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경제학을 공부하는가?

2015년 2학기부터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경제학과 2학년으로 편입하여 경제학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흘러 경제학 공부에 대한 열정이 처음과 같지 않을 때 처음을 다시 돌아볼 수 있도록 시작하는 지금의 동기를 여기에 남겨볼까 합니다.

왜 경제학이냐에 대한 이야기는 뒤로 미루고, 먼저 왜 공부를 하는가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내향적인 성격이라 많은 사람들과 어울리는 시간보다 혼자서 보내는 시간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혼자서 할 수 있는 것 중 TV를 보거나 게임을 하는 등의 정신적 소비 활동은 그 순간에는 재미있을지 몰라도 남는 것이 없다는 생각 때문에 결과적으로는 만족감을 느낄 수 없었습니다. 달리기, 걷기를 제외한 운동은 많은 시간과 비용을 지출해야하고 노년의 시기에는 즐기기 어렵습니다. 평생 즐길 수 있는 것 중 큰 비용이 들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 할 수 있고 보람이 큰 것이 공부라고 생각했고 이를 취미로 삼기로 하였습니다. 더군다나 인생의 이모작을 준비해야하는 시대에 살고있는 우리에게 공부는 새로운 기회를 선물해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이러한 선택을 하게 된 데에는 다음 두 권의 책이 많은 영향을 미쳤습니다.

thumb_IMG_0268_1024

전공(전산학) 이외의 여러 분야 중 경제학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어떤 경제적 현상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원리를 제대로 알고 싶다는 호기심이었습니다. 이는 경제주간지를 구독하고 설문조사에 참여한 대가로 받은 백만장자 아빠가 딸에게 보내는 편지를 읽으며 시작되었습니다. 책을 읽으며 투자자로 성공하여 살아있는 전설로 지금도 활동하고 있는 짐 로저스에게 호감을 갖게 되었고, 그에 대해 더 알고 싶어서 월가의 전설 세계를 가다, 세계경제의 메가트랜드에 주목하라를 읽게 되었습니다. 많은 경제 전문가와 다른 견해를 거침없이 주장하고, 자신이 주장한바대로 투자 포지션을 가져가 큰 수익을 얻는 모습에 매료 되었습니다. 그의 통찰력이 부러웠고 투자자로서 그를 닮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선 기본기를 체계적으로 갖추어야 할 것 같아서 경제학 공부를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더불어 가계를 책임져야 하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여유자금을 지혜롭게 운영하는데 경제학적 지식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번 학기(2학년 2학기)에는 경제학과의 다음 과목들을 수강하고 있습니다.

  • 기초거시경제론
  • 수량경제분석입문
  • 경제사상과이론
  • 증권시장과금융상품
  • 세계지역경제론

증권시장과금융상품을 제외하고는 경제학의 기본이 되는 과목들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강의를 들으며 경제학 공부를 시작하기를 정말 잘 했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궁금했던 내용들을 체계적으로 공부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쁜 마음입니다. 졸업을 위해서, 성적을 위해서 공부하는 것이 아니라 알고 싶다는 순수한 동기로 공부하다보니 오히려 학창시절보다 더 제대로 공부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3년 동안 처음의 흥미를 잃지 않고 즐겁게 공부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제주도에서 휴가를 시작하며

thumb_IMG_0388_1024

2015년 8월 30일부터 9월 5일까지 6박 7일의 휴가를 보내기 위해 제주도에 와 있습니다. 꽉 짜여진 일정으로 바쁘게 돌아다니던 그동안의 여행과 다르게, 이번에는 아무런 계획도 없이 제주도에 왔습니다. 가고 싶은 곳, 먹고 싶은 것, 읽고 싶은 책 등 할 수 있는 몇 가지는 적어 왔지만, 꼭 하고 돌아가야겠다는 의무감도, 언제 해야겠다는 계획도 없습니다. 6박 7일의 여유로운 시간을 준비한 만큼 그저 마음이 시키는대로 따라가려고 합니다. 어쩌면 실컷 쉬다가 돌아갈 수도 있겠지요.

그래도 진짜 휴식 가운데 얻고 싶은게 하나 있다면, 앞으로 어떻게 살면 재미있을까에 대해서 충분히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져보는 것입니다. 어린시절 프로그래머가 되고 싶었고, 흥미를 잃지 않고 노력한 덕분에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되어 과분한 대우를 받으며 일하고 있지만, 열정이 예전같지 않고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인지 확신이 들지 않는 요즘입니다. 이 분야에서 일하는 것이 대체로 즐겁고 만족스러운 편이지만, 인생의 이모작이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가는 시대에서 다음을 준비하지 않을 수 없기에 자꾸 다음을 고민하게 됩니다.

thumb_IMG_0402_1024

월정리에 위치한 달나비 민박의 다락이라는 이름의 방에서 4박을 보낼 예정입니다. 작고 저렴한 방이지만 집주인의 감성이 뭇어나는 특별한 인테리어에 감탄하며 잘 쉬고 있습니다. 이번 휴가가 이후에 펼쳐질 삶의 강력한 원동력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