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의 종착역

어제는 이메일친구인 희연양을 만나기 위해서 오랜만에 광화문, 종각, 종로3가 근처에 다녀왔다.
집앞에서 버스 기다리며 심심해서 사진을 찍어봤는데 고등학교 시절 날씬했을 때의 이미지가 나오는 듯 하다 ㅎㅎ

역시 밖에서 친구를 만나서 배불리 먹었으니 집에 돌아와서는 응당 그 대가를 치러야 할 터…
가볍게(?) 30분만 뛰고 돌아왔다. 76.4kg으로 마감한 하루 …
한번 용써서 10km 를 뛰고 나니 30분 정도 뛰는 것은 이제 가볍게 느껴진다 ㅎㅎ

다이어트의 최종 목표는 75kg 이고 1,2kg 남았으니 이제 거의 목표에 임박했다고 볼 수 있다.
마른 체형이 되는 것은 결코 원하지 않기에 73~75kg이 내 체격에 딱 적당하다고 생각했다.

천천히 꾸준히 9월이 끝날때 까지, 몸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게 열심히 운동해야겠다.
항상 건강하고 활력있는, 지칠줄 모르는 체력의 소유자가 되고 싶다 ㅎㅎ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