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vs 인도

인도가는 비행기표가 안구해져서, 유럽쪽으로 알아봤는데
개인적으로는 미지의? 인도보다는 화려한? 유럽이 가고 싶었다.
문제는 비용이지만… @.@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니 꼭 놓치고 싶지 않다. 유럽으로 가게되면
프랑스-스위스-이탈리아 코스…
공부 많이 해야겠는걸… 영어회화도…

GRADUATE LIFE

GRADUATE LIFE

A grad student, a post-doc, and a professor are walking through a city park and they find an antique oil lamp. They rub it and a

Genie comes out in a puff of smoke.

The Genie says, “I usually only grant three wishes,

so I’ll give each of you just one.”

“Me first! Me first!” says the grad student. “I want to be in the

Bahamas, driving a speedboat with a gorgeous woman

who sunbathes topless.” Poof! He’s gone.

“Me next! Me next!” says the post-doc. “I want to be in Hawaii,

relaxing on the beach with a professional hula dancer on

one side and a Mai Tai on the other.” Poof! He’s gone.

“You’re next,” the Genie says to the professor.

The professor says, “I want those guys back in the lab

after lunch.”

음역

어렸을 때 (변성기전) 나는 남들보다 음역이 높은편이였던 것 같다.
그런데 변성기가 오고나서, 음역이 형편없어졌다.
심지어 교회가서 찬송가를 부르는데 너무 높아서 못 부를 지경이였다 ㅡ.ㅡ;;

변성기가 오래 지난 후에도, 노래방에 가면 제대로 부를 수 있는
노래가 없을 만큼 음역이 낮았다.

나는 노래를 잘하고 싶었다. 뭔가 방법이 있을꺼라 생각했다.
천리안을 쓰고 있을 때였는데, 거기 보컬동아리에 들어가서
여러사람에게 물어보기도 하고 문서도 읽어봤다.

노력하면 된다는 것을 알았고, 노력했다. 그리고 됐다.
지금생각하면 약간 유치하기도 하고 웃기기도 한데
집이 비기만 하면 김경호의 금지된 사랑을 틀어놓고
되든 안되든 미친듯이? 따라 불렀다.
우연히 고음이 날때마다 그 느낌을 기억하려고 애썼다.

고음을 낼 수 있는 원리는 간단하다.
목이 아닌 머리로 소리를 내면 된다 @.@
목에 힘을 주는 것은 한계가 있다. 배에 힘을 주어야 한다.

보컬동아리에서는 옥타브에 대한 관심이 크다.
피아노의 가온다를 기준으로 측정하는데,
김경호나 스트라이퍼같은 가수들은 4옥 도까지 올라간다니 실로 대단하다 할 수 있다.
(무뇌충은 얼마나 올라갈까 궁금?궁금?)

나는 3옥타브 파,솔 정도까지 낼 수 있다. 문제는 지속적으로 낼 수가 없다는 것이지만 ㅡ.ㅡ;;
지속적으로 고음을 내려면 배에 힘이 엄청나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
우리가 잘 아는 스틸하트의 ‘그녀는 갔다’는 3옥타브 솔까지 가는 노래 ㅋㅋ

김경호, 노아, 최재훈 이 쪽 계통으로 계속 연습하다 보니,
락발라드 처럼 지르는? 노래가 편하다.

노래방에 가서 기죽어 본은 없었는데,
딱 한사람 날 제압한 이가 있었으니 그 이름은 불순일~
그의 화려한 태크니션과 본토발음?은 따라갈 수가 없다.
근데 MT가서는 나에게 노래를 시키다니 불순일 나빠요~

주량의 한계

어제밤에는 트레이너형이 헬스클럽사람들끼리 모임이 있다고 꼭 오라고 해서 참석했는데…

언젠가 트레이너형이 알사모라는 모임이 있는데, 이게 뭘 의미하는거 같냐고 묻기에…
알통을 사랑하는 모임 아니냐고 했더니… 알콜이라고 했다… @.@

10명 좀 넘게 모였는데 내가 아는 사람이라고는 트레이너형뿐이라 첨에는 벌쭘했는데…
역시 술의 힘으로 금방 친해지고, 형들이 챙겨줘서 익숙해질 수 있었다.

