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이 책에 담겨 있는 이야기를 어디선가 우연히 접했다. 짧은 기사에 담겨 있는 이야기만으로는 부족해서 책을 구입하게 되었고, 6월초에 구입해두고서는 학기가 마무리된 지금에서야 읽게 되었다. 나에게 그다지 재미없게만 느껴졌던 2권짜리 소설책을 지지부진 하게 읽다가 독서에 흥미를 잃게되었고, 프로젝트 데모준비, 레포트와 논문에 시달리며 독서할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 그런데, 단번에 이책을 읽으면서 내가 왜 책을 읽었었는지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책의 표지에서도 알 수 있듯, 히말라야의 촐라체를 정복하기 위해 1박 2일의 일정으로 정상을 향했던 두 사나이가 극악의 상황에서 서로를 포기하지 않고 일구어 냈던 기적에 대한 이야기다. 인간의 무한한 잠재력과 인간애를 깨닫게 해준 실화였다.

정상 정복까지도 그들의 등반은 순탄치 않았다. 예상보다 험난했고 여정도 길어졌다. 하지만 하산길에 그들은 지옥과도 같은 상황을 만난다. 동생인 최강식씨가 크레바스에 빠졌고, 그들사이에 놓여있는 자일(끈)이 유일한 생명선이였다.

갈비뼈가 뿌러져서 자일이 흔들릴 때 마다 내장을 송곳으로 찌르는 고통이 밀려왔으나 결코 박정헌씨는 동생을 포기하지 않았다. 살아야겠다는 일념 하나로 크레바스를 빠져나왔지만, 둘의 육체적인 상태는 최악이였다. 박정헌씨는 갈비뼈가 부러지고 어깨를 다쳤으며, 눈이 잘 보이지 않았고, 최강식씨는 두다리가 부러졌다.

그들은 구조되기 까지 지옥과 같은 시간들을 견뎌냈으며, 둘다 생환했으나, 손가락과 발가락을 잃어야했다. 자신의 손가락과 발가락의 절단을 스스로 결정해야하는 그들의 고뇌가 너무 안타까웠다.

산은 인간이 자신을 한없이 낮출 때 비로소 정상을 허락한다.

에필로그에 써 있던 이 한 문장이 글읽기를 멈추고 한참을 생각하게 한다.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유혹기술

논문쓰다 지쳐있는 나에게 선애누나가 심심하면 읽어보라고 빌려주신 책이다. 제목에서 부터 전해오는 느낌은 …

심심풀이 땅콩으로 제격이다!

선애누나 말대로 이미 알고있는 뻔한 내용들이 적혀있었다. 언제나 그렇듯 앎과 실천이 달라서 문제가 발생하지만 …

나의 경우 소개팅을 통해서 마음에 드는 여성을 만난적도 없고, 소개팅도 십수년(?)을 살면서 단 3번을 해보았을 뿐이다. 그리하여 주로  주변에서 이성을 찾는 편인데, 이때의 장점은 이 책에 적혀있는 복잡한 고려사항을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 항상 나는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여주려고 노력하였고, 마음가는데로 행동하였다. 여자의 심리를 꿰뚫어 밀고당기기등의 수작(?)을 결코 시도하지 않았는데 …

요즘드는 생각은 조금 다르다. 이성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서는 어느정도의 적당한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는 것을 20대 중반을 달리고 있는 지금에서야 깨달았으니 어찌나 우매한가!

탈고

마지막 Term paper 제출을 끝으로 내 인생의 마지막(?) 수업이 마무리되었다. ACM 형식으로 4장의 논문을 쓰는 것은 생각보다 훨씬 어려운 일이였다. 글자가 매우 작고 문단 사이에 한줄도 띄워주지 않는다! 이런면에서는 IEEE가 친절하다. 쓰기 전 구상에 따르면 4장을 넘어가면 어쩌나 행복한 걱정을 하고 있었건만, 겨우 4장 근처에 도달할 수 있었다.  

비록 삼일동안의 초치기 작업이였으나, 석사논문주제가 될 것만 같은(?) 내용으로 논문을 작성하며 related work을 살펴보았기에 후일을 위해 도움이 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Latex로 작성하는 두번째 논문! 중딩 교과서에 나올법한 영어를 구사하였지만 언제나 Latex로 작성 완료후, pdf로 변환하여 인쇄해서 바라보고 있으면 너무나 그럴 듯 한 모양에 마치 논문을 잘 쓴 것 같은 착각에 빠진다.

이 논문에서 제시하였던 future work을 실제로 고민하고 구현하는 일이 이번 방학의 미션이다. 물론 석사논문의 related work과 introduction 정도는 천천히 써두어야겠다. 그래야 허접한 실력이지만  영어로 논문을 쓸 수 있을 듯 …  

논문을 쓰며 영작을 공부하고 싶어졌다. 2학기에 여력이 남으면 학교 어학원에서 영작 수업도 들어야겠다!

공부의 즐거움

나름 공부를 업으로 살아왔다는 30인이 공부에 대한 자신의 견해와 공부에 의한 자신의 삶을 밝힌 책이다. 한사람 한사람의 글에서 배울점은 분명 있었지만, 너무나 그 내용이 짧아서 단편적인 느낌밖에 전달 할 수 없었던 것 같다.

책상에 앉아서 하는 공부만이 공부가 아니라는 점, 삶의 모든 순간에 우리는 항상 공부하고 배워야 한다는 것을 일깨워주었다. 사람답게 의미있게 살아가기 위해 평생을 공부하며 살아가야한다는 것도 …

이리저리 책을 읽다보니 경영학이나 경제학에 대해서도 알고 싶고, 역사에 대해서도 공부해보고 싶다. 다시 태어나면(?) 인문학쪽으로 공부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 물론 지금 컴퓨터를 전공하고 있는 것도 충분히 재미있고(?) 오래전부터 공부하고 싶었던 것이였지만 …

이번달은 학기를 마무리하고, ITRC 포럼을 준비하느라 책을 평소의 절반도 못 읽었다. 마지막 수업의 논문과제를 마치면 도서관에 상주하며 부족한 독서량을 채워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