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코스 셀프세차

달밝은 추석날 밤, 심신을 단련하기 위해 홀로 셀프세차를 했습니다. 

용인 수지에 위치한 삼성 24시 셀프 세차장입니다. 수지 탑 세차장과 함께 자동차 동호회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곳입니다. 수지초등학교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추석날 밤인데도 불구하고 손님이 많았습니다. 묵묵히 정성스럽게 차를 닦는 모습을 바라보니 마음이 경건해지더군요. 
물로 예비세차를 하고, “불스원 뿌리는 카샴푸”와 스펀지를 이용하여 열심히 닦았습니다. 물에 희석하여 사용하는 카샴푸가 정석이지만, 적당히 뿌리는 카샴푸로 간편하게 했습니다. 얼마전에 광택, 코팅을 한지라 세차장 거품솔조차 사용하고싶지 않더군요. (주유소 자동세차기에 2, 3번 돌리면 광택, 코팅 효과가 다 날라간다 합니다.)
참고로 카샴푸로 세차할 수 있는 장소는 그리 흔하지 않습니다. 
(사장님이 퇴근 한 후에는 어디에서나 가능할지도?!)
예비세차 1000원, 행굼 1500원, 진공청소기 500원으로 기본적인 세차과정을 마치고 왁싱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난생 처음 왁싱을 하는거라 효과가 있을지 반신반의했죠. 벌레가 자꾸 달라붙어서 호호 불어가면서 힘들게 작업을 완료했습니다. 
왁싱작업에 사용한 제품은 “룩센 나노테크 코팅왁스”입니다. 크림 타입이라 고체 왁스에 비해 작업하기 수월한 편입니다. 액체왁스보다 효과는 아무래도 좋겠죠? 2005년식 차량이지만 거의(?) 새차같지 않나요?!
2시간에 걸친 풀코스 셀프세차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 운전석에서 보이는 본넷이 평소와 다르게 맨들맨들, 번쩍번쩍 하더군요! 애마에 대한 애정이 샘솟는 순간이였습니다. 무엇이든 아끼고 정성을 쏟으면 더 소중하게 느껴지는 법인 것 같습니다.

옵티머스Z로 달라진 음악생활

옵티머스Z + SKT 올인원55 + Bugs + MW600

요즘 제가 음악을 듣는 방법입니다. 
올인원55 요금제의 데이터 사용량이 무제한으로 풀리면서부터 Bugs를 통해 주로 음악을 감상하고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Bugs에 저장된 음악을 들을 수 있다보니, 검색을 통해 오랜 기억속에 간직된 옛노래들을 즐겨듣기도 하고, 오늘 막 발매된 음반을 듣기도 합니다. 
블루투스 이어셋까지 활용하니 선이 없어서 참 편리하기까지 합니다.
오늘은 퇴근 길에 Bugs를 통해 2NE1의 새앨범을 들었습니다. 회사에서 나와 15분 걷고, 15분 버스를 타고, 10분 걸어 집에 오는 동안 단한번의 끊김없이 음악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SKT의 3G망과 옵티머스Z와 MW600의 블루투스 성능이 모두 훌륭했기에 가능한 일이겠죠.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

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10점
신경숙 지음/문학동네

미국 출장 가기전에 절반정도 읽어두고, 나머지는 최근에 틈틈히 읽었습니다. 
혼란스러울 때면 정처없이 도시를 걸으며 이런저런 사람들과 풍경속에 생각과 감상을 전개시켜나가는 주인공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나는 많은 것을 보고 느끼지 못하고 살아간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누구나 상처를 가지고도 꿋꿋이 살아간다는 것을 작가는 말하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주인공들이 짊어지고 가야할 아픔들이 아련하게 전해지는 느낌입니다. 
정윤, 명서, 미루, 단이, 윤교수, …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