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벌식으로


논문을 완성한 지금 오래전 부터 꿈뀌오던 세벌식으로 바꾸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 글도 삼천빡을 하는 심정으로 힘들게 쓰고 있다. 이제 삼일차. 차라리 이제는 완전히 두벌식을 잊고 싶다. 평생 키보드를 두드려야 하는 운명, 입사하기 전 지금이 마지막 기회다. 미련해 보이더라도 노력하면 된다는 걸 스스로 증명해 보자!

세벌식 쓰시는 분들 정말 좋은가요?

딴따라라서 좋다

딴따라라서 좋다
오지혜 지음/한겨레출판

<6인 6색 21세기를 바꾸는 교양>에서 배우 오지혜의 인터뷰 특강을 접하며 이 책을 알게 되었다. 무당의 후예라고 하는 이 시대의 진정한 ‘딴따라’들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살아갈까 궁금해서 가벼운 마음으로 읽기 시작했다.

이 책은 <한겨레 21>에 연재된 ‘오지혜가 만난 딴따라’를 책으로 엮은 것이다. 즉 이 책의 컨셉은 ‘딴따라가 만난 딴따라’였기에 ‘딴따라’의 감성을 통해 ‘딴따라’를 마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준다.

이 책의 가장 큰 매력은 솔직함이다. 인기를 쫒는 ‘연예인’이 아닌 예술 그 자체가 좋아서,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것이 좋아서 나름의 혼신을 다하고 있는 ‘딴따라’들의 진정성이 돋보인다. 무엇보다도 배우 오지혜의 솔직함이 곳곳에서 묻어나와 읽기에 좋았다. 어쩌면 인터뷰 당한 상대 ‘딴따라’가 이 책을 읽으면 기분 나빠할지도 모르는(?) 그녀의 생각과 감상도 가감없이 온전히 옮겨놓았다. 뿐만 아니라 ‘딴따라’와의 인터뷰로 부터 깨닫는 자신의 치부를 드러내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다.

꼭 하고 싶은 연극을 위해 자비를 털거나, 연극으로 생계를 잇기 힘들어 정수가 판매원을 했던 연극인들의 이야기를 접하면서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책 읽는 내내 연극에 열정을 불사르는 많은 연극인들의 이야기를 접하면서 서울에 가면 꼭 한번 연극을 봐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대학교 1학년때 교양으로 들었던 ‘공연과 예술’ 수업에서 기말고사 시험 때문에 딱 한번 대학로에서 연극을 본적이 있다. 지금도 눈앞에서 펼쳐졌던 연극배우들의 소름돗는 연기를 기억한다.

조엘이 엄선한 소프트웨어 블로그 베스트 29선

조엘이 엄선한 소프트웨어 블로그 베스트 29선
조엘 스폴스키 지음, 강유.허영주.김기영 옮김/에이콘출판

<조엘 온 소프트웨어>는 자신의 블로그에 썼던 글 중에 괜찮은 것을 선별해 책으로 엮은 것 이라면, 이 책은 IT업계에 잔뼈가 굵은 고수(?)들의 블로그에서 조엘이 추천하는 글을 모아 만든 책이다. 29가지의 이야기에 앞서서 조엘은 자신의 느낌과 경험을 통해 각각의 이야기가 시사하는 바를 제시한다. 아직 개발자로서 일을 해보지 않은 상황에서 그다지 와닿지 않아서 읽지 않고 넘어간 부분도 있었지만, 곧 나의 생활이 될 그들의 이야기가 흥미롭게 들릴 수 밖에 없었다.

프로그래밍의 스타일 처럼 소프트웨어 개발 자체에 관한 이야기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외적인 요소에 대한 이야기도 소개된다. 개발자에게 일주일에 90시간 일을 시키는 것은 높은 이직율로 인하여 오히려 손해라던가, 팀 보상제도와 같은 주제가 오히려 더 재밌었다. 27번째 이야기인 ‘직원 채용에 대한 제언’은 나에게 시사하는 바가 컸다. 어떤 개발자로 성장해야 하는가에 대해 가이드 라인을 제시해주었기 때문이다.

