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커밍데이

홈커밍데이가 끝이 났다.
생각만큼 많은 시니어 선배님들이 오시지 못한 아쉬움은 있었으나…
17기를 일찍 뽑은 덕도 있어, 지금까지 홈커밍데이 중에 가장 많은 인원이 참가하지 않았나 싶다.

일단은 준비를 했던 입장에서는 무사히 잘 끝내서 마음이 놓이고
재밌었다는 분들이 많이 계셔서 기분이 참 좋았다.

우리C조는 1등한 종목없이 그냥 평범한 페이스로~ ㅎㅎ
그래도 선욱형의 리드로 재밌게 게임에 임할 수 있었다.

오즈에 어색한 여러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친분을 쌓을 수 있었다는 것이
이러한 행사의 가장 큰 수확이라 생각한다.

이런 작고 큰 모임을 바탕으로 더 활발한 오즈가 되어주길!

시간개념

다른건 몰라도 나는 시간약속은 칼같이 지키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그 시간에 만나기로 한 사람과 지켜야할 최소한의 예의이기 때문이다.
덕분에 일찍 도착해서 10~20분 기다리는게 보통이지만…

요즘에는 여러가지 목적으로 후배들과 만나는 시간이 많다.
그런데 솔직히 내가 느끼기로는 시간약속을 하고 제시간에 나오는 경우는
20%도 안되는 것 같았다.
내가 관리자의 입장에 있지만, 주체는 그들임에도 불구하고…

아예 안나오는 경우도 많고, 마치 늦게 와도 괜찮다는 듯한 인상을 주곤 한다.
모든 후배들이 다 그렇다는 얘기는 아니지만…

시간약속을 지키는 것이 상대방에 대한 존중이라고 생각할 순 없을까?

갑갑함

요즘은 이래저래 복잡한 심정이다.
책임지고 준비해야하는 홈커밍데이가 있어서
이래저래 신경쓰고 돌아다느라 정신없기 때문일까…

후배들 스터디까지 하느라, 오늘은 굉장히 피곤했고…
두시간동안 떠들었더니 목도 아프고~

오늘 저녁에 정보검색 숙제를 2시간정도 해봤는데
avl 트리 라이브러리가 생각한대로 잘 안돌아간다 @.@
역시 3주의 시간을 준 과제가 3시간만에 될리가 없다 ㅋㅋ

역시나 또 그 3주동안 대체 뭘 했길래 이제와서… 한심하게…
이런 생각이 들게 되는데 ㅎㅎ

하루면 다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고는 계속 미루다가,
마지막 주까지 왔고, 마지막 주가 되니까 홈커밍데이 스터디 등등
일이 쏟아지고, 컨디션까지 안좋다보니 이런 상황에 이르렀다.

결국은 내 게으름의 소산이다. 누굴 탓하겠는가…
내가 이끌어 나가는 삶이 아닌, 이끌려 다니는 삶은 결코 맘에 들지 않는데…

홈커밍데이를 마치면…
이제 남은 시간 11,12,1,2월 4개월…
소중한 시간을 제대로 활용해보자!  

상품사러

홈커밍데이 상품을 사기 위해서 유미랑 오래 돌아다녔다.
인터넷으로 주문하려 했는데 시간이 촉박해서 직접 회사로 찾아갔는데…

가서 보니까 여러가지 재밌는 상품들이 많이 있는 창고였고, 사무실도 창고 위에
허름하게 만들어 놓았다. 다 젊은 사람들이였는데, 꽤 친절했다 ㅎㅎ

그 후 오프라인 매장을 찾아갔으나 별로 물건이 없어서,
유미가 교보문고에서 찾아보기로 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1시에 학교를 나서서 4시면 집에 도착하겠지 했는데
집에 돌아오니 5시 30분… @.@

이틀 연속 밤 12시 귀가에, 이것저것 신경쓰고, 오늘 상품박스 들고
돌아다녔더니 넉다운… 쇼파에서 한시간을 죽은듯이 자고…

아무래도 정보검색 과제는 그냥…. 패스?
마지막 학기까지 숙제때문에 아둥바둥 안하고 싶으면서도
왠지 안하려니 기분이 껄끄럽고… ㅎㅎ

홈커밍데이 준비

한가하다는 이유만으로? 홈커밍데이를 총괄하는 자리를 맡았기에~ ㅎㅎ
홈커밍데이를 준비하고 있다. 오늘은 회의가 있었고…

오즈를 하면서 많이 배울 수 있었던 것 중에 하나는,
요즘처럼 준비위원장이라던지, 예전에 학술부장으로서,
또는 스터디를 이끌어 나가는 사람으로서, 사회 생활의 일부를 체험해 볼 수 있었다는 것

책임을 지고 어떤 행사를 준비한다는 것은 역시 쉬운 일이 아닌 것 같다.
이번 행사 역시 나의 역량부족과, 개인적인 여러가지 일들로 인해
다소의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으니, 끝내기 전에는 안심할 수 없을 것 같다 ㅎㅎ

대학원을 진학해도, 사회로 진출하게 되어도
수많은 일들이 이렇게 책임을 필요로 하게 될 것 같다.
공부를 덜해서 망치는 내 성적이야 스스로 책임질 수 있지만,
후배들을 대리고 스터디를 한다던가,
대학원에서 프리젠테이션을 한다던가 하는 속성의 일들은
내가 제대로 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이 피해를 보기 때문에
가볍게 생각해선 안될 것 같다.

이런 일들에 부담을 느끼고 어려워 하는 것과,
열심히 준비해서 자신감있게 해내는 것은
자기 하기에 달려 있겠지!

