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큰가족

어제 밤에 본 영화 간큰가족!
(랩을 저녁에 이틀이나 비웠으니 큰일이군 ^^;;)

네이버에 평가를 보면 지루하다는 둥, 돈이 아깝다는 소리가 많던데
나는 두번 울었다. 너무 웃겨서 웃다가 울고 후반에는 슬퍼서 울었다.
특히 탁구를 즐겨치는 나로서는 탁구대회가 제일 웃겼다 ㅎㅎ

후반부에 신구님의 눈물연기를 보며 너무 가슴이 아팠다.
마지막 나레이션이 가장 가슴에 남는다.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사랑하는 사람을 볼 수 없는 것 이라고…

왠 코메디 영화에 청승떠냐고 말씀하신다면
일단 한번 보시라! 원츄!

“간큰가족”의 5개의 생각

  1. 예전에 영상예술의 이해시간에 교수님이…
    영화는 자기만 재미있게 보면 그만이라고 하시더군…
    무슨 영화를 보던 자기만 재밌으면 최고지…
    앗…
    동해로 출발할 시간이다~~~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