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여행

지난 월요일 집을 출발하여 2박 3일의 짧은 여행을 시작하였다. 최초의 목적지는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까지 나의 청소년기를 보낸 경상남도 창원! 서울역에서 동대구역을 향하는 KTX행 열차에 몸을 실었다. 기분좋게 앉아서 음악을 들으며 기차여행의 운치를 즐기고 있었는데, 광명역에서 부터 알수없는 냄세가 느껴지기 시작했다. 옆좌석을 보니 이슬람교도의 복장을 한 이국인 두명이 앉아 있었는데, 땀냄세인지 인종특유의 냄세인지 알 수 없었지만 다행히 30분 정도 지나니 코가 마비되어 괴로움(?)이 덜하였다.

동대구역

난생 처음 기차 환승이라는 것을 해보았다. 동대구역에서 다음 무궁화 열차를 기다리며 초코바를 먹고 있는데, 얼마전 사진으로 본 초등학교 동창인 동희가 사진의 바로 그 옷을 입고 내 눈앞에 나타났다! 서로 알아보고 깜짝 놀랐는데 알고보니 서울에서 부터 같은 열차를 타고온 것이였다. 창원역 내려 다시 만나기로 하고 헤어졌다.

역시 초등학교 동창인 원준이가 마중나와서 함께 아버지가 계시는 동서식품 창원공장으로 갔다. 회사 내부로 들어가 휴게실에서 아버지의 일이 끝나기를 기다리다가, 공장장님께 인사드렸더니 여행에 충분한 용돈을 주셨다. 회사에서 나와서 예전에는 5일장이 열렸지만 지금은 엄청난 유흥가가 되어버린 상남동에서 등갈비를 먹으며 지역 소주인 화이트를 한잔 걸쳤다.

반주를 곁들인 저녁식사가 끝나고 아버지는 사원아파트로 돌아가시고 원준이와 나는 잠깐 산책하면서 빨개진 내 얼굴을 식혔다. 그리고 난 후 몇년만에 원준이 집을 방문하게 되었는데, 변함 없이 그대로이신 원준이 부모님께서 반겨주셨다. 나중에는 동희까지 놀러와서 원준이 어머니와 함께 와인을 마시면서 즐거운 대화를 나누었다. 난 중간에 학원 수강신청한다고 영 정신이 없었지만 ^^;

동희를 집에 보내고 12시 30분이 되어서야 잠에 들었고, 5시 30분에 일어나서 창원을 출발했다. 지리산에 도착한 시간은 8시!  우리가 선택한 코스는 중산리~천왕봉~장터목~중산리 코스로 홈페이지 안내상으로는 총 8시간 30분으로 천왕봉을 정복(?) 할 수 있는 것이였다.

아직 한 참 멀었구나 ;;

5.4km를 오르며 들었던 생각은, 내가 왜 사서 고생을 하고 있을까? 역시 앉아서 공부하는게 제일 편해. 살면서 힘든 일이 얼마나 많을텐데 이정도는 아무것도 아니야. 등등. 오를때는 꽤나 힘들었다고 생각했는데 지나고 나면 다 잊어버리는 것 같다. 그리고 사실 내려오는 것이 더 힘들다. 오를 때는 잠시후에 느끼게 될 성취감을 생각하며 기대를 갖게 되는데 내려오는 것은 그렇지가 않다. 지루함과 피곤함을 견뎌내야 한다.

천왕봉 임박! 마지막 고비!

차에서 출발한 시간이 8시, 등산을 마치고 차로 돌아온 시간은 5시! 산행이 끝나고 나서 한발짝 물러나서 생각해보면 설악산보다 못하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었다. 함께 한 원준군도 같은 생각. 정상에서 보여준 멋진 풍경이나 내려오면서 보았던 계곡의 비경이나 설악산이 더 아름다웠다. 게다가 결정적으로 지리산은 바위가 크고 많아서 내려오기가 수월치 않았다.

