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의 카프카

해변의 카프카 (상)8점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김춘미 옮김/문학사상사
해변의 카프카 (하)8점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김춘미 옮김/문학사상사

상실의 시대에 이어 읽게 되었습니다. 서점을 오가다 늘 마주치게 될 정도로 유명한 작품입니다. 정신없이 흘러가는 일상속에 정말 찔끔찔끔 읽었고, 다 읽은지 거의 보름이 지난 지금에서야 리뷰를 쓰려니 작품에 대한 느낌이나 감동이 가물가물하네요.

소설이 전하고자하는 메시지는 정확히 잘 모르겠습니다만, 아무튼 재밌게 읽었습니다. 이 소설에서 만난 등장인물들은 다른 여느 영화, 소설, 드라마에서 접해보지 못했던 나름의 독특한 개성을 지니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그 중에서도 개인적으로 나카타라는 인물에 호감이 많이 가더군요. 초반에 스토리가 잘 흘러가다가 고양이상과 대화하는 장면부터 저는 좀 깼습니다만… 비현실적인 내용을 담고 있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하고 있었거든요.

훌륭하다는 작품을 읽고도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어떤 감동을 느꼈는지, 남아있는 것이 거의 없다보니 아직도 소설을 제대로 읽으려면 멀었나봅니다. 비현실적인 스토리에 당황이나 하구 말이죠. 그래도 언젠가 소설로부터 커다란 즐거움을 얻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꾸준히 읽어나갈 것입니다. 다음에는 이 소설에서 주인공이 명작으로 추천해 주었던 위대한 개츠비를 읽어볼까 합니다.

“해변의 카프카”의 6개의 생각

  1. 위대한 개츠비 굿!
    내가 읽으라고 했었는데 공감이 안 간다면서
    니가 전에 읽다가 포기하지 않았던가?;;;

    1. 형 책장에 위대한 게츠비가 있었던 것 같네요. ㅋㅋ
      그때 포기했던 소설이 호밀밭의 파수꾼인지
      위대한 게츠비인지 헤깔리는군요. ^^;

  2.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에 부정적인 평을 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그 흐릿한 주제때문에 부정적인 평을 하는 경우가 많은 편..;
    (물론, 난 안 읽어본 관계로…
    다른 사람들의 평이 그렇더라..정도밖에는 이야기 할 수가 없넹 =.=; )

    1. 역시 주제가 흐릿해서 저도 잘 몰랐던거군요. ㅋㅋ
      읽을땐 뭔가 조금은 와닿았던 것 같기도 하지만요…
      그래도 재밌긴 해요. 그의 소설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