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문의 즐거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도서관에서 책을 빌릴 수 없게 되어, 책장에서 나에게 의미가 컸던 책들을 꺼내 다시 읽고 있다. 이 책을 읽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평범한 두뇌를 가진 나에게 노력의 중요성을 알려준 책이어서 평생 다시 읽어도 좋을 것 같다. 두 번째로 읽은 시점이 석사를 졸업하고 취업을 한 해였는데, ‘2년만 일찍 읽었더라면 석사과정에서의 성취나 진로가 바뀔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운 마음을 세 번째로 읽으면서 가져보았다.

나를 제일 잘 아는 사람은 누군가? 나 자신이다. 솔직히 나 자신이 볼 때 내가 뛰어난 재주를 가졌다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그렇지만 나는 노력하는 데 있어서는 절대적으로 자신이 있다. 바꾸어 말해서 끝까지 해내는 끈기에 있어서는 결코 남에게 지지 않는다.

느긋하게 기다리고, 기회를 잡을 행운이 오면, 나머지는 끈기이다. 나는 남보다 두 배의 시간을 들이는 것을 신조로 하고 있다. 그리고 끝까지 해내는 끈기를 의식적으로 키워 왔다.

노력이란 말은 남보다 더 많은 시간을 들인다는 것과 같은 말이다.

이번에 읽으면서 가장 마음에 들어온 내용은 ‘배움’과 ‘지혜’에 대한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 배운 것을 잊어버림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배워야 하는 이유는 지혜를 얻기 위해서다. 실제로는 잊어버린 것이 아니다. 바로 꺼내 쓰기 어려울 뿐… 한 번 배운 지식은 작은 노력으로도 언제든 다시 꺼내 쓸 수 있다. 더 중요한 것은 ‘배움’은 인간만이 할 수 있는 통합적 사고의 바탕을 쌓는다. 당장의 필요를 찾을 수 없는 주제라 하더라도 끈기를 가지고 목표한 수준의 공부를 해낸다면 언젠가는 도움이 될 것이다.

책을 읽는것도 마찬가지 아닐까? 책에서 배운 교훈을 하나라도 놓치기 싫어서, Notion에 옮겨적고 이렇게 블로그에 후기를 남기기도 하지만, 책을 읽으며 생각하는 행위 자체로도 충분히 의미가 있다.

이렇게 생각하니 공부와 독서에 대한 진입장벽이 낮아지는 느낌이다. 고민할 시간에 노력하자.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