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즈를 보내며

2012년 나의 생일에 쉐보레 군산 출고장에서 처음 만나 약 75,000km를 달린 크루즈5 1.8 LTZ+를 곧 떠나보낼 예정이다. 내가 소유했던 두 번째 차로, 이 차를 타는 동안 결혼을 했고 몇 번의 캠핑을 다녀왔으므로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부족한 출력과 반응이 느린 미션은 아쉬웠지만 코너링, 고속주행안정성 등 전반적으로 기본기가 뛰어나 그동안 만족하며 재밌게 탔다. 6월부터 매일 타고 있는 320i,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타봤던 320d 대비 큰 아쉬움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가성비가 정말 좋은 차다.

차를 구입한 순간부터 지금까지 구글드라이브에 정리한 차계부를 인쇄하여 SK홈엔카에 전달했고, 덕분에 좋은 평가를 받고 시세보다 높은 견적을 받을 수 있었다. 이 차를 구입할 누군가도 만족하며 즐겁게 타 주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본다.

크루즈5 해드램프전구 오스람 나이트 브레이커 언리미티드로 교환

2012년 4월 출고받아 이제 4만 킬로미터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는 크루즈5의 해드램프전구가 나갔습니다. 운전석쪽 전구만 나갔지만 어차피 조수석쪽 전구도 금방 수명이 끝날것 같아서 같이 교환하기로 마음을 먹고, 엔진오일도 함께 교환할 겸 한국지엠 분당서비스센터를 방문했습니다.

정비사를 만나서 설명을 들어보니 전구값은 부담이 없는데 공임이 만만치 않아서 엔진오일만 교환해달라고 하고, 휴게실 컴퓨터에서 전구를 구입하기 위해 검색을 시작했습니다. 순정으로 구입하려다가 약간 어두운 느낌이 있어서 (앞유리에 틴팅이 진하게 되어 있습니다) 오스람 나이트 브레이커 언리미티드라는 제품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IMG_20141122_171840~2

서비스센터에서 금요일 오후에 주문했는데 토요일에 도착해서, 택배 받은 즉시 크루즈 카페에서 참고할 글을 찾아서 주차장으로 내려갔습니다.

IMG_20141122_173818~2

주의할 점은 반드시 장갑을 착용하고 작업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맨 손으로 하면 전구 수명이 짧아진다고 하네요. 예상했던대로 커넥터 뽑는데 힘을 많이 쓰긴 했지만 대체로 무난하게 전구를 교환하는데 성공했습니다. 다음에 또 한다면 양쪽 다 해서 10분도 안걸릴 것 같네요.

교환하고 밤에 운행해보니 순정보다 더 멀리까지 잘 보이는 느낌이라서 만족스러웠습니다. G마켓에서 3.2만원에 구입해서 DIY로 장착했는데, 서비스센터에서 순정으로 공임주고 교환했다면 비용이 더 많이 들었을 것 같습니다.

컴파운드를 이용한 크루즈5 뒷범퍼 흠집수리

처음 찾은 빌딩 주차장에서 지나치게 벽에 붙여 주차하다가 예상하지 못한 돌출부에 뒷범퍼를 긁었습니다. 외형복원 전문점에 견적을 의뢰했더니 판금, 도장이 필요한 상처라 20만원을 부르더군요.

범퍼라서 대충 자가 수리하기로 하고 마트에서 불스원 컴파운드를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휴가였던 오늘 세차를 하고 작업을 해봤습니다.

IMG_20141027_164602 (2)

작업하기 전 상태로 넓은 영역에서 페인트가 벗겨저서 컴파운드만으로는 수리가 불가능합니다.

IMG_20141027_164616 (2)

컴파운드로 처리할 수 없는 영역을 감추기 위해 페인트도 같이 준비했습니다.

IMG_20141027_172356

멀리서 보면 크게 티가 나지 않을 정도라 만족스러웠습니다. 컴파운드를 이번에 처음 써봤는데, 작은 흠집은 마술처럼 지워지더군요. 예상했던대로 넓게 페인트가 벗겨진 부분은 컴파운드 작업 이후에도 남아 있어서 페인트로 메웠습니다.

큰 돈 들여 완벽하게 수리한 것은 아니지만, 한동안 흠집 난 상태로 다니다가 직접 수리하고 나니 차에 대한 애정이 샘솟는 기분입니다. 부족함이 없는 크루즈5, 잘 관리해서 좋은 상태로 오래오래 타야겠습니다.

양재 탑코트 프리미엄 카케어

4월 이후 세차를 한번도 안해서 큰맘먹고 차량외장관리 전문업체 양재 “탑코트“에 세차를 맡겼습니다.

