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LIMITED

01 . Rock & light
02 . Warrior
03 . 사랑, 그 시린 아픔으로
04 . 사랑했다고 믿을게
05 . 수호천사
06 . Summer candles (Original Ver.)
07 . 당부
08 . 상실의 계절
09 . 내가 만든 이별
10 . 숨쉬는 사랑
11 . Working for the weekend
12 . Road Movie
13 . Summer candles (Radio Ver.)

철주형이 복사해주셔서 ATRAC으로 추출해서 듣고 있다.
친필 싸인 자켓을 받으셔서 여분으로 남는 자켓까지 받았다 ^^

일단 처음 들어도 귀에 착 붙을 만큼 노래들이 좋다. 서정적이고 부드러운 노래들이 많다. 어제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유성 구청을 지나가며 들었던 “나의 사랑 천상에서도” 와 너무나 다른 느낌이다. 머리를 기르고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왔다고는 하지만 음악은 더 대중적인 그 것에 근접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시간이 지나면서 노래를 부를 때 점점 벅차고 힘이 딸려 보였는데, 예전의 카리스마를 이제 다시 볼 수 없을 것 같다. 8집에서 3옥타브 중반에 근접한 노래가 별로 없는 듯 하다. 시원한 고음이 그립긴 하지만, 그만의 목소리, 그만의 창법은 여전히 매력적이다.

Destiny of Love


CDP를 구입하며 함께 구입했던 …
가수의 앨범이 아닌 처음으로 구입한 연주곡 앨범 …

01 . Destiny Of Love
02 . Mika’s Song
03 . 마지막 소리…
04 . 약속…Our Same Word
05 . 추억과 함께 영원히 둘로 남는다
06 . Love Hurts
07 . 내 창가에서 보이는 풍경
08 . 약속…Our Same Word (Piano Solo)
09 . 미카의 노래
10 . 어떻게 날 잊어야 하는지

우연히 고도원의 아침편지를 뒤적거리다가 이루마의 앨범 추천을 보고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찾아 듣게 되었는데, 살아오면서 몇번은 클래식의 취미를 붙이려고 노력했으나 따분하다는 생각밖에 안들었는데, 이루마의 피아노 연주곡은 바로 감동으로 다가왔다.

듣고 있으면 마음이 따뜻해지는 느낌 …

가장 좋은 곡은 역시 Destiny Of Lo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