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아직은 아이가 어려서 훈육을 하는 단계는 아니지만, 준비차원에서 미리 읽어보았다. 요즘엔 자기를 둘러 싼 모든 일에 이름을 외치며 의지를 보이는 아이를 지켜보는 기쁨과 ‘잘 가르칠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겹친다.

한 단어로 요약하면 ‘역지사지’

핵심은 아이의 입장에서 생각하기. 훈육은 지금 아이가 내가 원하는대로 생각하고, 행동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혼내는 것이 아니라 세상과 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천천히 가르침을 주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기준이 명확하고 일관성이 있어야 하며 기다려줄 수 있어야 한다. 마흔이 다 되어가는 나 자신을 바꾸는 것도 이렇게 힘이 드는데, 몇 번의 훈육으로 아이가 바뀌길 바라는 것은 너무 큰 욕심일 것이다.

책을 읽으며 법륜스님의 말씀이 자꾸 떠올랐다. 다른 사람을 내 마음대로 바꾸려는 시도는 언제나 갈등을 낳는다. 아이가 스스로 바꿔 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