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호 오토캠핑장 두 번째 캠핑 (2012.08.17~19)

아마도 예약에만 성공한다면 매년 여름에 송지호 오캠을 찾게 될 것 같습니다. 올해도 운이 좋아서 해수욕장이 개장하는 막바지에 송지호 오캠에 다녀왔습니다.

초보캠퍼의 송지호 오토캠핑장 캠핑 후기 (2011.08.21~22)

여자친구가 전날 자정 넘어 퇴근하는 바람에 출발이 조금 늦어졌습니다.

여자친구가 나오길 기다리는 중입니다. 캠핑 장비와 준비물들을 늘 혼자 차에 실어야 하니 제법 힘들긴 하지만 다 제가 좋아서 하는 일이니까요 언제나 기꺼이 해냅니다.

이번 캠핑부터는 코베아 허그체어, 코베아 럭셔리 체어를 싣고 가야하기 때문에 과감히 뒷좌석을 폴딩하였습니다. 엄청난 적재공간이 확보되어 마음까지 여유롭습니다.

막힘 없이 열심히 달려 양양에 위치한 속초식당에서 늦은 점심을 먹습니다. 오징어 순대를 먹을까 생선구이를 먹을까 고민하다가 정은누나가 추천해 주신 속초식당 산채정식을 선택하였습니다.

추천해 주신 정은누나에게 감사한 마음이 절로 들 정도로 반찬하나하나 정말 맛있었습니다. 양양 지나시는 분들에게 강력추천하고 싶은 식당입니다. 산채정식은 1인당 만원인데 가격대비 정말 훌륭합니다.

이마트 속초점에서 캠핑장을 보았습니다. 숯불구이용으로 안동 간고등어와 호주산 꽃갈비살을 준비하였습니다. 처음으로 도전하는 2박 3일 캠핑이라서 예전보다 많은 식재료와 술을 구입했네요.

백도항에 들러 가비리 2kg을 구입한 후 드디어 송지호 오캠에 도착하였습니다! 작년보다 더 좋은 자리인 43번 사이트에 주차를 하고 텐트를 치기 시작합니다. 캠핑 과정 중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시간입니다.

텐트가 완성되었습니다. 이번 캠핑부터 동고동락할 허그체어와 럭셔리 체어도 자리를 잡습니다. 여자와 아이들이 정말 좋아한다는 허그체어, 여자친구도 굉장히 마음에 들어 하더군요. 그러나 제 덩치에는 럭셔리 체어만한 것이 없는 것 같습니다.

뒷모습도 자세 괜찮죠?

작년에는 스트레치코드가 없어서 노끈으로 지저분하게 고정했는데, 올해는 스트레치코드로 깔끔하게 정리하였습니다. 스트레치코드의 탄성이 충격을 적절히 완충해 주기 때문에 바다바람도 걱정 없습니다.

텐트를 치고나니 저녁시간이 다 되어서 바다가에는 가보지 못하고 천천히 캠핑장을 둘러 봅니다. 가족적인 분위기가 참 마음에 듭니다.

준비해간 2kg의 숯 중 절반을 사용해 미리 불을 피웠습니다.

숯불이 성숙해진 후 백도항에서 사온 가리비를 구워 먹습니다. 이렇게 큼직한 가리비를 다른 곳에서 맛 볼 수 있을까요? 2kg의 가리비를 다 먹고 난 후에는 안동 간고등어를 구워 먹었습니다. 처음 해보는 거라 불안했는데 정말 맛있더군요! 화로에 넣어둔 고구마를 꺼내 먹으며 BBQ 타임을 마무리 했습니다.

둘째 날 아침 캠프56 버너와 이스케이프 코펠 그리고 Top&Top 바람막이를 이용해 아침 밥을 짓습니다. 지리산 종주에서 몇 번 밥을 해먹어 봐서 그런지 이제는 코펠에 밥 해먹는 것이 어색하지 않습니다.