그렇게 힘들었던 산행을 마무리 하고 남해로 향했다. 가까이 보이는 모텔에 짐을 풀고 맥주와 안주를 사와서 먹고는 9시에 골아 떨어졌고 10시에 일어났다. 무릎 주변과 허벅지의 근육들은 너무나 알차게 뭉쳐있었다. 바다가 보이는 창밖을 보니 비가 억수로(?) 내리고 있었다. 약간의 드라이브를 즐기고 바다를 보며 잠깐 상념에 잠겼다가 창원으로 일찍 돌아왔다. 그리고 점심식사를 한 후 시외버스를 타고 대전으로 돌아옴으로써 짧은 휴가를 하루 더 일찍 마무리 했다.

비오는 남해 바다

지리산이 약간 실망을 안겨주기도했지만, 산의 정기를 받아서인지 기분전환이 제대로 된 것인지 정신적으로 충만해진 것 같다. 이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 오늘을 열심히 살아가야겠지. 차분히 연구실에 앉아 있는 것도 나쁘진 않은 것 같다.

호로비츠를 위하여


전부터 너무나 보고 싶었던 영화다. 그다지 흥행했던 영화는 아니라서 잘 모르고 있다가 주변사람들의 좋은 평가를 듣고 보려고 했으나 이미 영화는 상영이 종료되었었다. 클래식이나 연주곡들은 단지 따분하고 졸음이 쏟아진다고만 생각했던 내가 그 것을 즐기기 시작한 것은 바로 올해! “아마데우스”처럼 음악에 대한 영화에 자연스럽게 관심이 가는 것 같다.

영화 내내 흘러나오는 감미로운 연주곡이 너무나 아름다웠던 영화. 피아노 선생님인 엄정화의 연기는 매우 훌륭했고 최근에 본 영화중에 가장 감동적이였다. 특히 마지막 장면은! 한동안 잊고 지냈던 클래식을 다시 접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

어렸을 때 피아노를 배운적이 있는데 체르니 30번에 들어서서 그만두었다. 그 때 벽에 부딛혔고 학원가도 잘 못쳐서 혼나기만 해서 너무 하기가 싫었다. 그때 아버지께서 지금 그만두면 나중에 후회할꺼라고 하셨는데, 지금 어린이 바이엘도 못치는 나는 조금은 후회가 된다. 다시 배우기엔 너무 늦어버렸겠지?

국경의 남쪽


집에 도착한 금요일 이 후 삼일 째 방콕하며 휴가를 즐기고 있다. 심신이 지쳐 마냥 쉬고 싶었던 건지 아직도 집에 있는게 그다지 지루하지 않다. 어제의 “이터널 선샤인”에 이어 오늘은  “국경의 남쪽”과 “호로비츠를 위하여”를 연달아보았는데 …

분명 진부한 스토리임에는 분명하지만. 서로 사랑하면서 함께할 수 없는 것이 가장 슬픈일이라고 생각하는 나로서는 영화보는 내내 안타까워 해야했다. 이미 상당히 현실적이 되어버린 나이지만 적어도 사랑 없는 결혼은 절대 하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사랑과 결혼은 이해와 책임이 아닐까? 내 마음을 상대방에게 이야기 하는 그 순간만큼은 적어도 영원을 생각할만큼 내 마음에 확신이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다시 해본다.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이야기의 후반부에 해당하는 내용이 영화의 처음에 나오고 마지막에 다시 반복되면서 나를 너무나 혼란스럽게 했던 영화. “사람을 오래 사귀게 되면 남는건 남남이 되는 것” 이라는 짐캐리의 말처럼 많은 사랑은 아픔으로 끝나기 마련이고 때론 그런 기억들을 지우고 싶어질때가 있다. 영화에서 여자주인공이 먼저 그에 대한 기억을 지우고, 그 사실을 알게된 남자주인공도 기억을 지우려고 한다. 기억을 지우며 꿈을 꾸게 되는 남자주인공은 그녀와의 기억이 소중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데 …

아무리 아픈 기억이라도 나는 그 것을 잊고 싶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단지 그 기억으로 인한 아픔이 시간의 도움으로 무뎌지기를 바랄뿐. 누군가를 만나서 겪어야할 행복과 아픔이 있다면 나는 그 행복의 크기가 크다고 믿는다. 적어도 아직까지는. 시간이 흘러서 추억으로 바라볼 수 있을 때가 되면 문뜩 생각나는 것은 좋았던 기억들인 경우가 많다. 쉽게 아픔이 지워지지 않을만큼 구구절절한 사랑을 해보지 않아서일지도 모르겠으나 …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 첫번째 이야기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박경철 지음/리더스북

시골의사의 부자경제학 이후 두번째 접하게 되는 시골의사의 책. 이미 세번째 접할 예정인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 두번째 이야기” 역시 이미 이 책에 놓여있다.

