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218 집무실 분당점에서 오전 특근

집무실 분당점

팀장이 된 후로 거의 매주 일요일 오전에 특근을 하고 있다. 7-11시 일정으로 근무하고 부지런히 집으로 돌아오면 가족과도 충분히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이번주에는 특별히 집무실 분당점을 이용했다. 사무실이 마곡으로 이전하면 매주 한 번은 이용하게 될 곳이다.

운전을 하지 않아도 되어서 좋았다. 전철을 이용했는데, 한가로운 전철을 타고 한가로운 수내역 거리를 걷는 게 좋았다.

이어폰을 가져갔지만 배경으로 틀어주는 음악이 마음에 들어서 사용할 필요가 없었다. 쾌적한 환경에서 몰입할 수 있었고, 목표한 일을 완료할 수 있었다.

초보 팀장이 신규 조직을 꾸려나가는 중이라 정리해야할 것이 많다. 부지런히 정리해나가다 보면, 외투가 필요 없는 계절에는 여유를 찾을 수 있겠지. 그때는 주말에 가족 여행도 가고 홀로 등산도 가고 영화관에도 가고 싶다.

240211 정액시간권(50시간) 결제

일회시간권을 사용했을 때의 잔여시간의 압박을 느끼고 싶지 않아서, 분단위로 차감되는 정액시간권(50시간)을 7만원에 수원페이로 결제했다.

6개월 동안 50시간을 다 소진해야하기 때문에 꾸준히 스터디카페에 가게 되는 효과도 있을 것이다.

올해 목표 중 하나가 SAP-C02를 따는 것인데 아직 시작도 못했다. 2월 중 하루는 휴가를 쓰고 스터디 카페에 와서 ‘시작’이란 걸 해야겠다.

240209 물건 줄이기

구정 연휴를 활용해 10년 이상 가지고 있던 물건들을 당근으로 나눔하고 있다.

이사 오기 전에 많은 물건들을 나눔했지만, 아직 정리할 것들이 남아 있다.

분리수거장에 버리는 게 가장 쉬운 방법이지만, 지구적 관점에서 자원이 그냥 버려지는 게 안타까워서 누군가에게 사용되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번거로움을 무릅쓰고 나눔을 한다.

같은 이유로 가급적 물건을 사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덤으로 돈을 아낄 수 있어서 좋고, 물건으로 인해 마음이 어지러워질 일 없어서 좋다.

240209 스터디 카페

플랜트워크&스터디카페 광교라운지 https://naver.me/GbrorSYb

구정 연휴 첫 날 집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있는 스터디 카페에 가서 2시간 동안 주식 투자 스터디 자료를 만들었다. 2시간 사용료 3천원은 수원페이로 결제했다.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넓고 쾌적해서 앞으로도 종종 이용하게 될 것 같다.

집에서 장시간 집중력이 필요한 일을 하는 것은 의지 박약인 나에겐 불가능에 가깝다. 그래서 올해는 재택근무도 안하고 있다.

집은 온전히 휴식을 위한 공간으로 여기고, 무엇이라도 성취하고 싶다면 밖으로 나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