어머니가 준비해 주신 돼지 불고기를 굽고, 스팸도 구워,

즐거운 아침식사를 했습니다.

커피를 끓여 마시며 의자에 앉아 휴식시간을 가졌습니다. 왼쪽에는 스트레치코드와 스트링으로 만든 빨래줄도 보이네요.

충분히 휴식을 취한 후 해수욕을 하러 다녀왔습니다. 제 덩치를 커버할 수 있는 120cm 초대형 튜브를 가지고 가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송지호 오캠 해수욕장은 물이 맑고 얕아서 가족단위 피서객들에게는 최고의 해수욕장이 아닐까 싶습니다. 날씨가 조금 더 화창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해수욕을 끝내고 온수로 샤워하고 나오니 아이스박스 안의 소고기가 상할까봐 걱정이 되기 시작합니다. 결국 인근 마트에 가서 얼음을 사가지고와서 보충해 주니 마음이 한결 놓입니다.

늦은 점심식사로 소고기 야채말이를 만들어 먹었습니다. 비싼 한우를 사용해서 그런지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사진은 없지만 저녁에는 식감이 일품이었던 호주산 꽃갈비살과 소세지를 구워먹었습니다. 마지막 날 아침에는 김치찌개를 해먹었는데 신맛이 많이 나서 조금 아쉬웠지만 그런대로 먹을 만 했습니다. 요리솜씨가 늘 2% 아쉽네요. 김치찌개 정도는 집에서 연습을 해가야할 것 같습니다.

비가 올까봐 전전긍긍하며 서둘러 사이트를 정리한다고 했는데, 텐트를 다 접을때 즈음에 비가 쏟아져서 조금 고생했습니다. 방수포는 비에 젖은 상태로 들고 와야 했습니다. 그래도 짐 다 정리하고 차를 옮겨 주차한 후에 여유있게 샤워를 하고 쾌적한 상태에서 캠핑장을 떠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돌아오는 길은 엄청 막혔습니다. 6시간 정도 걸린 것 같네요.

송지호 오캠은 늘 최고의 캠핑장이라는 느낌을 주는 곳입니다. 사이트도 깔끔하고 온수도 잘 나오고 무엇보다 최고의 해수욕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늦은 출발로 해수욕을 한번 밖에 못한 것이 조금은 아쉬웠지만 처음 겪어 보는 2박 3일의 캠핑은 여유로움을 느끼게 해주어 만족스러웠습니다. 한편으로는 비가 종종 왔는데 타프가 없어서 활동 반경이 좁았던 점은 아쉬움으로 남네요. 다음에 캠핑 갈때는 타프를 장만하게 될 것 같습니다.

내년 여름에도 송지호 오캠을 찾을 수 있는 행운이 주어지길 기원합니다.

<

p style=”text-align: left; “>

지리산 종주 셋째 날 (세석대피소~장터목대피소~천왕봉~중산리)

마지막 날은 세석대피소에서 출발, 장터목대피소에서 아침을 먹고 천왕봉에 오른 후 로터리대피소를 거쳐 중산리로 내려오는 일정입니다.

아침에 일어나보니 비박하시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정말 추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간단히 시리얼바로 영양소를 보충하고 출발! 장터목대피소로 가는 길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힘들지만 능선에서 구름이 내 몸을 지나갈때 황홀한 기분을 느껴봅니다.

장터목대피소 도착! 천왕봉 일출을 보기 위해 비박한 흔적이 여기저기 보입니다.

아침식사로 참치라면과 햇반을

천왕봉에 오르기 전 마지막 전의를 불태워 봅니다.

그러나 길이 만만치 않습니다.

드디어 천왕봉에 올라 하늘을 바라보며

천왕봉에 오른 나를 위한 선물,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깐포도 통조림

한참 차례를 기다려 기념사진 촬영

다리 근육의 피로감이 한계를 넘은 덕분에 하산길은 정말 힘들었습니다.