경북안동에서 개인병원을 하면서 일어난 여러 애피소드들로 부터 ‘이웃’과 ‘나눔’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한다. 반복되는 일상에서 접하기 어려운 어쩔때는 다소 끔찍하고 처참한 이야기들이 소개되고 있기도 하지만, 저자가 이 책을 통해 바라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세상을 좀 더 넓게 바라보게 되는 것이라고 한다.  

때로는 흐믓하여 웃게 만들고, 때로는 너무 마음이 아파 혹은 감동적이여서 울게 만드는 35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특히 “그녀의 미니스커트” 이야기는 정말 많은 생각을 낳게 했다.

의사는 자신이 가진 능력으로 다른 사람을 위해서 일 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보람을 찾을 수 있는 직업이라는 생각이 든다. 다른 사람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서 하루하루 힘들게 자신의 소명을 다하고 있는 많은 의사분들에게 응원을 보낸다.

그제야 진우 씨는 문둥이의 아들이라는, 아내는 문둥이의 며느리라는, 아이들은 문둥이의 손자라는 굴레에서 해방되었다. 나는 진우 씨를 보면서 인생을 배웠다. 그는 자기에게 주어진 삶에 당당하게 맞선 용기 있는 사람이다. 그리고 인륜이 무너진 시대에 정말 사람답게 살고자 노력한 사람이다.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물음에 당당하게 “사람답게 사는 것”이라고 말할 자격이 있는 사람이다. 그는 자신의 삶을 통해 세상을 향해 이렇게 소리친 것이다. “그래, 나는 문둥이 아들이다! 이 진짜 문둥이들아!”

Draw2D

UML Diagram using Draw2D

Draw2D는 GEF에 내장되어 있기도 하지만 standalone으로 사용될 수 있는 그래픽 라이브러리다. GEF에서 그림을 그릴 때 내부적으로 이 라이브러리를 사용한다. Display a UML Diagram using Draw2D 문서를 읽고 금방 그 사용법을 익힐 수 있을 정도로 잘 구성되어 있다. 여러 Figure를 조합해서 하나의 component를 구성하고 그 component 사이에 connection을 정의할 수 있도록 되어있다. 물론 그림 처럼 connection에 해당하는 외관을 변경한다던지 레이블을 추가하는 등의 작업이 가능하다. Eclipse 혹은 SWT 기반의 어플리케이션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포리스트 카터 지음, 조경숙 옮김/아름드리미디어

책을 읽다보면 어떤 책은 너무나 느낌이 좋아서 좋은 사람들에게 권하고 싶을 때가 있다. 이 책은 그 중에서도 가장 먼저 추천해주고 싶은 책이 될 것 같다. 은정이가 선물해준 이 책은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고 실제로 읽으려는 시도도 해보았으나, 책 읽는데 관심이 없었던 이전에는 몇 장 읽다가 그냥 흔한 꾸며낸 이야기라는 생각에 흥미를 못느꼈었는데, 이 책을 다시 접했을 때는 이 책이 저자의 어린시절의 추억을 그려놓은 자전적 성장소설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책의 표지에 보면 삶의 철학을 바꿔주는 작은 고전이라고 적혀있다. 책을 끝까지 읽고 나서 정말 그 말에 공감하게 되었다. 꼬마 인디언 “작은 나무”가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생활하며 생각하고 느끼고 배웠던 것들이 책에 고스란히 남아있다.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 자연과 동물과의 아름다운 교감등 배울 것들이 너무나 많이 담겨있는 책이다.