얘기하다 보니 대부분 대학은 안나오고 직장인인 경우가 많았는데,
이야기의 내용이 평소 접해볼 수 있는 그 것이 아니였다.
흔히 군대가면 온갖 종류의 사람들을 만나게 되는 것 처럼…

처음나가는 자리이고 거의 막내다 보니, 꽤 조심스러웠는데…
다들 술마시는 수준이 장난아니다 @.@
context 맞춘다고 안빼고 끝까지 따라가긴 했는데 그 결과…
소주 17잔을 100% 원샷으로 마시고, 타이타닉 게임덕에 폭탄주 한잔 원샷으로 마무리…
오랜만에 주량을 시험했던 시간들…

거기까지 괜찮았는데 2차로 노래방가니까 맥주가 오토로 나오네 @.@
노래방에서 1시간넘게 있다가 도저히 견디기 어려워서 빠져나와서 집에 오는데…
정신력으로 버티느라 힘들었다… 집근처였기에 망정이지…
하마터면 길바닥에 쓰러져 잘뻔… ㅡ.ㅡ;;;

다음부터는 어떻게든 핑계를 대고 빠져야겠다. 다음달에는 나이트 클럽가자던데 ㅡ.ㅡ;;
편견일지 모르겠지만, 확실히 세상에는 여러부류의 사람들이 있고 그들만의 세상이 있는 것 같다.

기고

아는 후배가 부탁하기를 졸업생으로서 정보대 웹진에 글좀 써달라는…
공부방법이라던가 학교생활 뭐 그런…

학교 생활하면서 가장 아쉬운 것은, 이성문제?로 인하여 넓고 원만한
인간관계를 이루지 못하였다는 것이다. (오즈 제외…)

그 이후로 학부 또는 반행사같이 전면에 나서는 일은 되도록이면
참가하지 않으려고 했다. 나의 존재로 하여금 그 친구가 불편해하지 않을까 하는 염려와,
나역시도 그 친구를 둘러싼 선후배들까지도 다소 불편했기 때문이다.

평소 괜찮은 녀석이라고 생각해오던
후배의 부탁이라 거절하기 미안했지만…
그냥 시험기간에만 벼락치기로 공부했다고…
우스게 소리로 넘겼다 ㅎㅎ

근데 사실 나의 학습태도는 가히 추천할만한 것이 아니였다.
수업시간의 70%이상은 졸거나 딴생각을 즐긴다.
그러다 시험 1주일 전이 되면 책들고 비장한 각오로 도서관에…
그리고 홀로 닭질만이 있을뿐…
책을 통해 진리를 깨우치는 기쁨…

평온한 하루

비어있는 집에서 그저 평범한 하루를 보냈다.

8시에 일어나서 다빈치 코드를 읽다가…
헬스하면서 보기 시작한 드라마 ‘빙점’을 보고 ㅎㅎ
끝나면 바로 헬스장으로…

2시간에 육박하는 하드 트레이닝을 마치고…
집에 오는길 김밥을 사가지고와서 신문을 보면서 먹고…

쇼파에 앉아서 다빈치 코드를 보다가 마소를 보다가
낮잠도 자고… 일어나서 또 책보다가…
저녁에는 정보검색과제를 하고 있다.
이제 결과 출력만 앞두고 있는데…
한번에 100점 받을 수 있을까? ㅋㅋ

다빈치 코드를 보면서 종교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는데…
어쩌면 종교는 정말 인간이 만들어 낸 것이 아닌가 싶다…

지금의 내 생각은 굳이 종교의 교리에 따라 나의 삶을 제한하기 보다는,
사회가 요구하는 윤리와 도덕, 그리고 개인의 양심에 따라 살아가면 되는 것 아닌가 싶다.

죽으면 어떻게 될까? 어떤 종교가 진짜 맞는 걸까?
착하게 살았는데도 종교를 믿지 않으면 정말 지옥가나?
그렇다면 너무너무 불공평해!

Incomplete

Bright Lights, Fancy Restaurants
Everything in this world that a man could want.
I got a bank account bigger than the law should allow
Still I’m lonely now
Pretty Faces from the covers of a magazine
From their covers to my covers wanna lay with me.
Fame and Fortune still can’t find, just a grown man runnin’
out of time

Chorus:
Even Though it seems I have everything
I dont wanna be a lonely fool
All of the women, all the expensive cars, all the money
don’t amount to you.
So I can make believe I have everything, but I can’t
pretend that I don’t see.
That without you girl my life is incomplete.

