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파이브

사내 리더십 교육 강사님의 추천으로 읽게 된 책. 이 책을 읽기 위해 처음으로 수원시 도서관의 상호대차 서비스를 이용해 보았다.

줄거리는 심플하다.

잘나가던 회사원 엘런은 어느날 갑자기 팀의 성과를 저해한다는 이유로 해직을 당하게 된다.

“생각해보시오, 앨런. 당신은 혼자서는 그 누구보다도 일을 잘합니다. 하지만 다른 팀원은 그다지 일을 잘하지 못해요. 앨런, 당신은 퍽을 혼자서만 차지하는 사람입니다.” (p20)

백수가 된 에런은 초등학생 아들의 하키팀 경기를 구경하러 갔다가 얼떨결에 코치가 된다. 자신의 어린시절 스승 웨더바이 선생님에게 도움을 받아 만년 꼴지 리버밴드 팀에 팀워크를 불어넣고 준우승을 이끌어낸다. 이후 팀워크를 전파하는 강사가 되어 재기에 성공한다.

뻔한 전개가 지루하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이 책에 담긴 팀워크에 대한 지침은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좋아. P는 제공한다(Providing)란 의미로 분명한 목적과 공유된 가치와 목표를 제공한다는 것을 말하네. U는 권장한다(Unleasing)로 기술을 향상시키고 권장한다는 것이지. C는 창조한다(Creating)로 팀 능력을 창조한다는 의미이지. 즉 우리 모두를 합친 것보다 현명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말이야. K는 유지한다(Keeping)로서 긍정적인 면과 내가 만들어낸 3R 방식, 즉 빈번한 포상과 인정으로 앞의 세 가지를 유지, 강화시켜 주는 것이지.” (p153)

파트 리더 역할을 수행하면서 PUCK 중 P, U, C에 대 해서는 처음부터 신경쓰고 있는 부분이지만 충분하지 않았고, K는 정말 부족했다. 리더와 구성원은 동등하다는 생각 때문에 구성원들을 칭찬하고 인정하는 것이 주제넘는 일이라고 생각하기도 했고, 자율성 기반의 문화를 지향하다보니 누군가의 인정보다는 스스로에게 인정 받을 수 있기를 바랬다. 그러나 나 역시도 칭찬과 인정을 갈구하는 존재임을 부정할 수 없다. 상사가 아니라 동료로서 팀워크에 도움이 되는 노력들을 잘 알아볼 수 있도록 안테나를 세우고, 진심어린 찬사를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부하직원이 말하지 않는 진실

2017년에 읽은 첫 번째 책은 “부하직원이 말하지 않는 진실”이다. 최근 파트 리더를 맡게 되면서 적잖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이제는 나 혼자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욱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자연스럽게 책을 선택할 때, 조직 문화, 리더십에 대한 책을 찾게 된다.

오래전부터 조직 문화, 리더십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책을 읽어 왔지만, 실전을 경험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 짧은 경험을 통해 어렴풋이 깨닫기 시작한 내용, 미처 깨닫지 못하고 실수하고 있었던 내용들을 이 책에서 확인하고 정리해볼 수 있었다. 적어도 한 달에 한 번은 스스로를 점검하기 위해서 요점을 에버노트에 기록했다. 잘 하겠다는 다짐으로 파트 구성원들과 나의 리더에게 공유할 것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무겁게 받아들인 것은, 리더의 말과 표정 그리고 전문성에 대한 것이다. 리더의 원칙 없는 말 한마디는 불필요한 일을 만들고, 리더의 불편한 표정은 구성원을 불편하게 만든다. 리더의 내공이 높지 않으면 구성원들은 리더의 수준에 맞춰 일을 하게 된다. 리더도 자신이 아는 범위 내에서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

이 책과 굿보스 배드보스의 가장 큰 공통분모는 리더가 존재하는 이유에 대한 것이다. 리더는 구성원들이 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 존재한다. 이 것 하나만 잊지 않는다면 잘 해낼 수 있을거라고 믿고 있다. 모든 부차적인 노력은 이러한 본질로부터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는 것들이기 때문이다.

굿보스 배드보스

보통은 책을 읽으면서 밑줄을 긋는데 이 책을 처음 읽을 때는 밑줄을 긋지 않았다. 최근에 리더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고, 좋은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이 책을 두 번 이상 읽어야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빠르게 이 책을 읽으면서 기억해야겠다고 생각한 내용은 크게 3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1. 리더는 굳이 자신을 내세우지 않아도 구성원들의 성과가 좋으면 빛이 난다.
  2. 제일 중요한 것은 구성원을 위하는 마음이다.
  3. 권력을 가진 리더는 끊임없이 자신을 성찰하지 않으면 또라이가 되기 쉽다.

다시 이 책을 읽기 전까지 하나만 기억하면 될 것 같다. 그것은 리더는 구성원을 위해 존재한다는 것이다.

리딩(Leading)

leading

과장을 조금 보태서 지금까지 읽어본 리더십 관련 책 중 이 책은 단연 최고이며, 앞으로도 그 자리를 다른 책에 쉽게 내어주지 않을 것 같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며 퍼거슨이 정말 훌륭한 리더라는 것을 알 수 있었고, 그가 이 책을 통해 가르쳐준 교훈들 중 일부만 실천해도 꽤 괜찮은 리더가 될 수 있을꺼라고 확신하게 되었다. 밑줄 친 부분만 다시 읽기에도 꽤나 많은 시간이 필요할 만큼 놓치고 싶지 않은 내용들이 많았다.

그의 리더십이 더 특별할 수 있었던 것은 매년 진화했다는 점이다. 좀 더 나은 방법을 찾기 위해 독서하고 조언을 듣고 고민했고 그 결과를 적용하기를 반복했다. 그가 맨유를 이끄는 동안 상황은 급격히 변했다. 여러 나라의 선수들을 기용하게 되었고, 프리미어 리그가 폭발적으로 성장하였으며, 선수들의 연봉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 그가 초기의 성공에 만족하고 합리적인 변화를 추구하지 않았다면 27년간 맨유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없었을 것이다.

성공은 무대 뒤에서 이루어지는 힘든 노력(하루에 17~18시간씩 일주일에 7일 일하는 것이 일반적인)으로부터 빚어지는 것이다. 퍼거슨은 성실함의 가치를 믿었고, 스스로의 행동으로 그 모범 사례를 보여주었다.

최고 수준의 팀을 유지하기 위해서 그는 평생을 쉬지 않고 치열하게 노력했다. 그의 삶은 노력하지 않고 더 나은 성과와 보상을 바라는 나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

이 책에 담긴 모든 교훈을 여기에 다 나열할 순 없을 것이다. 대신에 나는 자신있게 좋은 리더가 되고자 하는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 리더는 어떤 자질을 갖추어야 하는지, 어떻게 사람들을 대해야 하는지,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지 등 이 책을 통해 리더십의 모든 것을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배울 수 있기 때문이다. 맨유의 팬이라면 비하인드 스토리를 듣는 재미까지 덤으로 얻을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