건조하고 급박하게 돌아가는 물질문명 사회에 살고 있는 나를 포함한 우리들에게 정말 제목대로 영혼이 따뜻해지는 느낌을 선사할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삶을 어떻게 바라보고 어떻게 조화롭게 살아가야 하는지 생각하는 기회를 주었다.

어제는 랩세미나 발표후 몸이 안좋아서 일찍 기숙사에 들어가서 이 책을 끝까지 읽었는데, 연구실에서 이 책을 읽었더라면 큰일날 뻔 했다! 아직은 순수한(?) 감성이 내게 남아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은정이가 나에게 추천해준 것 처럼 누구에게든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은 책이다.

할머니는 어디서나 쉽게 죽은 사람들을 찾아낼 수 있다고 하셨다. 여자를 봐도 더러운 것만 찾아내는 사람, 다른 사람들에게서 나쁜 것만 찾아내는 사람, 나무를 봐도 아름답다고 여기지 않고 목재와 돈덩어리로만 보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죽은 사람들이었다. 영혼의 마음은 근육과 비슷해서 쓰면 쓸수록 더 커지고 강해진다. 마음을 더 크고 튼튼하게 가꿀 수 있는 비결은 오직 한 가지, 상대를 이해하는 데 마음을 쓰는 것 뿐이다. 게다가 몸을 꾸려가는 마음이 욕심 부리는 걸 그만두지 않으면 영혼의 마음으로 가는 문은 절대 열리지 않는다. 욕심을 부리지 않아야 비로소 이해라는 것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더 많이 이해하려고 노력하면 영혼의 마음도 더 커진다.

싸집


겉표지가 너무 매력적인 음반. 사실 나는 랩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데 싸이의 음악은 참 마음에 든다. 그걸 처음 느끼게 해주었던 것은 “Remake & Mix 18번” 음반이였다. 직설적인 가사에 거침없고 거짓없는 목소리. 아직 잘하는 노래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이 노래에 담겨져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싸집은 별로라는 사람들이 있어서, 처음으로 싸이의 음반을 사볼까 고민을 하다가 진성이가 빌려줘서 몇 일 들어보고 Yes24 포인트로 구매했다. 공부하다 기분이 쳐질 때 들어주면 기분이 좋아지기도 하고, 뭔가 말하고자 하는 가사는 새겨듣게 된다.

맘에 드는 곡은 어른, 아름다운 이별2, we are the one, 노크, 비오니까 정도. we are the one은 피파온라인에서 배경음악으로 자주 들어온 곡이라서 워낙 익숙하고, 노크는 아이비와 같이 부른 곡인데 뇌새적인 음색과 므흣간 가사가 일품이다. 아름다운 이별2와 비오니까는 슬픈 가사와 선율이 마음에 들고.

싸이를 보면 결코(?) 멋진 외모를 가진 것은 아니지만 멋이 난다고 해야할까. 당당함, 자신감, 열심히 하는 모습이 너무 좋아 보이는 가수다.  다음 음반이 나와도 구매하게 될 것 같다.

CD수납장

조립전
조립후

책상 위에 널브러져 있는 CD들을 차곡차곡 정리하기 위해 매우 저렴한 (6000원대) CD수납장을 구매했다. 저렴한 만큼 직접 나사를 조여가며 조립해야 했고, 사진에서 볼 수 있듯 페인트 칠이 엉성한 부분이 군대군대 있다. 워낙 저렴해서 큰 불만은 없었고, 오히려 오랜만에 뭔가를 뚝딱뚝딱 만드는 재미를 맛보게 해주었다.

조립후 CD를 넣고 정리를 하니 한결 보기가 좋다. 집에 옛날 CD들이 많긴 하지만 연구실에 와서 구입하거나 또는 선물받아서 가지고 있는 시디는 몇 장 안된다. 그중에서 이루마의 피아노 연주곡 CD가 4장이다.

