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떠나는 사람들

대학교 다닐 때 만원 버스, 만원 전철타고 학교 다니는 것이 힘들어 대학원은 기숙사 생활을 할 수 있는 곳으로 진학하고 싶었다. 대학원 기숙사 생활이 끝나고 10년이 지난 지금 수원에서 서울까지 약 30km 거리를 매일 출퇴근 한다. 플렉서블 타임제를 시행하고 있지만 차가 막힐까봐 매일 새벽같이 출근한다. 야근이라도 안 하면 그나마 다행.

팍팍한 일상이 이제는 좀 지겨워 대안을 알아보고 싶었다. 그래서 원하는 곳에서 일할 수 있는 방법, 지방에서도 일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디지털 노마드』에 이어 『서울을 떠나는 사람들』을 읽게 되었다.

제주도, 충청도, 강원도, 전라도, 경상도로 떠난 9명의 이야기가 담겨 있는데, 그들의 직업은 의외로 예술, 문화 쪽이 많았다. 이 책의 출판사 남해의 봄날은 통영에 위치한 지역 출판사인데 이 책의 마지막 이야기의 주인공은 그 출판사의 사장님이어서 흥미로웠다. 한편으론 나와 같은 SW 개발자의 이야기가 없어 아쉬웠다. SW 개발자가 지방에 정착한 사례를 접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귀농, 귀촌 이야기가 아닌 서울에서 배운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새로운 분야를 개척한 사람들의 이야기에서 용기를 엿볼 수 있었다. 그 용기 덕분에 그들은 서울보다 느리게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이웃들과 함께 진짜 삶을 살아가고, 누군가의 일이 아닌 자신의 일을 하면서 보람을 느낀다.

출퇴근이 조금 힘들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지금의 삶에 만족하고 감사하지만, 언젠가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낄 때, 나도 그들과 같은 용기를 낼 수 있을까? 경제적인 여유과 삶의 여유를 바꿀 수 있을까? 안정적인 직장을 뒤로하고 내 일을 시작할 수 있을까? 선택할 수 있는 삶이 곧 행복한 삶이라고 생각하기에 먼 미래에 예상되는 일이라도 미리 관심을 가지고 틈틈히 준비를 해두면 좋을 것 같다.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