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의 변신

스마트폰 사업의 실패로 침몰하던 노키아를 네트워크 인프라 회사로 변신시켜 살려낸 리스토 실라스마 회장이 쓴 책이다. 개인적으로 너무 재밌게 읽었고 배울점이 많아서 주변 분들에게 강력히 추천하고 싶다. 그는 노키아가 잘 나가던 2008년에 이사회에 합류하여, 망하기 직전인 2012년에 회장을 맡게 된다. 어쩌면 노키아의 마지막 회장이 되는 불명예를 안을지도 모를 상황에서 그를 이끈 것은 ‘편집증적 낙관주의’에 대한 확신이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