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 리프레시

6명, 8명, 12명

점점 커지는 파트 규모에 맞게 파트리더로서의 역할을 늘 다시 고민하고 돌아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년에는 파트원들에게 나의 역할을 어떻게 소개할까 고민하다가 ‘좋은 문화를 만들고 수호하는 사람’으로 하려고 했는데, 이 책 내용을 다시 정리하면서 알게 되었다. 여기서 컨닝했구나…

나는 CEO의 C가 문화(culture)의 약자라고 생각한다. CEO는 조직 문화를 담당하는 큐레이터다.

침몰해가는 MS를 공감능력으로 다시 부활하게 한 CEO 사티아 나델라의 책으로 리더십 뿐만아니라 기업, 비지니스, 파트너십, 기술, 윤리에 대한 철학도 담겨있다.

공감 능력은 리더십의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모든 사람에게서 최선을 이끌어내는 힘이기도 하다. 공감 능력은 개인이나 팀에 자신감을 심어주는 노력과 관련된 것으로 리더십 수업에서 가르치기는 하지만 쉽게 체득하기 어렵다. 나는 공감 능력이 리더의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자신이 이끄는 구성원들의 자신감을 키우기 때문이다.

라틴아메리카 출신을 만나든, 중동 출신을 만나든, 미국 내의 다른 도시 출신을 만나든 나는 늘 사람들의 사고방식과 생각, 그리고 감정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한다. 아이들에게 공감하는 아버지가 되고 싶다는 열망, 그리고 상대방의 깊은 마음을 이해하고 싶다는 열망을 품은 덕분에 나는 더 나은 리더가 될 수 있었다.

CEO로 처음 몇 달을 보내는 동안 나는 많은 시간을 들여 누구에게나 귀를 기울였다. 내가 추수감사절 휴가 기간에 작성해 이사회에 보낸 글에서 약속한 그대로였다. 나는 회사에 소속된 모든 리더와 만났고 파트너나 소비자를 만날 때는 반드시 밖으로 나갔다.

아들을 키우면서 공감 능력을 키울 수 있었던 나델라처럼, 나 역시 딸을 키우면서 공감 능력이 좋아짐을 느낀다. 파트 리더 역할을 하면서 구성원들과 많은 대화를 하고 서로 다른 생각과 감정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면서, 자신 밖에 몰랐던 나의 시야가 넓어짐을 느낀다.

리더십이란 어떤 결정을 내리고 이를 따르도록 팀원들을 결집시키는 자질을 의미한다. 인도 고위 공무원인 아버지를 지켜보면서 영속적인 조직을 만드는 것보다 힘든 일은 별로 없다는 사실을 배웠다. 지시 대신 합의를 통해 사람들을 이끌겠다는 결정은 잘못된 선택이다. 조직 구축은 상향식과 하향식의 양방향으로 일이 진행되도록 명확한 비전과 문화를 갖추고 동기를 부여하는 노력에서부터 시작된다.

민주적으로 조직을 운영한다는 생각으로, 합의의 방식으로 이끄는 것에 대해서 경계심을 가질 수 있었다. 큰 틀에서 비전과 문화는 리더가 제시하고 설득해 나갈 수 있어야 한다. 합의의 여지는 리더의 철학이 부재함을 의미한다.

책을 읽으면서 MS 직원들 뿐만 아니라 나델라를 아는 누구나 그가 잘 되길 바라지 않을까 상상했다. 추구하는 가치에 대한 확신, 긍적적인 에너지, 경청과 공감, 그를 좋아하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 역시도 누군가에게 그런 존재가 될 수 있기를…

리딩(Leading)

파트리더 1년차에 읽었던 책을 3년차를 앞두고 다시 읽어보았다.

처음 읽었을때(2016년 4월)와 마찬가지로 나는 몇 번이고 감탄을 연발하며 이 책을 다시 읽었다. 지난 2년의 시간을 돌아보며 내가 추구해온 방법이 크게 틀리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었고, 이는 나에게 자신감을 주었다.

퍼거슨은 1986년부터 2013년까지 맨유를 이끌었다. 놀라운 점은 옛날사람인 그의 리더십이 최근 각광받고 있는 리더십과 결을 같이 한다는 것이다.

신경질적으로 껌을 씹고 있는 모습으로 기억되는 그의 리더십은 겉보기와 많이 달랐다. 퍼거슨처럼 섬세한 리더는 지금껏 보지 못했다. 새롭게 팀에 합류한 사람을 이해하기 위해서 살아온 환경까지 조사하는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조직을 이끄는 위치에 있다면 그 구성원이 누구인지 알아야 한다. 가령, 어디에서 자랐는지, 어떻게 그들에게서 최고의 상태를 이끌어낼 수 있는지, 어떤 말에 두려움을 느끼는지 같은 것들 말이다. 사실 제대로 주목받지 못하고 있기는 하지만, 잘 듣고 관찰하는 일이야말로 이러한 사실을 알아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리딩을 다시 읽으면서 반드시 기억하고 싶은 것, 열심히 하는 것은 기본 중에 기본이다!

나는 다른 사람들의 요구를 외면하지 못하거나 여가 시간을 다 누리면서 성공을 거둔 사람들은 만나보질 못했다.

남들보다 더 잘하기를 열망하면서 동시에 삶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말이다.

인생의 어느 시점부터는 승리하고 싶은 열정과 욕망이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넘어서기 시작했다.

거의 정반대의 행복

만화가 난다의 육아 이야기.

서은이의 7개월에 읽어서 그런지 어떤 육아 수기보다 공감이 많이 되었다.

짧막한 여러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는데, 아이에 대한 아련한 감정으로 끝맺는 에피소드들이 기억에 남는다.

자신과 멀리 떨어진 아이가 그냥 두면 사라질 것 같아서 얼른 뛰어가 안았다는 부분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

책을 읽으며 가장 크게 든 생각은 앞으로 아이를 더 깊이 사랑하게 되겠구나… 우리에게 더 즐거운 일들이 많겠구나…

한편으로 아이가 조금씩 우리의 품을 떠나서 자신의 세상으로 나아갈 때 우리가 느낄 슬픔을 생각해보았다. 그 시간에 오기전에 아이가 품안에 있을 때 다시 오지 않을 순간들을 함께해야겠다고 다짐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