삶에 있어서 자만이 아닌 자신감은 꼭 필요한 것 같다.

잘가 마샤야~

내가 살아온 삶의 절반 이상을 함께 해온 마샤가 하늘나라로 떠났다.

언젠가 찾아올 이별에 대한 두려움을 늘 지니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빠르고 갑작스럽게 찾아왔다.

숨을 거두는 순간, 땅에 묻어주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온가족이 눈물을 흘리며 슬퍼했다.
하늘나라로 보내는 그 순간 가족이 함께 지켜봐줄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한다.

개를 키워보지 않은 사람들은 단순히 동물이 죽었다고 생각하겠지만,
우리가족에게 마샤는 12년의 긴세월 동안 함께한 친구이자 가족이였다.

‘마샤야’ 하고 부르면, 맑은 눈망울로 바라보면서 꼬리치고,
알아듣는 말을 듣게 되면 고개를 갸우뚱 했던 마샤의 모습이 눈에 선한데…

얼마전 몸이 안좋았던 마샤를 운동시키려고 대려나갔다가,
숨을 몰아쉬며 힘들어하는 모습에 너무 가슴이 아파서,
대리고 들어오면서 울었던 것이 엊그제 일 같은데…

이제 더 이상 마샤를 볼 순 없겠지만, 영원히 우리 가족의 마음속에 살아 있을 것 이다.
“마샤야, 12년의 긴 시간동안 사랑과 기쁨을 주어서 정말 고맙다. 좋은 곳으로 가거라…”

용산 CGV11

오늘은 미모의 꼬맹이 3인방중 한명인 정민이와 용산 CGV11을 갔다.
전에 가봤던 횡한 용산역과 다르게 휘황찬란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우리형의 표를 사고 밥을 먹고 돌아왔는데, CGV내의 신나라 레코드에서
J의 팬싸인회를 하는 것이 아닌가… !!
잠깐 봤는데 그 순간 J가 모자쓴 얼굴을 들어 우리쪽을 보는 바람에
완벽히 볼 수 있었는데, TV에서 보았던 멍한 이미지는 아니였다 ㅋㅋ

영화 시작하기 20분전, 상영관 앞으로 가는데 글쎄 정우성이
내 앞으로 지나가는 것이 아닌가!!!
다리가 어찌나 길고, 얼굴이 어찌나 잘생겼던지 잠깐 스쳐지나가는데
민간인?과 달리 온몸에서 오오라가 뿜어져 나오는 듯 한 착각이…

우리형은 기대한 만큼 감동적이진 않았는데, 내가 보기엔 두식이가 주인공이다.
그의 연기력에 빨려들어가는 것 같았다… 남우조연상을 기대해본다.

신선한 리눅스

오랜만에 리눅스병이 도져서 뭘 깔아볼까 고민하다, 여러가지 찾아봤다.

일단 코어리눅스와 한컴리눅스는 너무 리눅스 답지 않게 손댈 것 없이 갖춰져 있고
개인적으로 KDE를 좋아하지 않기에 패스

패도라는 3장이나 받아 구워야 해서 패스

와우리눅스는 오래전에 나온 버젼이라 패스

데비안과 젠투리눅스는 플로피 드라이버가 없으면 깔기 힘들어서 패스

그러다가 신선한? 리눅스를 발견했다.
둘다 데비안과 관계가 깊었고
시디 한장으로 설치할 수 있는 가벼움이 맘에 들었다 ㅎㅎ

YOPER
http://www.yoper.com/

ubuntu
http://www.ubuntulinux.org/

지긋지긋한 서울

국민학교 4학년때였다. 나는 갑작스러운 비보를 접하게 된다.
우리 가족이 서울을 떠나 경상남도로 이사를 가야 한다는…

어린 마음에 서울에 산다는 것이 자랑스러웠고,
지방으로 전학가야한다는 사실에 적잖이 실망하고 충격받았다.

어렸을 때 우리집은 가난했다. 실평수가 20평도 안되는 아주 작은 빌라에 살았다.
경상남도 창원으로 이사를 가서 살게 된 집은 40평이였다. 전세였지만 집값이 싼 덕분이였다.

창원에서의 생활은 즐거웠다. 약간은 거칠기도 하지만, 정감있는 사투리로
친구와 이야기 할 수 있었고, 길이 막히는 것을 경험하지 않아도 됬고, 웬만한 거리는 다 걸어다녔다.
30분~1시간 정도 걸으면 시내 웬만한 곳은 다 갈 수 있었으므로…
물론 깡패한테 걸려서 돈도 뜯기고 맞아본적도 많지만 ㅋㅋ

그렇게 국민학교 5학년때 부터 고등학교 1학년때 까지의 창원의 생활을 끝내고
서울로 다시 돌아왔을 때 그렇게 낯설 수가 없었다. 처음에 창원에 갔을 때 처럼…

고등학교 다닐 때는 집에서 5분거리에 학교가 있어서 괜찮았지만, 대학교를 다닐 때는
서울의 교통지옥을 충분히 맛보았던 것 같다. 요즘에도 물론 그렇고…
길바닥에서 기운 다 빼고, 시간 다 보내고 날때면 진짜 서울에 정나미가 뚝 떨어졌다.

나는 서울이 싫다. 복잡하고 사람 많은 것 안좋아하고 조용하고 한가한 것이 늘 좋았다.
내년에는 드디어 내가 바라던대로 서울을 떠난다. 나중에 사회에 나가서 생활하게 되더라도
서울에서 살고 싶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