1. 이 지원자가 다른 팀원은 갖지 못한 무언가를 팀에게 가져다 줄 수 있습니까?
2. 이 지원자는 꾸준히 공부하고 있습니까?
3. 이 지원자는 자신의 단점을 알고 있으며, 이에 관해 기꺼이 밝혔습니까?
4. 이 지원자는 여러 업무를 동시에 맡을 수 있으며, 맡은 일을 충실히 처리해 제품을 완벽히 만들 수 있겠습니까?
5. 이 지원자는 ’10배속 코더’입니까?
6. 이 지원자는 좋은 학교 컴퓨터 공학과 출신입니까?
7. 이 지원자가 박사 학위를 소지한 경우, ‘상품화 능력’을 갖춘 희귀한 사람들 중 하나라는 것을 입증할 증거가 있습니까?
8. 이 지원자는 상용 제품 개발팀에서 일한 경력이 있습니까?
9. 이 지원자는 코드를 잘 짭니까?
10. 이 지원자는 여가 시간에도 코드를 작성할 정도로 프로그래밍을 사랑합니까?

컴퓨터의 혹사


리눅스로 재부팅을 하던 중 컴퓨터가 멈췄다. 컴퓨터를 아예 껐다가 다시 켜니 CPU의 온도가 너무 높다고 투덜대면서 부팅이 안되는 것이 아닌가! 바이오스에 들어가 확인해보니 CPU의 온도는 놀랍게도 92도였다. 요즘들어 컴퓨터가 버벅댄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100도에 육박하는 온도에 CPU는 계속 무리를 하고 있었나보다.

부팅조차 안되는 상황에서 응급조취를 하기위해 케이스를 열었다. 오래전 이 컴퓨터를 샀을 때 잘만쿨러로 바꾸면서 CPU 팬의 속도를 최저로 해놓은 것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그 당시에는 그다지 성능에 민감한 작업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조용한 것이 최고라는 생각에서 그렇게 설정했다. CPU 팬의 속도를 최고로 설정하자 2500RPM으로 동작하며 온도가 68도로 안정이 되었다.

3기가 CPU에 메모리 2기가를 장착한 컴퓨터 치고는 너무 느리다는 생각이 든다. 분명 나의 무관심이 한 몫 했으리라. 내가 부품을 고르고 내 돈으로 부품을 사서 내 손으로 조립한 컴퓨터라면 이 지경에 이르기까지 방치했을까?  오히려  훌륭한 하드웨어의 존재가 세심한 관리 없이 컴퓨터를 대충대충 사용하게 만들었다. 2년에 이르는 지금까지 남이 설치해준 윈도우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으니 그 속이 적잖이 꼬여있을 것이다. 그 사이 수없이 깔고 지웠던 프로그램들이 각자의 자취를 무수히 남겼을테니.

석사과정이 얼마남지 않은 지금 윈도우를 다시 설치한다는 것은 좋은 생각은 아닌 것 같다. 신해철의 ‘절망에 관하여’의 한 소절 처럼 … 그냥 가보는거야. 그냥 가보는거야.

PFU Happy Hacking Keboard Professional 2


또 다시 지름신의 강림인가! 웹서핑을 하다가 우연히 해피해킹 키보드가 국내 정식 출시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 기존의 30만원을 넘던 가격이 20만 9천원으로 착해졌다는 점이 나를 솔깃하게 만든다. 어차피 평생 키보드를 두들기고 살아야할 운명, ‘가장 손에 많이 닿는 키보드를 가장 좋은 것으로 하는 것은 사치가 아니다’라고 지름신의 정언명령(?)이 나에게 지름을 강요하고 있다. 회사에 들어가면 나를 위한 투자의 일안으로 구입하게 될 것 같지만 그 때까지 참을 수 있을까? 옆방 선애누나의 HHK를 가끔 두들겨보며 아쉬움을 달래볼까? 내가 생각하는 이 키보드의 장점은 특정 운영체제에 의존적이지 않고, 공간을 적게 차지 한다는 것. 선애누나가 극찬하는 키감 역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