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메모를 읽으며

안드로이드폰에서 다시 아이폰으로 돌아오면서 아이폰5를 사용하던 시절에 작성했던 메모를 읽어보게 되었다.

최근의 경험으로부터 앞으로 내가 어떤 로드맵을 가지고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지 확실히 알게 되었다고 생각했는데, 2013년에 작성한 메모를 읽어보니 그 때에도 이미 알고 있었던 것들이었다.

어떤 회사에 다니고 직위가 무엇인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무엇을 이루었는가가 중요하다. 프로그래머라면 소프트웨어로 말할 수 있어야 한다.

오늘 내가 어떤 글을 읽고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떤 말을 하느냐에 따라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 매순간을 의미있게 보내기 위해 노력해야한다.

꿈 내가 개발한 소프트웨어 세상에 남기기

현재의 조건을 원망하거나 과거를 후회하기 보다는 지금 여기에서부터 시작하자.

부처님의 법은 나에게만 적용해야한다. 다른사람에게 적용하려고하면 비수가 된다.

독서와 사색 나를 살아있게 만드는 힘

너무 많은 것을 한번에 이루려고 생각하지말자. 조금씩이라도 쉬지 않고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멈추는 것이 부끄러운 일이다.

조금더 의미있고 생산적인 삶을 살기위해서 차분히 책을 읽고 사유할 수 있는 상태로 바꾸어야한다.

난 음악을 들으며 프로그래밍할때 제일 행복하다.

조용한 곳에서 스탠드를 켜고 음악을 들으며 책을 읽을때 나는 행복하다. 행복은 멀리있지 않다. 좋아하는 일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면 된다.

오픈소스 프로젝트 참여 검토

알고 있는 것으로만 그친다면 3년 후에도 같은 상태에 머물러 있겠지. 무엇이 다름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 책을 읽고 생각하고 일기를 쓰는 노력을 멈추지 않는 것이 현재로서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