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밍 잡기 어려운 펀드투자

두번째 월급을 받고 세번째 월급을 기다리고 있는 요즘 종합주가지수만 곁눈질 하며 타이밍을 보고 있다. 5, 6월에 크게 조정 받으면서 1300선으로 떨어지면 그 때 분할매수 들어가자고 마음먹고 있었는데 갑자기 한미 FTA가 성사되면서 생일이였던 지난 4월 9일에 역사적으로 1500고지를 돌파하고야 말았다.

한발 늦었나 싶은 생각이 들면서도 끝까지 김영익 대투 리서치 센터장의 의견을 믿어보자고 마음을 다잡았다.

“1분기 기업실적 발표되면 떨어지겠지 …”

그러나 기업실적 발표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4월 10일부터 오늘까지도 상승세는 지속되고 있어 나의 조바심을 부채질 한다. 재테크에 있어 최고의 무기는 시간과 인내심이라는 책에서만 배웠던 간단한 사실을 온몸으로 체험하고 있다. 하루하루 펀드가를 확인하며 빨리 시간이 지났으면 하는 타령을 하고 있으니 …

여전히 2분기에 주가가 한번 크게(?) 조정 받을꺼라 예상하고 있다. 다만 그 폭이 생각보다 작을 듯하여 1400대 중반에서부터 분할매수를 생각해 보아야겠다. 사실 모아둔 현금이 많은 것도 아니라서 실제로 몇만원 차이 밖에 안나겠지만, 한번 들어간 이후로는 지속적으로 적립식으로 갈 것이므로 길게 보면 지금 몇달 사이의 진입 타이밍이 별 의미 없겠지만 그래도 왠지 조금이라도 더 잘하고 싶은 마음에 쉽게 결정할 수 없다.

대부분의 자금은 CMA에 현금으로 보관하면서 조금씩 중국, 일본펀드와 아시아리치 펀드에 투자했는데 중국 펀드의 약진 덕분에 두달 동안 90만원 투자에 3만원 이상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내일의 주가는 또 어디로 달려갈까? 하루하루가 흥미진진하다.

“타이밍 잡기 어려운 펀드투자”의 7개의 생각

  1. 아무리 코스트에버리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있다지만 이왕이면 조금 기다렸다가 기준가가 떨어지는 시점에 들어가는게 이왕이면 나을거라 생각. 어차피 CMA는 우릴 배신하지 않으니까~ 연일 사상최고치를 경신하는 주가를 보면서 왜 진즉에 추가매수에 나서지 않았을까 생각하고 있는중..ㅋ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