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어체로 글을 쓴다는 것의 의미

블로그에 글을 쓸때 경어체와 평어체 중 무엇이 적합한지 판단하는 것은 쉽지 않은 문제다. 지금까지는 누군가에게 공손하게 이야기를 전달한다는 느낌으로 경어체를 사용했는데, 2016년부터는 평어체를 쓰기로 했다. 평어체로 글을 쓴다는 것은 어떤 의미를 가질까? 누군가를 위한 글쓰기가 아니라 나를 위한 글쓰기를 하겠다는 것이다. 혼자서 생각을 정리할 때 경어체를 사용하지 않는다. 때문에 내 안의 생각을 그대로 글로 옮기기 위해서는 평어체가 적합하다고 생각했다. 다른 사람에게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 고민하고, 글을 다듬어야 하고, 가끔은 내 생각을 순화하거나 감추어야 할 때도 있는데, 이러한 어려움이 글쓰기를 주저하게 만든 적이 꽤 많았다. 설익은 생각이라도 부족한 글솜씨라도 오래 앉아서 많이 생각하고 꾸준히 글을 쓰며 깊이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