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서울

국민학교 4학년때였다. 나는 갑작스러운 비보를 접하게 된다.
우리 가족이 서울을 떠나 경상남도로 이사를 가야 한다는…

어린 마음에 서울에 산다는 것이 자랑스러웠고,
지방으로 전학가야한다는 사실에 적잖이 실망하고 충격받았다.

어렸을 때 우리집은 가난했다. 실평수가 20평도 안되는 아주 작은 빌라에 살았다.
경상남도 창원으로 이사를 가서 살게 된 집은 40평이였다. 전세였지만 집값이 싼 덕분이였다.

창원에서의 생활은 즐거웠다. 약간은 거칠기도 하지만, 정감있는 사투리로
친구와 이야기 할 수 있었고, 길이 막히는 것을 경험하지 않아도 됬고, 웬만한 거리는 다 걸어다녔다.
30분~1시간 정도 걸으면 시내 웬만한 곳은 다 갈 수 있었으므로…
물론 깡패한테 걸려서 돈도 뜯기고 맞아본적도 많지만 ㅋㅋ

그렇게 국민학교 5학년때 부터 고등학교 1학년때 까지의 창원의 생활을 끝내고
서울로 다시 돌아왔을 때 그렇게 낯설 수가 없었다. 처음에 창원에 갔을 때 처럼…

고등학교 다닐 때는 집에서 5분거리에 학교가 있어서 괜찮았지만, 대학교를 다닐 때는
서울의 교통지옥을 충분히 맛보았던 것 같다. 요즘에도 물론 그렇고…
길바닥에서 기운 다 빼고, 시간 다 보내고 날때면 진짜 서울에 정나미가 뚝 떨어졌다.

나는 서울이 싫다. 복잡하고 사람 많은 것 안좋아하고 조용하고 한가한 것이 늘 좋았다.
내년에는 드디어 내가 바라던대로 서울을 떠난다. 나중에 사회에 나가서 생활하게 되더라도
서울에서 살고 싶지 않다…

“지긋지긋한 서울”의 11개의 생각

  1. 어렸을때 우리집은 가난했었고-♬ 남들다하는 외식 몇번 한적 없었고-♬
    어머님은 짜장면이 싫다고 하셨어-♬

  2. 박통이 위대했던건 뭔가 계획하고 실천하려고 하면
    주변에 태클없이 밀어붙일 여건이 됐긴 때문일지도 몰라
    이젠.. 대통령이 맘대로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구나.. ㅜ_ㅠ

  3. 살기 편하다니, 공기 안좋고, 차 막히고, 복잡하고, 정신없고…
    그렇다고 또 너무 시골은 그렇지만 지방 중소도시가 딱 좋아

  4. 창원, 투기제한 구역으로 묶일 정도로 몇년사이 급격한 도시팽창이 일어나고 있단다.
    서울에 33평짜리 팔아서 창원가면 40평 정도 얻을 수 있다. 별 차이 안나는셈.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