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기숙사 갔던 날…

동생 기숙사 들여보낸다고… 원주에 다녀왔다.
동생은 연세대 원주 캠퍼스 임상병리학과에 다니고 있다…

내가 운전해서 갔다가 다시 운전해 왔다. 그 것도 티코로 T.T
올림픽대로를 타고 끝까지 가서 강일IC에서 중부고속도로로…
호법IC에서 영동고속도로로… 남원주로… 연세대 원주캠퍼스 도착…
2시간 20분 소요…

짐을 올려주고~ 잘 살라고 한마디 해준뒤, 나는 다시 서울로…
창문을 다 열고 음악을 틀고 바람을 맞으며 신나게 달렸다.
비오고 갠 날씨라 하늘이 맑고 기분이 너무 좋았다

중부고속도로, 영동 고속도로는 차도 별로 없어서 미친듯이 밟았다
(카메라도 별로 없다…)
티코의 계기판을 보면 140부터 빨간색이다. 위험하다는 뜻이다 ㅋㅋ
130을 넘나들며 달렸다. 바퀴가 빠질 것 같았다.
계속 달리다 보니 졸렸다. 깜빡졸기도 했다 ^^;;
졸다가 눈떠보니 계기판은 120을 가리키던데.. 아찔…

여주 휴게소에 들려서 커피와 호두과자를 사고 기름을 넣고 다시 출발
한손에는 핸들을, 한손에는 호두과자를 ㅎㅎ 넘넘 맛있었다
마주오는 시원한 바람과, 차의 속도감, 맛있는 호두과자, 탁트인 경치…
신선놀음이 따로 없다~ ㅎㅎ

그렇게 좋아하기도 잠시… 계속 졸음을 참으면서 서울까지…
서울에서도 계속 참으면서 집까지…
올림픽대로에서도 깜빡 졸다가 중앙선 분리대에 박을뻔 ㅡ.ㅡ;;

5시간정도 계속 운전했더니 피곤하다~
나도 내년 부터는 기숙사 생활~ ㅎㅎ

“동생 기숙사 갔던 날…”의 8개의 생각

  1. 졸릴땐 쉬었다가 가라! 5분 빨리 가려다가 50년 빨리가는 수가! ^^
    P.S: 창문을 열고 달리면 저항때문에 에어컨을 키고 달리는 것보다 기름이 많이 든다는 말이 있던데, 실험한번 해보고 싶다! ^^

  2. 아녜요~ 졸음운전 처음~ ㅎㅎ
    누나도 5시간 연속으로 운전해보세요~
    역시 마라톤을 보고 2시 넘어서 잔게 화근~ ㅋㅋ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