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지 않은 재테크, 시장의 향방은?

두번째 월급날을 이틀 앞두고서 재테크에 대한 고민은 날로 깊어 간다. 주변에 동료들 역시 재테크에 대한 관심이 남다르다. 매일경제 신문을 구독해서 매일 보면서 직접 주식투자에 뛰어드는 친구도 있는 반면에 아직은 재테크에 관해 별다른 관심없이 적금을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친구도 있다. 대체적인 분위기는 내가 읽었던 재테크 관련 서적(대한민국 20대, 재테크에 미쳐라, 한국의 젊은 부자들) 정도는 다들 읽어본 듯 하다.

지출의 대부분은 삼성올앳카드에서 이루어지고 버스예매와 같이 꼭 신용카드가 필요한 경우에만 연회비가 없는 LG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입사 이후로는 거의 현금을 사용할 일이 없다. 곧 하나은행의 마이웨이 카드를 발급받게 되면 LG카드는 서랍에 넣어두고 사용하지 않을 예정. 삼성올앳카드를 사용하면 대체로 한달에 3000원에서 5000원 정도를 캐쉬백으로 돌려받는 편이다. 무엇보다 장점은 현금을 충전해서 쓰기 때문에 자금의 상태를 적절히 파악하면서 소비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결제일에 꼭 도둑맞는 기분이 드는 신용카드 사용은 최소로 유지하고 있다. 지출에 있어 한가지 고려사항은 CMA 체크카드의 발급여부 정도. 나중에 현대카드로 동양 CMA 체크카드가 나오면 고려해 봐야겠다.

저축에 대해서는 일단 동양종금의 CMA-RP 통장을 급여이체 통장으로 사용하고 있다. 그리고 CMA-RP 자계좌를 하나 터놓고 투자금액을 따로 이체해 두었다. 소비에 의해 침범당하지 않아야 할 신성한 영역! 기본적인 나의 재테크 전략은 적립식 펀드 분산투자에 올인이지만, 올해 2분기에 주가가 떨어질 것이라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펀드에 가입하는 것을 잠시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5월 6월까지는 관망하다 1350선에서부터 분할매수 하려고 계획하고 있는데 그때까지는 투자용 자계좌에 차곡차곡 모아둘 것이다. 석사 2년차에 뒤늦게 뛰어들었다가 펀드로 돈을 잃어보기도 하고 후에는 따보기도 했는데 개인적인 경험상, 책에서 접한 이론상 적립식 펀드의 레버리지 효과를 맹신하고 있다.

현재 주가가 1450에 육박하고 있다. 이대로 계속 오르는게 아닐까? 벌써 늦은게 아닐까? 하는 조바심이 나기도 하지만 안드로메다로 보내버리기로 했다. 나는 대한투신의 김영익 리서치 센터장의 의견을 신뢰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의 예측이 맞아 떨어진 적도 많을 뿐더러 그의 책 프로로 산다는 것을 읽고 그의 노력에 감동받았기 때문에 그를 믿는 것이다. 그의 의견에 따르면 2분기에 강한 조정을 받고 3분기부터 주가가 강하게 상승기류를 탈 것이라고 한다.

결국 펀드나 주식이나 투자에서 손해를 보는 것은 비쌀때 사서 쌀때 파는 순간 이루어지는 것이다. 재테크의 가장 큰 무기는 “시간”과 “끈기”라는 생각이 든다. 향후 3년안에 장가가는 기적(?)은 없을테니 그 동안 만큼은 펀드에 올인해 보련다. 그나저나 2분기에 정말 떨어질지 아니면 이대로 상승할지 흥미진진하다. 내가 가진돈이 얼마안되서 어느쪽이든 큰 차이는 없겠지만.

“쉽지 않은 재테크, 시장의 향방은?”의 2개의 생각

  1. 보통 크게 보면, 연초와 연말에 오르고, 연중은 좀 잠잠한게 보통.
    따라서 연중에 사서 연말 혹은 연초에 파는 식으로 연속적으로 하면 대세적으로~ ^^ 좋은데.
    큰~ 흐름을 보고, 줄기를 잘 타야 한다고 본다.
    그리고, 재태크 책은 되도록! 안보는게 좋다. ^^

    1. 전 어차피 길게 적립식으로 할꺼라서 크게 상관없긴 한데 올해만 처음이니까 들어갈 시점을 보고 있는거에요. 제가 읽은 제태크 서적은 환상을 쫒는게 아니라 길고 끈기있게 노력하는 것을 일러주고 있어서 괜찮았던 것 같아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