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 준비중

한번 뛰어봤다는 자신감이 있어서 일까 … 시험기간이라고 스스로 핑계를 대고 있어서 일까 앞선 대회에서보다 훨씬 루즈하게 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듯 하다. 사실 추워서 뛰고 싶은 생각이 안드는게 가장 큰 이유 일 듯 ^^;; 막상 뛰어보면 추운지 모르지만 … 원래는 오전 10시에 일어나서 대회시간에 뛰는 연습을 하려하였으나 … 역시나 늦잠을 ㅡㅡa 공부를 마치고 오후 10시가 되어서야 […]

SIGBOWL

연구실에서 매주 목요일 사학연금재단의 둔산볼링장으로 볼링을 치러 간다. 이름하여 SIGBOWL … 어제는 9시 30분쯤 도착해서 11시까지 즐기고 왔다. 훅을 구사하다 보면 공의 릴리즈 순간, 정확히 엄지가 빠진 직후 손을 틀어 엄지가 10시 방향을 향하도록 하는데 이 타이밍이 맞지 않다보면 공을 내가 원하는 방향보다 더 안쪽으로 보내게 되서 1번 핀도 맞추지 못하게 되고 극심하게 말리게 되는데 […]

훈련계획

3과목 중 2과목의 시험이 끝나고서야 비로소 마라톤에 대한 준비를 생각할 여유가 생겼다. 시험뿐 아니라 PL숙제, 아키프로젝트등 정신없는 나날을 보내면서 운동을 제대로 못했는데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체중이 늘지않고 약간 줄어들었다는 것 … 오늘 아침 73.0kg !! 시험공부도 벼락치기로 하더니 … 마라톤 대회 준비도 벼락치기 ^^;; (이런! 거리주, 시간주 엉터리로 쓴 것이…)

포스팅의 압박

시험기간인 덕택에 이렇다할 이벤트 없는 무료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지라 블로그가 요즘은 늘 제자리 … 나름 하루에 50 hit은 기록하기에, 이 분들이 와서 읽을꺼리가 없으면 서운하겠다! 라는데에 생각이 미치면 포스팅의 압박이 밀려온다. 대부분의 고객은 나처럼 이미 식상한 웹서핑에 진력이 난 상태일 것 이므로 … (게다가 오늘은 희안하게 70 hit을 넘겼네 …) 저녁을 먹고와서 식후땡으로 신야구 한게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