Verse 2:
Listen.
Your perfume, your sexy lingerie.
Girl I remember it just like it was on yesterday.
A Thursday you told me you had fallen in love, I wasn’t
sure that I was.
it’s been a year-Winter, Summer, Spring and Fall.
But being without you just aint livin’ aint livin’at all
If I could travel back in time, I’d relive the days you
were mine.

Chorus:
Even though it seems I have everything
I don’t wanna be a lonely fool.
All of the women, all the expensive cars, all of the money
don’t amount to you.
I cam make believe I have everything,but I can’t pretend
that I don’t see
That without you girl my life is incomplete.

Verse 3:
I just can’t help lovin’ you
But I loved you much too late.
I’d give anything and everything to hear you say, that
you’ll stay

Chorus:
Even though it seems I have everything.
I don’t wanna be a lonely fool.
All of the women, all of the expensive cars, all of the
money don’t amount to you.
(you can have it all) I can make believe I have everything,
but I can’t pretend that I don’t see. (Just give me my baby)
That without you girl my life is incomplete.

해외한번 나가기 힘들다

학교안의 여행사를 통해 할인항공권을 구하는 중인데, 항공권 구하기가 녹녹치 않다.

한참동안 비행기 잔여석 확인하는 작업을 했는데도 쉽게 자리가 나지 않았다.
JAL, 싱가포르항공, 타이완항공, 인디아항공 등등…
가격문제도 있고, 시간문제도 있고…

결국 한가지 루트를 정했는데,

인천공항->홍콩 (대한항공) – 확약
홍콩->델리 (인디아항공) – 대기자명단

인도 여행 (델리 ~ 붐바이, 15일 일정)

붐바이->델리 (인디아항공) – 확약
델리->홍콩 (인디아항공) – 확약
홍콩->인천공항 (대한항공) – 확약

하나의 루트때문에 현재 예약이 확실히 안되고 있다 T.T
예약이 완료될지는 모르겠지만 완료된다면,
병무청 갔다가 인도 대사관 갔다가, 인도 공부도 해야하고 정신없다 ㅎㅎ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에 이번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

donation for habitation

집에 있다가 밤8시쯤 초인종이 울렸다. 이시간에 올사람이 없는데?

내가 현관 문을 열었는데, 왠 이쁘장한 외국인 여자가 서있다.
미국인은 아닌 것 같고, 이란사람 같이 동서양이 섞인 듯한 느낌…

팻말을 들고 있었는데, 큰 글씨로 HABITATION 이라고 써있고,
밑에는 10,000 이 그려져 있었다. 그 우측에는 집 그림과 사람 그림…
대충 팻말을 보고 예감은 안좋았지만, 더욱 불안한건 영어를 못알아들으면 어쩌나… ㅋㅋ

생각외로 쉬운 영어로만 얘기해서 그런지 알아들을만 했는데,
불쌍한 사람들 거주지 때문에 기부받는다고 5천원이든 만원이든 도와주면 고맙겠다고…

이쁜 아가씨라 망설였지만, 한국 사람이 그래도 안도와주는 판에 도와줘야하나 싶어서…
I have no money now, sorry~ 로 마무리! 호호홋~ 그녀는 쓸쓸히 떠나갔다… 정체가 뭘까?

outback

지난번 설문조사 알바의 대가로
민현형, 광현이, 그리고 지연양은 옵션으로
아웃백에 가서 배터지게 먹고 왔다.

오늘은 수업이 1시간 밖에 없어서 오랜만에
머리도 번지르르하게 손질하고,
세미정장? 비슷한 걸 입고 집을 나섰다.
소지품은 핸드폰, 열쇠, 지갑, 볼펜한자루…

평소에는 옷장을 열어서 손에 집히는데로 입지만…
가끔 이렇게 신경써주는 것도 나쁘지 않다 ㅋㅋ

신나게 먹고 왔으니,
내일 헬스가서는 좀 더  하드코어한 시간을 보내야겠는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