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3주 만에 집으로 돌아왔다.
유럽여행도 2주 갔다왔고 대전 가서도 2주에 한번씩 올라왔는데…
집 밖에서 최장기간 지내다가 돌아온 셈 ㅎㅎ
(어렸을 때 엄마 아빠 떨어져서 하루 지냈는데 무서워서 울었던 기억이…)

혼자 버스 타고 갈 뻔 했는데 흥순이형이랑 건철형이랑 우연히 시간이 맞아서 택시를 얻어타고
건철형이 알려준 청소년 할인권을 구입해서 단 돈 13000원(?)에 KTX를 타고 서울을 향했다.

기차를 타러 가면 왠지 모르게 여행가는 것 같아서 기분이 들뜬다 ^^;;
확실히 흔들리는 버스보다 덜 피곤한 듯

3주만에 탔던 택시마저 신선했고, KTX, 전철은 오죽했으랴 ㅎㅎ
복잡한 걸 싫어하는 나였는데 사람이 많은 것도 왠지 활기차 보이고 괜찮은 것 같았다

시험에 프로젝트까지 수고 했으니(?) 주말에는 푹 쉬고 제대로 놀다가 돌아가야겠다.
돌아가면 다시 열심히 해야지!

드디어 프로젝트 완료

거의 일주일 동안 고생해서 작성한 B+ Tree 프로젝트를 완료하였다.

물어볼 사람 없이 혼자 맨땅에 해딩하며 완성하였기에 보람이 크다.
정신없이 짰는데 약간의(?) 디버깅 작업으로 잘 돌아가는 것을 보면 정말 신기하다 ㅎㅎ

일찍 시작한 사람이 거의 없어서 혼자 한다고 힘들었는데,
늦게 시작해서 선배가 준 소스 보고 하는 동기들을 보면 다소 억울한면도 있지만,
스스로 힘들게 노력해서 해낸 것에 대해서 만족한다!

3학년 때 컴파일러와 어셈블러 코딩 이래로 오랜만에 빡시게 코딩을 한 듯
디비 시험도 수늬권에 들고 알고리즘으로 잃었던 자신감 회복!

내일은 집으로… !!!

Terrible B+ Tree

지난주 목요일에 시험이 끝났지만 지난주말 집에 못갔다 온 것은
Database System과목의 두번째 프로젝트인 B+ Tree 때문이다.

랩에서 프로젝트 하는거 따라가야하고, PL 기본 지식 공부할 것도 많은데
코딩을 하고 있어야 하다니…

B+ Tree가 뭔지도 안 알려주고 시작한 B+ Tree 프로젝트…
처음부터 짜는 거면 차라리 나을 텐데 위스콘신 대학에서 교육용으로 만든 minibase라는 DB의
component를 각각 구현해보는 과제라서 인터페이스만 정의되어 있고 내부를 채워넣어야 한다.

프로그램 구조 파악하는데만 하루종일 걸리고,
애매함으로 둘러 쌓여 있는 프로젝트…
스팩은 매우 빈약하고 지난 강의 Q&A를 보고 추측하며 맨땅에 해딩하며 하나하나 알아갔다.

300줄 정도 된다는 함수 하나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완료하였지만…
내가 짜놓은 함수를 봐도 이거 내가 짠거 맞아? 언제짠거지? 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정신이 없다 @.@

다 짜놓고 실행하면 나올 메세지가 눈에 선하다.
Segmentation Fault

그냥 웃지요…

친구가 놀러온 날

어제 밤에 원준군이 학교에 놀러와서 간단히 술 한잔하고
오늘은 학교 구경을 하면서 사진을 찍었다.

슬림형 디카를 사서 연구실 서랍에 넣어 놓고 제대로 찍어본 적이 없었는데,
시험이 끝나고 이제서야 학교를 둘러보면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오랜만에 학부 지역도 가보고 학교를 삥 둘러보았다.
날씨도 좋고 다 좋았지만, 시험이 끝나고 나니 벚꽃이 떨어지고 없는 아쉬움 T.T

원준군을 보내고 다시 연구실로… 다시 현실인가… ㅎㅎ

금요일은 주말?

이 곳의 특징은 금요일에 수업이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목요일 밤만 되면 사람들이 풀리면서
금요일은 거의 토요일 같이 느낀다.

오늘 역시 토요일 같은 금요일이였다.
시험기간동안 계속 일찍 일어나다가 오랜만에 원없이 잠을 청하고,
랩에 나가서 DB 프로젝트 하다가 밖에 나가서 점심을 먹고 와서
정한형, 흥순형, 건철형, 태인이와 같이 전산동 지하에서 탁구를 2시간 쳤다 @.@
다들 잘 치셔서 복식으로 게임했는데 엄청 재밌었다 ^^

음료수 마시고 쉬다가 다시 연구실에 앉아서 DB 프로젝트를 했으나!
좀 앉아 있다보니 4층 사람들이 저녁먹자고 내려왔다.

유일형이 삼겹살 먹으러 멀리 가자고 해서 궁동에 있는 어떤 연탄불로 삼겹살을 하는 집에 가서
삼겹살을 배터지도록 먹고 돌아왔다. 나중에 후회 될 정도로!
10명이 가서 먹었는데 12만원정도 나왔다던가…

저녁먹고 돌아오니 거의 8시 T.T
태인이와 효실이 누나와 디비 프로젝트에 대해서 11시까지 토론하다가 퇴근~
그나마 하루의 마지막에 토론을 통해 남은 것이 많은 것 같아서 다행~

금요일이 주말같이 느껴지지 않도록 확실한 목표와 계획을 세워야겠군!

휴…

시험 3과목중에 2과목을 방금 끝냈다.

디비시험이였는데 동기들끼리 스터디 한 시간만 해도 대략 10시간은 되는 듯~
스터디를 같이 하면서 느낀점은, 과학고 출신들이 머리가 좋다는 것과,
나를 제외한 대부분(?)의 동기들이 시험에 나오지 않을 듯한 상당히 복잡한 증명까지도
이해하려고 덤비는 것을 보고 의지가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
(결국 그런 문제는 안나왔다 ㅋㅋ)

1시간 50분 넘게 전력을 다하고 나왔더니 기력이… T.T

지금까지는 잘 막아왔지만 문제는 알고리즘!
목요일 시험인데 거의 대비책이 없는 상태…
족보에서 안나오면 0점이 나올지도~ T.T

수업시간에 전혀 알아들을 수 없는 알고리즘 으아악~

시험기간

대전에 온 후 제일 일찍일어났다.
6시30분에 일어나서 7시에 랩에 나왔으니…
학부때는 7시에 도서관에 앉으려면 5시 30분에는 일어났어야 했는데~

이번주는 월 화 목에 시험이 한과목씩 있다.
중간고사의 시험범위가 학부때 한학기 전범위에 해당한다 ㅡ.ㅡ;;

혼자 전 범위를 공부하기 어렵기 때문에
동기들과 모여서 스터디를 두 번 했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시너지 효과가 상당한!!!

목요일 알고리즘 시험까지 하는데까지 해보자!

딸기파티

카이스트만의 문화인 듯 한 딸기파티
봄이 다가오면 곧곧에서 딸기파티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05학번 동기끼리 한 번 하고 PLLAB에서 한 번하고 ㅎㅎ
사진은 PLLAB 딸피파티!

김밥, 토스트, 딸기를 사다가 벚꽃 아래 잔디밭에서 이야기를 나누며 맛있게 먹는 시간을 갖는다 ㅎㅎ
요즘은 날씨가 너무 좋고 잔디도 푸르게 변하고 있다.
하지만 다음주에 시험 3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