my friend to GMAIL so please tell me how can i invite him. Thax Chris.

짧은 영어로, 이런저런 경유로 초대하게 되었고,
어느나라 사는지 물어보고, 초대장 생기면 니 친구도 초대하겠다고
하고 Gmail의 초대&가입 과정에 대해서 얘기해주었다.
내용은 너무 허접하므로 생략~ ㅎㅎ

외국 이메일 친구나 생겼으면 좋겠다. 이메일 친구 하면 어떻겠냐고
물어봤는데 어떤 반응을 보일지???

한끝차이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있었던 일들을 회상해보면,
작은 한가지 일과 선택이 삶을 얼마나 크게 바꾸어 놓았나
놀라울 따름이다

기억나는 것 몇가지 얘기해보자면…

*원서 쓸때 성균관대 공학계열이 아니라 자연과학계열로 넣었다면?

나는 전산 아니면 생명공학을 생각했기에 성대 자연과학계열에
생명공학과가 있어서 고민을 많이 했다.
자연과학으로 넣었으면 붙었을테고, 붙었다면 나는 어떤 선택을 했을까…
첫사랑 그 친구는 자연과학계열로 합격해서 다니고 있다…

*오즈가 아닌 다른 소모임을 했었다면?

나는 겜마루와 오즈라는 두 소모임을 했었다. 개인적으로는
오즈라는 모임에 욕심이 많았지만 내성적인 성격에 아는 사람의
거의 전무하여, 친근감 있는 겜마루로 마음이 기울었던 적이 있다.
거기에 친한 친구가 SSR 에 있어서 뒤 늦게 그 쪽으로 가려했으나,
퇴짜 맞았다 ㅋㅋ
내가 오즈를 하지 않았다면 나의 대학생활은 전혀 달랐을 것 이다.

*어머니 생신때, 선물을 골라달라고 부탁하지 않았다면?

전에 만나던 여자친구와 가까워 지기 시작한 계기가,
어머니 생신 선물을 골라달라고 부탁했던 것에서 부터였다.
인사만 주고 받을 정도로 그다지 친하지는 않았지만 착해서
부탁하면 들어줄 것 같아서 부탁했던 것이 가까워 지는 계기가 되었다.
부탁하지 않았다면, 나는 연얘경험없는 천연기념물로 남아있을지도… ㅎㅎ

*5월 말에 대전에 가지 않았다면?

나는 꿈조차 꾸지 못하고, 포기했을지도 모르겠다.
그 때 눈으로 보고 느낀 것들이 계속 남아서, 면접까지 나를
이끌었던 것 같다.

*6월초 토플에서 3점을 더 받았다면?

대게 대학원 커트라인은 213점이였고, 나는 210점을 받았다.
3점을 더 받았다면, 토플 보는 비용인 130달러는 아꼈겠지만,
대전에는 다시 가 볼 수 없었겠지… 올해 220점으로 커트라인이
상향되었으므로…

*7월초 토플의 성적표가 하루만 더 늦게 도착했더라면?

역시 대전에는 다시 가 볼 수 없었겠지…

생각해보면 인생은 참 재미있는 것 같다. 어떻게 보면 정말
한끝 차이로 인생의 방향이 이렇게 저렇게 달라 질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우연히 발견한 책으로 부터 삶이 바뀔 수도 있고,
우연히 만난 사람으로 부터 삶이 바뀔 수도 있다.

작은 하나의 일들이 삶의 방향을 바꾸어 놓을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짧은 시간이라도 소홀히 할 수 없을 것 같다…

진실로 원하고 노력하면 행운도 우리편이다!

스포츠카

티코가 스포츠카가 되었다.
머플러라는 차의 소음을 막아주는 것이 5만킬로를 뛰면
터진다고 하더니, 티코도 그런가보다.

엔진 시동을 걸기만 하면, 스포츠카와 같은 굉음을 내기 시작한다.
안그래도 차가 작고, 오래타서 불안불안 한데다가,
굉음까지 내니까 갑자기 고물차가 된 느낌 ㅡ.ㅡ;;

티코는 머플러를 수리한다음
조만간 팔게 될 것 같다.

차가 너무 작아서, 동네에서 왔다갔다 하는 거면 최적이지만,
장거리나 고속주행할때 위험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이제 곧 이별해야 한다 ㅎㅎ

예상보다 빨리 10월 10일쯤이면 NF 소나타가 집에 도착하게 되었다.
와우~ 새차는 겁나서 운전 못하겠지만, 타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기대된다. ㅎㅎ

차체가 커서 매그너스 운전해봤을 때의 느낌과 유사했다.
차의 크기를 가늠할 수 없어서 운전이 어려운…
에쿠스는 오히려 엠블럼이 있어서 운전하기 쉬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