CDP는 올초에 구입했고 헤드폰은 한달전쯤 구입했던 것 같다. MP3플레이어를 사용할 때는 늘 듣던 노래만 계속 듣게 되고 타이틀 곡만 골라 듣다 보니 음악듣는 즐거움이 예전만 못하였다. 요즘에는 웹서핑을 전폐하고 CDP+헤드폰 조합으로 흘러나오는 풍부한 음량의 음악으로만 스트레스를 다스리고 있는데, 집중력이 흐트러지지 않고 차분함을 유지할 수 있어서 좋다. 적어도 꼬리에 꼬리를 무는 무뇌상태의 웹서핑 끝에 남는 허무감보다는 훨씬 바람직하다.

플라시보 효과 일지는 모르겠지만, CDP와 헤드폰으로 음악을 들을 때의 살아 있는 느낌이 좋다. 정품 CD를 구매하는 자부심(?) 같은 것도 무시 못할테고 CD를 갈아끼는게 불편한 관계로 하나의 음반에 담겨 있는 모든 곡들을 온전히 감상하게 되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좋은 곡들은 타이틀이 아닐 경우가 많다.

MP3플레이어 보다는 CDP가 좋고, TV보다는 책이 좋고, 컴퓨터로 글을 쓰는 것 보다 손으로 쓰는 것이 좋다. 나는 시대를 역행하는 걸까?   

Graphical Editing Framework (GEF)

The Graphical Editing Framework (GEF) allows developers to create a rich graphical editor from an existing application model. GEF consists of 2 plug-ins. The org.eclipse.draw2d plug-in provides a layout and rendering toolkit for displaying graphics. The developer can then take advantage of the many common operations provided in GEF and/or extend them for the specific domain. GEF employs an MVC (model-view-controller) architecture which enables simple changes to be applied to the model from the view.

GEF는 이름 그대로, Graphical Editor의 구현을 도와주는 프레임워크라고 할 수 있다. 무에서 Graphical Editor를 구현한다고 상상해본다면 어떨까? 유사한 경험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 대체 어디서 어떻게 시작해야할지 도무지 감을 잡을 수 없을 것이다.

항상 어떤 프레임워크나 플랫폼을 활용할 때는 딜레마를 느끼게 된다. 잘 짜여진 프레임워크를 활용하면 내가 한 일에 비해서 보기좋은(?) 아웃풋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얼마나 자유도를 가지고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가 없고 충분히 활용하기까지 공부를 많이 해야한다는 단점이 있다.

분명한건 이런 프레임워크나 플랫폼은 나보다 똑똑한 여러명이 심사숙고해서 만들어 놓은 뼈대이며, 자유도를 고려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보니 본의 아니게(?) 복잡해질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이를 활용하기 위해서 적잖이 공부해야한다.

연구실에서 개발하는 Verification Integrated CODesign Environemnt (VICODE)에서 임베디드 시스템을 설계 할때 전체 시스템의 논리적인 디자인을 다이어그램 에디터에서 이루어지게 하려고 한다. 분명 xml 코드를 직접 쓰는 것보다는 훨씬 낫겠다는 기대와 함께 …

구현을 돕기 위해 공부해야할 것에는 다음과 같은 것 들이 있다.

EMF (Eclipse Modeling Framework)
GEF (Graphical Editing Framework)
GMF (Graphical Modeling Framework)


이들은 모두 MVC (Model-View-Controller) Architecture를 기반으로 한다. EMF는 Eclipse에서 사용할 Model의 클래스 구조를 자동생성해주는 녀석 쯤으로 보이고 GEF는 특정 Model을 편집할 수 있는 그래픽 편집기를 생성하는 프레임워크라고 볼 수 있다. 여기서 EMF로 생성된 Model이 GEF의 Model의 조건을 만족하기 때문에 EMF+GEF 조합의 솔루션이 소개되었다. 그리고 이를 돕기 위해 GMF 프로젝트가 전개되고 있다.

나는 GEF만을 사용하여 다이어그램 에디터를 구현하고자 한다. 여전히 복잡하고 어려워보이지만 “복잡한 문제는 단순한 문제의 합” 이라고 믿고 그냥 가보는거다! GEF를 공부하고 그 틀대로 구현을 하게 되면 아래와 같이 보기 좋은 그래픽 에디터가 생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