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의 변신

스마트폰 사업의 실패로 침몰하던 노키아를 네트워크 인프라 회사로 변신시켜 살려낸 리스토 실라스마 회장이 쓴 책이다. 개인적으로 너무 재밌게 읽었고 배울점이 많아서 주변 분들에게 강력히 추천하고 싶다.

그는 노키아가 잘 나가던 2008년에 이사회에 합류하여, 망하기 직전인 2012년에 회장을 맡게 된다. 어쩌면 노키아의 마지막 회장이 되는 불명예를 안을지도 모를 상황에서 그를 이끈 것은 ‘편집증적 낙관주의’에 대한 확신이었다.

자신을 휘감고 있는 온갖 두려움과 혼란에도 불구하고 마주한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을 끝내 찾아내고 말 거라는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 있기에 마음 바탕이 낙관적일 수 있는 사람을 뜻한다. 하지만 다른 한편 당신은 잘못될지도 모를 것에 대해 편집증적이다. 따라서 사람들이 문제가 없다고 장담할 때조차 문제는 틀림없이 있으므로 그에 대비한다. 문제를 발견하고 그에 대해 살펴보면 당신은 그것을 어떻게 피할지 혹은 최소화할지 이해할 수 있다.

그가 회장이 된 이후 단행한 첫 번째는 당면한 과제에 바로 뛰어드는 것이 아니라, 이사회의 행동수칙을 구성원들과 함께 논의하여 결정하는 것이었다. 지금까지 이사회가 제대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위기를 마주했을 때 해야 하는 가장 똑똑한 일은 한발 물러선 채 심호흡하면서 모든 선택지를 떠올리는 일이라는 그의 신념에서 비롯된 행동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Device & Service 사업 부문 매각 협상을 벌일 때, 실라스마, 이사회, 경영진은 시나리오 플래닝을 통해 수많은 시나리오를 분석하고 그에 따른 대안들을 준비함으로써 노키아에게 유리한 쪽으로 협상을 성공시켰다. 시나리오 플래닝은 ‘편집증적 낙관주의’의 필수 요소였다.

‘올바른 일’이라는 단어가 많이 등장한다.

나는 언제나 개인 간에든 팀 간에든 기업 간에든 상관없이 어려움이야말로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믿어왔다. 모든 장애물은 바로 올바른 일을 할 수 있는 기회이자 영원한 어떤 것을 구축할 수 있는 계기다.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때마다 내가 늘 생각하는 것, 그리고 우리가 흔히 서로에게 들려주곤 한 말은 “우리는 그저 올바른 일을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나는 당신도 스스로의 행운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믿는다. 올바른 일을 한다면 틀림없이 가능성의 곡선을 당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바꿀 수 있다. 당신의 대안적 미래에 대해 생각해보고,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한 사고를 연습하라. 어떤 나날의 행동이 상황을 당신에게 이롭도록 이끌어갈 가능성을 늘리고 부정적 결과를 낳는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가능성은 줄일 수 있는지 생각하라. 한마디로 우리 각자는 1년 내내 날마다 긍정적 시나리오의 실현 확률을 키워주는 기회를 갖는다.

‘올바른 일’이란 무엇일까? 어떤 일을 마주했을 때 역할과 관습에 갇히지 않고, 여러 가능성을 생각해보고 대안을 마련하고, 그렇게 신중하게 그려진 시나리오에 따라 필요한 일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이 이 책의 내용을 나름대로 종합해서 얻어낸 답이다. 노키아의 핵심 사업부문을 매각하는 것은 핀란드 국민들에게 정서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건이어서, 실라스마는 초기에 많은 비난을 감수해야했지만 ‘올바른 일’을 하고 있다는 확신이 그와 노키아 구성원들이 흔들림없이 앞으로 나갈 수 있도록 해주었고, 시간이 지난 후에는 노키아의 선택이 옳았음을 많은 사람들이 인정하게 되었다.

“무소식은 나쁜 소식이다. 나쁜 소식이 희소식이다. 그리고 희소식은 무소식이다.”

부정적 시나리오가 수두룩하게 제출되어서 좋았다.

우리는 어떤 일을 할 때 성공하는 시나리오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뒤늦게 미리 고려하지 못한 변수가 발생했을 때 먼 길을 돌아가는 경우를 자주 겪었다. 나쁜 소식과, 부정적인 시나리오는 우리에게 미리 대응책을 준비할 기회를 부여하므로 기쁘게 받아들여야 한다.

다른 사람에게 당신 자신의 배움을 위임할 수 있다고는 생각조차 하지 말라.

실라스마는 AI, 머신러닝 기술이 중요하다고 보고, 3개월 동안 6개 대학의 온라인 강좌를 공부한 후, 많은 사람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정리하여 프리젠테이션을 했다. 그의 여정은 블로그에 정리되어 있으며, 프리젠테이션 영상은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글로벌 기업의 회장이 바쁜 일정속에서도, 떠오르는 기술을 제대로 이해하고 구성원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직접 공부하는 모습은 감동을 주는 한편 우리를 부끄럽게 한다.

실라스마는 오래전부터 다양한 주제에 대하여 경험과 사색을 통해 알아낸 통찰을 목록으로 정리하는 습관이 있다고 한다. 그는 위기를 접할 때마다 그 목록을 다시 보면서 ‘올바른 일’을 하기 위해 노력했다.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나름의 통찰들을 한 곳에 정리한 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야겠다. 2020년 말 육아휴직을 끝내고 회사로 복귀했을 때 지혜롭게 잘 해나갈 수 있도록.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