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정반대의 행복

만화가 난다의 육아 이야기.

서은이의 7개월에 읽어서 그런지 어떤 육아 수기보다 공감이 많이 되었다.

짧막한 여러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는데, 아이에 대한 아련한 감정으로 끝맺는 에피소드들이 기억에 남는다.

자신과 멀리 떨어진 아이가 그냥 두면 사라질 것 같아서 얼른 뛰어가 안았다는 부분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

책을 읽으며 가장 크게 든 생각은 앞으로 아이를 더 깊이 사랑하게 되겠구나… 우리에게 더 즐거운 일들이 많겠구나…

한편으로 아이가 조금씩 우리의 품을 떠나서 자신의 세상으로 나아갈 때 우리가 느낄 슬픔을 생각해보았다. 그 시간에 오기전에 아이가 품안에 있을 때 다시 오지 않을 순간들을 함께해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