2013-08-16 19.01.31

점심시간에 차를 맡기고 회사로 복귀했다가 퇴근 후에 다시 찾아왔습니다. 회사 앞에서 11-7번 버스를 타고 삼포마을입구 정거장에 내려 5분만 걸으면 되었는데 시골길이 참 정겹더군요.

2013-08-16 19.39.14

마트에서 영업하는 업체들보다는 훨씬 꼼꼼히 작업을 해주셔서 만족스러웠습니다.

신차 출고 이후 타르, 철분을 한번도 제대로 관리한적이 없어서, 기왕 오랜만에 하는거 “일반 카케어”의 2배의 비용을 지불하고 “프리미엄 카케어” 서비스를 받았습니다.

  • 타르 및 철분제거
  • 폼건세차
  • 엔진룸세척
  • 내부세차
  • 타이어드레싱
  • 차량발수코팅

2013-08-16 19.37.21

덕분에 엔진룸도 깨끗해졌습니다.

“일반 카케어”의 경우에도 마트 세차장과 가격이 비슷해서 앞으로도 종종 찾게 될 것 같습니다. 내년에는 “유막제거”와 “유리발수코팅”도 받아보고 싶네요.

전문가의 손길로 깨끗해 졌으니 이제는 못해도 3~4주에 한번은 직접 손세차를 해서 말끔한 상태를 유지해야겠습니다.

크루즈5 1.8 연비, 출고 후 약 1년의 기록

2012년 4월 9일 크루즈5 1.8을 출고 받은 이후 약 1년간의 주행기록을 공개합니다.

cruze5_drive_record

1년동안 실제로 주행한 기록을 바탕으로한 평균연비는 12.39km/l 입니다. 참고로 크루즈5의 신연비 기준 공인연비는 12.4km/l 입니다. 매달 12.0 이상의 연비를 겨우겨우 유지해 왔는데, 마지막 3월은 장거리 여행갈 일없이 거의 출퇴근에 이용해서 실패했네요.

이제는 연비 생각하면서 2000rpm 근처에서만 운행하려는 습관을 버리고 때로는 충분히 rpm을 쓰면서 차가 가진 능력을 충분히 활용하고자 합니다. 크루즈5 1.8도 rpm을 적절히 활용하니 남부럽지 않은 출력이 나오더군요.

P1000958

크루즈5를 운행한지 벌써 1년이 다 되어갑니다. 지금도 저는 최고의 선택을 했다고 생각할 정도로 차량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보령미션에는 물론 아쉬움이 남지만, 그밖의 부분에서는 탄탄한 기본기를 보여줍니다. 운전석에 앉을때마다 기분 좋은 느낌을 주고, 운전의 재미를 선사합니다.

K3, A3 그리고 크루즈5

동생이 타고 다니는 차량이 아우디 A3인데 이번에 회사에서 업무용 차량으로 기아 K3를 받았다고 하길래 비교시승을 해보았습니다.

IMG_0567

먼저 K3를 타보았습니다. 실내공간이 크루즈보다 여유롭게 느껴졌습니다. 인테리어 디자인도 좋아보였지만 마감처리가 부실한 부분도 눈에 띄었습니다.

시동을 켰는데 가볍고 카랑카랑한 엔진음이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악셀을 밟아봅니다. 역시 현기차의 미션답게 반응성 좋고 변속충격이 거의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몇개의 커브를 돌아보면서 MDPS의 엄청난 이질감에 크게 실망했습니다. 브레이크도 많이 밀립니다.

IMG_0568

이어서 아우디 A3를 시승해 보았습니다. 문짝부터 두껍고 엄청 무겁습니다. 운전석에 앉았을뿐인데 단단함이 느껴집니다. 엔진이 2000cc 가솔린 터보라서 아찔할 정도로 엄청난 가속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서스펜션이 매우 단단해서 고속에서도 안정감을 주고 브레이크를 밟으면 칼같이 서줍니다. 무엇보다 DSG에 의한 빠르고 정확한 변속이 인상적입니다.

지인이 K3나 아반떼를 구입한다면 뜯어 말려야겠다는 생각이들정도로 기본기가 많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처음부터 MDPS가 장착된 차량으로 운전을 시작한다면 그다지 불만이 없을수도 있겠지만, 1년 가까이 쉐보레 크루즈5를 타고 다니는 저에게 K3의 핸들링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이었습니다. 브레이크도 크루즈5에 비해서 많이 부족했구요.

