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사러

홈커밍데이 상품을 사기 위해서 유미랑 오래 돌아다녔다.
인터넷으로 주문하려 했는데 시간이 촉박해서 직접 회사로 찾아갔는데…

가서 보니까 여러가지 재밌는 상품들이 많이 있는 창고였고, 사무실도 창고 위에
허름하게 만들어 놓았다. 다 젊은 사람들이였는데, 꽤 친절했다 ㅎㅎ

그 후 오프라인 매장을 찾아갔으나 별로 물건이 없어서,
유미가 교보문고에서 찾아보기로 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1시에 학교를 나서서 4시면 집에 도착하겠지 했는데
집에 돌아오니 5시 30분… @.@

이틀 연속 밤 12시 귀가에, 이것저것 신경쓰고, 오늘 상품박스 들고
돌아다녔더니 넉다운… 쇼파에서 한시간을 죽은듯이 자고…

아무래도 정보검색 과제는 그냥…. 패스?
마지막 학기까지 숙제때문에 아둥바둥 안하고 싶으면서도
왠지 안하려니 기분이 껄끄럽고… ㅎㅎ

“상품사러”의 5개의 생각

  1. 건우야…그냥 철이형님한테 부탁해서…
    재직증명서 떼달라 그래…그리고 수업 빠지면 되지…ㅋㅋㅋ
    난 심각하게 고려중~~~ㅎㅎㅎ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