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미니멀리즘

나이가 들수록 생산적인 활동에 활용할 수 있는 자원이 점점 줄어드는 것을 느낀다. 이 책은 ‘주의(attention)’를 중요한 자원으로 다룬다. 수 많은 디지털 기술과 서비스들이 더 큰 수익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끊임없이 우리의 ‘주의’를 빼앗고 있기 때문이다.

디지털 미니멀리즘
온라인에서 시간을 보낼 때 자신이 소중히 여기는 것들에 도움이 되며, 신중하게 선택한 소수의 최적화된 활동에 초점을 맞추고 다른 모든 활동은 기꺼이 놓치는 기술 활용 철학

디지털 기술을 활용할 때도 적은 것이 낫다는 것이 디지털 미니멀리스트들의 주장이다. 인간관계, 정보, 재미 무엇 하나 놓치고 싶지 않다는 핑계로 하루에도 몇 번씩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들락날락 하면서 소중한 자원인 ‘주의’를 낭비해왔다. 잠시라도 혼자 생각할 수 있는 여백을 허용하지 않았다.

재미있는 것을 찾아 습관적으로 스마트폰을 열고 SNS, 웹페이지를 탐색하는 행동이 도박장에서 슬롯머신을 당기는 행위와 다를 것 없다는 통찰에 충격을 받았다. 우리에게 주어진 소중한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려면 고독과 여백의 공간을 제외하고는 계획적이어야 한다.

저자는 30일의 디지털 정돈 기간을 갖기를 추천한다. 필수적인 기술만 허용된 상태로 30일을 지내면서, 남은 여백을 만족스럽고 의미있는 활동으로 채운다. 30일이 지나면 중단했던 부차적인 기술들 중에서 자신의 삶에 가치가 있는 것들을 선별하여 운용절차에 따라 다시 사용을 시작한다.

미니멀리즘에 입각한 기술 선별 절차
1. 깊이 중시하는 가치를 뒷받침한다(혜택을 약간 제공하는 것으로는 충분치 않다).
2. 해당 가치를 뒷받침하는 최선의 방식이다(그렇지 않으면 더 나은 것으로 대체하라).
3. 기술을 언제 어떻게 활용하는지 정하는 표준 운용 절차에 따라 생활 속에서 역할을 부여한다.

이 책을 읽고 난 후에도 여전히 잠깐의 시간이 생기면 폰으로 뉴스를 확인하는 습관을 완전히 버리지 못했지만, SNS에 ‘주의’를 빼앗기는 시간을 크게 줄였다. 폰에서 SNS 앱을 지웠고, PC로 일주일에 한 번, 10~20분만 사용함으로써 꼭 필요한 가치만 획득하고 빠져나온다.

방해금지 모드 설정, 스크린 타임 사용과 같은 작은 노력이 디지털 기술 사용패턴을 크게 바꾸진 못했는데, 내 삶의 중요한 가치를 뒷받침하는 기술만 받아들이는 것으로 기술 활용 철학을 바꾸고 나니 변화가 손에 잡힌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