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상반기 회고

7월을 맞이하여 상반기를 돌아본다.

5월 1일 딸이 태어나면서 삶의 우선순위를 명확히 했다. 무조건 가족이 1순위인 것으로. 특별한 일이 없으면 7시까지 출근, 4시 30분에 퇴근해 가족을 먼저 돌본 후 밀린 일을 했다. 5월 이후 산후조리원과 집에서 일 한 시간을 합쳐도 꽤 될 것이다. 그렇게 힘 닿는데까지 하고도 못하는 일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 대신 효율적으로 일하는 방법에 대한 고민, 위임을 잘 하는 방법에 대한 고민이 깊어졌다. 달라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러사람에게 영향을 주는 자리에서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다면 물러나야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다행히 파트리더 역할을 수행하면서 오는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이 좋아져 육아 부담까지 더해진 후에도 잘 버틸 수 있었다. 살기 위해서 스트레스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방법을 체득해 나가는 중이다. 장기적인 안목을 갖는 것도 큰 도움이 되었다.

자기계발 측면에서 많이 부족했다. 가족을 돌보는 일과 회사일만으로도 내가 가진 시간과 에너지는 소진되었으므로, 여력이 없었다는 핑계를 대보기도 하지만, 마음속 한구석에 자리잡은 불안감은 어찌할 방법이 없다. 하반기에는 허투루 보내는 시간을 줄여서 책이라도 많이 읽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제는 모든 것이 효율성의 문제다.

건강을 돌보지 못했다. 운동을 거의 하지 않았고, 잘 먹어야 하는 아내와 호흡을 맞추다보니 체중이 늘었다. 육아에 조금 여유가 생기면 하루 30분 정도 빠르게 걷는 운동이라도 해야겠다.

아내와 아이 모두 건강하게 함께 있고 서로 미소를 주고 받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더할나위 없이 멋진 상반기를 보냈다고 생각한다. 몇 가지 아쉬움들은 개인의 몫. 하반기에는 시간을 잘 활용해서 한 해를 돌아보았을 때 뿌듯함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