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브앤테이크

흔히 남을 잘 돕는 사람은 손해를 보고, 남을 이용해서라도 자기 것을 챙기는 사람은 성공한다고 생각한다. 이 책에서 저자는 전자를 기버, 후자를 테이커라고 부르며 우리가 가진 통념이 틀렸음을 증명한다.

기버는 주변 사람들로부터 작게는 호감 크게는 존중과 존경을 얻는다. 소셜 네트워크의 발전 등으로 한 사람의 평판은 과거보다 훨씬 빠르게 전파된다. 자기 자신보다 늘 공동의 이익을 먼저 생각하는 기버의 행동은 성공의 씨앗을 미리 뿌려두는 것과 같다. 많은 사람들과의 상호작용으로 이루어지는 일에서 기버는 주변사람들의 진심이 담긴 협력과 응원을 받게 될 것이다.

모든 기버가 성공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테이커를 가려낼 줄 알아야하고 때로는 받는 만큼만 베푸는 매처처럼 행동할 줄도 알아야한다. 성공한 기버는 야심을 가지고 있으며, 다른 사람을 돕는 활동으로 인해 자신의 에너지가 소진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인다.

이 책을 읽으면서 나는 리더는 기버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 시대의 리더는 자신을 감추고 공동의 목표에 집중하며 구성원들을 지원해야 성공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최근에 에너지가 완전히 고갈되었다고 느꼈고, 리더의 역할을 그만두고 예전의 역할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자주 하던 참에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작은 노력으로 구성원들이 자신의 일에서 열정을 느끼고 즐겁게 생활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큰 보람이었지만, 자신의 커리어는 망가지고 있다는 생각, 주어진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는가에 대한 의구심이 겹쳐 점차 지쳐가고 있었다.

이 책의 조언을 받아들여 앞으로는 구성원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한다는 생각을 버리고 자신의 복지에도 신경쓰고 상황에 따라서는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여 탈진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겠다. 더 오랫동안 리더로서 기버로서 주변 사람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도록 말이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