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아웃 인생

광교푸른숲도서관 개관 후 처음으로 구경가서 빌려온 4권의 책 중 하나. 도서관에 비치된 모든 책이 무려 새책이었다.

나보다 10년 정도 앞서 세상을 살아가고 계시는 인생 선배님의 산문집. 나와 다른 세대지만 그리 멀게 느껴지지 않아 호기심을 자아내는 세대의 이야기.

3가지 주제를 담고 있다.

  • 야구
  • 가수
  • 금연

어쩌면 우리 인생의 굴곡들과 가장 비슷한 야구팀이 삼미로 시작해 지금은 넥센으로 불리는 히어로즈가 아닐까? 삼성과 롯데처럼 든든한 자금력을 갖추지 못한, 그야말로 타고난 엄친아거나 뛰어나게 잘 난 사람이 아닌 이상 삶은 누구에게나 버거운 일이 아닐까?
솔직히 얘기해 보자. 걱정거리는 끝이 없고, 이런저런 작은 일에 상처받고, 열등감에 속상하고, 문득문득 쓸쓸해지는 그런 일상이 바로 우리들의 삶 아닌가? 남들은 대충 다들 잘 살아가는 것처럼 보이는데 유독 나만 늘 바보처럼 뒤처진다고 느껴지는 그게 바로 우리 삶 아닌가? 그래서 나도 히어로즈를 보면 가끔씩 내 처지와 비슷하다고 느낄 때가 있다.

지금의 넥센은 꽤 강팀으로 인식되지만 시작은 녹녹치 않았나보다. (지금도) 녹녹치 않은 팀 사정이 평범한 사람의 벅찬 삶과 견주어 볼 수 있을만큼.

프로야구 개막부터 최근까지 역사가 요약되어 있어서 흥미로웠다. 삼미의 풍운아 장명부의 이야기, 허구연 해설위원이 청보 핀토스의 감독을 맡은 이야기 등등

들국화의 몇몇 노래들을 좋아해서 한 때는 노래방에서 즐겨 부르곤 했는데, 들국화의 역사는 이 책을 통해 처음 알게되었다. 전인권과 최성원의 불화로 1집이 그들의 역사상 가장 뛰어난 앨범으론 남았다는 안타까운 이야기를 포함해서. 요즘에는 역사적인 앨범이라는 들국화 1집을 벅스에서 통째로 다운받아 듣는 중이다.

소설보다 산문을 좋아하는 이유는 다소 심심할 지언정 진짜 이야기기 때문이다. 평소 사람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두어야 누구와도 두런두런 잘 지낼 수 있지 않을까?

서툰 엄마

출산을 앞둔 아내가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을 읽어 보았다.

가보지 않은 길은 누구에게나 두렵고, 특히 내가 아닌 존재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육아는 더 두렵다. 하지만 이 책을 읽고 난 후 두려움 대신 기대와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 우리 부부가 좋은 아빠, 엄마가 될 수 있다는 희망, 아이에게 행복을 줄 수 있고, 함께 성장할 수 있을거라는 희망을 꿈꿀 수 있게 되었다.

아이와 감정을 많이 주고받기, 뭐든지 스스로 할 수 있게 기회주기, 아이가 가진 힘을 믿고 늘 옆에서 지켜보기 등등 저자 옥복녀 선생님이 이 책에 남긴 가르침에 따라 지혜롭게 육아를 해낸다면 아이와 우리가 함께하는 여정이 어려움보다는 즐거움으로 가득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게 되었다.

아이가 태어난 후 산후조리원을 거쳐 집에 돌아오기 전에 저자가 쓴 다른 책 『가짜부모 진짜부모』도 읽어보아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