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툽

마크툽은 아랍어로 “그렇게 기록되어 있다”는 뜻으로 아랍 사람들이 신의 섭리를 받아들이고 체념할 때 사용하는 표현이라고 한다. 이 책은 179개의 아주 짧막한 이야기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스승, 친구들, 스쳐지나간 사람들의 이야기를 파울로 코엘료가 글로 남긴 것이다. 절반 이상의 이야기들이 신의 섭리를 이야기하고 있어, 불가지론자인 나에게 이 책은 대체로 나의 공감을 이끌어 내지 못했다. 어떤 이야기는 내가 부족해서인지 […]

사피엔스

비슷한 시기에 리디북스 페이퍼를 구입한 회사 동료들과 함께 읽은 첫 번째 책이다. 흥미를 가지고 읽기 시작하였으나 워낙 내용이 방대해서 끝까지 읽기 쉽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장을 넘길 수 있었던 것은 사피엔스의 미래에 대해 저자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힙겹게 책을 다 읽은 후에도 저자의 마지막 질문이 자꾸 떠올랐고, 여기에 쉽게 답할 수 없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