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경마공원

오래전부터 경마공원에 꼭 한번 가보고 싶었는데, 드디어 지난 주말에 다녀왔다! 경마공원역을 빠져 나오는 길부터 경마지를 한권이라도 더 팔려는 상인들의 아우성 덕분에 괜히 기분이 들뜨기 시작했다. 처음 만난 상인에게 천원을 건내고 경마지와 수성싸인펜을 받았다.

경마공원으로 향하는 길에 경마지를 펼쳐 해독(?)을 시작하였으나 여의치 않았다. 전열을 가다듬고 차분히 읽기 시작하자 조금씩 경마지의 구성이 눈에 들어왔는데, 그날 열리는 12경기에 출전하는 말의 최근 전적과 조교들의 평가, 그리고 경마지의 자체평가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여전히 이해하지 못한 부분을 많이 남겨둔체 입장권을 구매하고 경마공원으로 들어섰다.

CIMG2027

경마장으로 들어서기 전에 바로 다음 경기의 출전할 말과 기수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처음이라 어리둥절했지만 차분히 작은 트랙을 도는 말의 상태를 살펴보았다. 우울해 보이는 말, 활기차 보이는 말, 산만해 보이는 말 등등.

경마지의 설명을 읽고, 말의 상태를 직접 보면서 이 녀석으로 해야겠다고 정한 후, 경마장 안으로 들어섰다. 마권을 사는 방법도 몰라 어리둥절 한체로, 연습삼아 단승식에 500원을 걸었다. 그리고 시간이 다 되어 1층 트랙쪽으로 나갔다.

CIMG2028

이 처럼 1층에서는 연인들도 보이고 뭔가 가족적인 분위기가 그럭저럭 괜찮지만,

CIMG2031

이 처럼 위층에서는 어두운색의 잠바를 입은 수많은 아저씨들 사이로 자욱한 담배연기가…

드디어 우리의 첫번째 경주(2월 2일 5경주)는 시작되었고, 내가 걸었던 말은 거짓말처럼 일등으로 들어왔다. 덕분에 500원은 2350원이 되어 나에게 돌아왔다. 다음경주에 앞서 경마초보교실에 가서 복승식, 쌍승식, 복연승식등의 다양한 경마규칙을 배운 후, 말의 상태를 보기 위해 밖으로 나섰다.

첫번째 경주에서의 쏠쏠한 배당금으로 용기백배한 나는 연승식(1~3등으로 들어오면 배당)에 과감히 2000원을 투자했다. 그리고 내가 선택했던 두 마리의 말은 모두 1~3등안으로 들어와 5600원을 배당금으로 챙길 수 있었다.

여기서부터 자만심이 고개를 들기 시작하여, 드디어 7경주에서는 복승식(1, 2등 말을 순서 없이 정확히 맞추면 배당)에 3000원을 투자했다. 1등이 유력한 말 한마리(13번)와 2등을 할 것 같은 세 마리(3번, 8번, 9번)의 조합으로 각각 1000원씩 걸었는데, 3번, 8번, 9번말이 1~3등으로 들어왔다. 13번 말(5등쯤 한듯)의 배신으로 3000원은 허공으로… 연승식으로 했다면 꽤나 쏠쏠했을텐데…

다시 전열을 가다듬고 보수적인 접근으로 돌아와 8경주에서는 다시 연승식에 2000원을 투자하였고, 본전치기나 다름 없는 2350원을 배당 받았다.

경마장에 오기전 했던 다짐은 딱 만원만 쓰는 것이여서, 마지막 9경주에 2500원을 쏟아 부었다. 마지막이라 조금 재밌게 해보려고 쌍승식(1, 2등 말을 순서대로 정확히 맞추면 배당)과 복승식을 섞어 마권을 구입했다. 결과는 7경주때와 마찬가지로 1, 2등이 유력했던 말 한마리과 완전히 뒤로 처지는 바람에 완전히 망했다.

함께한 묘령의 아가씨(?)는 마지막에 연승식으로 5번말에 걸었는데, 마지막 결승점에서 4번말과 5번말이 세번째로 동시에 들어오는 바람에 식안으로 등수를 가려낼 수가 없었고, 전광판에도 한참동안 3, 4등의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만약 5번말이 3등으로 인정받게 되면 44배(44000원)를 받을 수 있는 상황! 그러나 아쉽게도 4번말이 말발의 차이로 먼저 들어오는 바람에 44배의 고배당은 안드로메다로…

CIMG2035

이날 하루의 경마를 결산해 보면 단승식, 연승식으로 배팅한 경우 모두 배당금을 탈 수 있었으며, 복승식, 쌍승식으로 마권을 구입한 경우에는 모두 잃었다. 총 10,000원을 배팅하여 10,400원을 배당금으로 챙겼고, 게다가 큰 즐거움을 얻고 돌아 왔으니 가히 남는 장사라 할 수 있겠다.

한경주에 500원 1,000원등의 소액으로, 영화표값 정도 냈다 생각하고 욕심 없이 경마에 임한다면 충분히 그 값어치 이상의 즐거움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나의 경험상 큰 욕심 부리지 않고 보수적으로 단승식, 연승식에 배팅한다면 적어도 투자한 금액의 절반정도는 배당금으로 되찾을 수 있다고 본다.

내가 선택한 말이 결승선 향해 질주할 때의 흥분과 짜릿함이 너무나 커서, 지금도 경마장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문득 들정도니, 경마에 중독되어 매주 경마장을 찾는 사람들의 심정이 충분히 이해가 가고도 남는다. 다음에는 안전하게 단승식, 연승식으로만 배팅해서 더 큰 즐거움과 수익을 동시에 노려보겠다!

“과천경마공원”의 한가지 생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