크루즈가 무겁고 미션이 좋지 않아서 출발이 경쾌하진 않지만, 60km/h 이상의 속도에서는 가속력도 만족스럽고 무엇보다 굉장히 안정적입니다. 때문에 고속주행이 많다면 크루즈를 시내주행이 많다면 초반 가속이 좋은 아반떼나 K3를 추천하곤 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아반떼나 K3를 추천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준준형 차량으로 아반떼 혹은 K3의 구입을 고려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꼭 크루즈나 SM3와 비교시승을 권하고 싶습니다.

그 남자의 자동차


그 남자의 자동차

저자
신동헌 지음
출판사
세미콜론 | 2012-08-30 출간
카테고리
취미/스포츠
책소개
자동차를 이해하면 인생이 즐거워진다!자동차 저널리스트 신동헌의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자동차를 좋아하는 남자라면 일독을 권하고 싶습니다. 무엇보다 흥미로운 내용이 가득해서 읽는내내 즐겁기 때문입니다. 자동차에 대한 저자의 관점에 많이 공감하기도 하고, 자동차에 대해서 모르던 것을 익히는 재미도 쏠쏠했습니다.

그러나 약간(?) 마초적인 표현이 종종 등장하기 때문에 여자분들 몰래 보시는 편이 좋을 듯 합니다.

저자가 우리나라 자동차를 싫어하기 때문에 이 책은 대부분 수입명차에 대해서 다루고 있습니다. 저자가 국산차를 싫어하는 이유는 철학도 꿈도 없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저도 비슷한 생각입니다. 국산차 하면 당장 현대기아차가 떠오르는데, 기본기부터 부실하니 철학은 아직 논할 단계가 아닌 것 같습니다. 외형을 크게 만들고 좋은 옵션을 넣어서 겉으로 매력적으로 보이려는 노력을 경주할 뿐이죠.

이 책을 통해 평생 타볼 수 없을 것 같은 차들, 이를테면 람보르기니, 벤틀리, 페라리 등이 어떤지 간접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보다 더 좋았던 것은 열심히 살다보면, 차에 조금 욕심을 부려본다면, 타볼 수 있을 것 같은 차들을 만났다는 것입니다. 가장 무난한 골프 2.0 TDI부터 친동생이 타고 다니는 아우디 A3, 저자가 극찬한 BMW 320D 등등.

저자처럼 저에게도 자동차는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닙니다. 10년 넘게 운전했지만 아직도 운전은 노동이 아닌 즐거움이고, 15km도 안되는 짧은 출퇴근길도 차와 함께하면 너무나 즐겁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할때보다 하루에 2,000원 남짓 비용이 더 들지만 절약되는 시간과 즐거움의 가치는 2,000원보다 크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2012년 크루즈5를 타고 있는데, 5년안에 7세대 골프 2.0 TDI로 바꿀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물론 크루즈5도 저에게는 충분히 좋은 차지만, 디젤엔진의 강력한 토크와 독일차의 탄탄한 기본기 그리고 환상적인 연비까지 골프 정도는 나를 위해 욕심을 내어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꿈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열심히 살아야겠네요!

합성엔진오일(모빌1 EP 5W20)로 교환

크루즈5 1.8 가솔린의 엔진오일로,

1,000km에는 GS칼텍스 KIXX PAO1 0W30로 교환했고,

6,000km에는 모빌1 EP 5W20으로 교환했습니다.

<

p style=”text-align: center; clear: none; float: none; “>

0W30에서 5W20으로 바꾼 이유는 저속에서의 경쾌한 가속력과 연비 향상을 기대했기 때문입니다. 아직까지 연비는 크게 차이 없는 것 같지만 저속에서의 가속력은 확실히 좋아진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140~160km/h 정도의 고속에서 밀어주는 힘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KIXX PAO 0W30에 비해 결코 부족하지 않았습니다. 서서히 가속하는 편이고, 4000rpm 이상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순정 엔진오일 규격보다 점도가 낮지만 엔진에 무리가 가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점도가 낮다보니 초기에는 소음이 조금 커진 느낌이 들었는데, 1,000km 넘게 달린 지금은 귀가 적응해서 그런지 몰라도 이전과 차이를 못느낍니다. Extended Performance 제품이라 8,000~9,000km 정도 탈 계획입니다.

크루즈5 1.8 연비, 출고 후 약 6개월의 기록

2012년 4월 9일 출고 이후 약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기록한 연비는 다음과 같습니다.

여행을 간다든지 에어컨을 켠다든지 매달 주행조건이 조금씩 달랐음에도 불구하고 신기하게 연비는 늘 12.4에 수렴하네요. 아마도 12.4 이하로 떨어뜨릴 수 없다는 의지가 만들어낸 결과일지도 모르겠습니다.

1년 후의 결과는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http://www.reshout.com/?p=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