중산리 도착! 장장 42.7km의 여정은 이렇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격한 감동을 느끼게 한 감자전과 맥주

<

p style=”text-align: center; “>

지리산 종주 둘째 날 (노고단대피소~연하천대피소~세석대피소)

둘째 날은 노고단대피소에서 아침먹고 출발, 연하천대피소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세석대피소에서 저녁먹고 잠을 자는 일정입니다.

노고단대피소 취사장은 새벽부터 분주합니다.

우리는 아침으로 쇠고기스프를 끓여먹었는데 이걸로는 영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시작부터 바람이 많이 부네요.

얼마안가서 노고단고개로 가는 길에 이르렀지만 시간이 맞지 않아 오를 수 없었습니다.

(노고단고개는 정해진 시간에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능선을 따라 걷다보니 가끔 멋진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경상남도, 전라남도, 전라북도의 경계인 삼도봉에 도착

전라도 상인, 경상도 상인이 올라와 시장을 꾸렸다는 화개제도 지나갑니다.

부지런히 산행한 덕분에 예정시간보다 일찍 연하천대피소에 도착했습니다.

너무너무 맛있었던 참치라면으로 점심을 해결하고

지리산에서 가장 물맛이 좋았던 연하천대피소 물로 수통을 충만하게 채우고 다시 출발!

장엄한 풍경이 계속 눈에 들어옵니다.

슈퍼맨!

형제바위

점프!

자연과 나

벽소령대피소 도착! 돈이 없어서 설레임을 못사먹은 것이 아직도 한스럽네요.

벽소령대피소에서 만난 아름다운 꽃과 하늘

벽소령대피소를 떠나 다시 길을 재촉합니다.

눈에 보이는 그대로 사진에 담을 수 없어 늘 아쉬웠다는

책가방 매고 등산하는 진정한 산악인의 모습

하늘도 너무 아름답습니다.

드디어 세석대피소가 보입니다! 이날 하루만 21.3km를 걸었다는

안내 표지판을 바람막이 삼아 저녁을 해먹었습니다.

세석대피소 잠자리는 깔끔한데 폭이 너무 좁습니다. 그래도 노고단대피소에서의 첫날 밤보다 잘 잤던 것 같네요.

<

p style=”text-align: center; “>

지리산 종주 첫째 날 (남부터미널~구례~화엄사~노고단대피소)

이번 여름 휴가 기간에 친동생과 함께 지리산 종주를 다녀왔습니다. 8월 2일 화엄사에서 출발해서 8월 4일 중산리로 내려왔습니다. 여행기는 간단히 사진으로 대신합니다.

8월 2일 아침 남부터미널에서 구례로 가는 버스를 탔습니다.

구례에서 화엄사로 가는 버스안에서

화엄사 초입 식당에서 콩나물국밥으로 산에 오르기 전 마지막 식사를

화엄사 가는길 옆 계곡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는 피서객들이 참 부러웠습니다.

웅장한 화엄사를 둘러보고,

드디어 본격적인 출발! 천왕봉까지 32.5km

화엄사에서 노고단가는 길은 굉장히 고단했습니다. 그나마 중간에 작은 폭포를 만나 큰 쉼을 얻을 수 있었죠.

끝도 없이 올라갑니다. 더운날씨에 비도 오다 안오다 합니다.

노고단에 오른 기쁨을 만끽하는 중. 다음에 다시 온다면 화엄사 대신 성삼재를 택할 것 같습니다.

화엄사에서 노고단으로 오르는 길이 지리산 종주 전체를 통틀어 가장 힘들었습니다.

드디어 첫째 날 숙소인 노고단대피소에 도착

바닥에 자리를 잡고 밥을 해먹습니다. 밥, 국, 참치, 스팸구이보다 나중에 끓여먹은 라면이 정말 맛있었다는

잠자리는 대략 이렇습니다. 걱정했던 것 보다는 괜찮았지만 온갖 소음으로 자다 깨다를 반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