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 회고

주변 상황 때문인지, 개인의 역량 부족 때문인지 2017년에 느꼈던 안타까움을 다시 한 번 느낀 지난 한 달이었다. 만족스러운 수준을 만들어내기에는 시간과 에너지가 부족한 상황이 다시 반복되는 느낌. 쉽게 이야기하면 한 달만에 지쳤다.

매일 꾸준히 진행해오던 영어책 필사, 단어 암기 등도 마지막 주에는 어그러졌다. 에너지가 부족한 상황에서 회사 일도 개인 공부도 억지로 하다가는 부작용이 있을 것 같아서 속도를 줄였다.

이렇게 쫄보여서야 어디 파트 리더 역할을 계속 수행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너무 신경쓸 일이 많았고 스트레스가 심했다. 길게 보고 초조해 지지 말자는 다짐을 스스로 반복하면서도 마음은 그렇지 않았나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는 자리가 정말 무겁고 그렇게 느껴야 한다는 생각을 자주했다. 부덕의 소치로, 한없는 가벼움으로 주변사람들에게 안좋은 영향을 주었던 순간들을 돌아보며 후회했다. 더 큰 사람이 되어야 한다.

하지만 나 자신에게도, 나에게 주어진 상황에 대해서도 실망하지 않겠다. 그저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매 순간 조금 더 나은 결과를 내기 위해 즐거운 마음으로 노력하고 그러한 과정을 통해 더 나은 사람이 되는 것이다. 그것이 행복으로 가는 지름길이라 믿으므로…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