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ph Search, Shortest Paths, and Data Structures 강의 수강 후기

Coursera Standford University Algorithms 분야의 두 번째 강의인 Graph Search, Shortest Paths, and Data Structures의 수강을 완료했다. 수강 기간은 2020년 1월 29일 ~ 2020년 2월 21일.

  1. Divide and Conquer, Sorting and Searching, and Randomized Algorithms
  2. Graph Search, Shortest Paths, and Data Structures
  3. Greedy Algorithms, Minimum Spanning Trees, and Dynamic Programming
  4. Shortest Paths Revisited, NP-Complete Problems and What To Do About Them

첫 번째 강의보다 쉽고 재밌었다. 알고리즘보다 자료구조를 좋아하는 성향 때문인 것 같기도 하고, 수식이 덜 나와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무엇보다 Programming Assignment가 가장 재미있어서 매주 할당된 강의를 다 소화하기도 전에 관련 내용 공부가 끝나면 바로 도전했다. 이번에도 역시 Go언어를 사용했고 그 과정은 즐거웠다.

VSCode에서 Go언어로 Dijkstra’s Alrogithm 구현하기

공부한 주제들 중 비중있는 녀석들의 제목만 추려보면 다음과 같다.

  • Graph Search
    • Connected Components
    • Shortest Paths
      • Dijkstra’s Algorithm
  • Heap
  • Balanced Binary Search Tree
    • Red-Black Tree
  • Hash Table
    • Bloom Filter

2월 13일 아내의 복직 이후로 육아를 전담하게 되면서, 아이가 깨어나기 전 새벽에, 낮잠 잘 때, 잠든 후 밤 늦게 틈틈히 공부한다고 눈 앞에 보이는 주제에만 겨우 집중했는데, 4주 과정을 다 종합해보니 이렇게 많이 다뤘나 싶다.

Correctness에 대한 Proof, Performance에 대한 Analysis 그리고 틀린 시험 문제 등 100% 이해하지 못하고 넘어가는 부분들이 꺼림직하게 느껴질 때도 있지만, ‘공부를 이어나가는 게 어딘가’ 하는 핑계를 대어본다. 그래도 허락된 시간 안에서는 관련 자료도 찾아보면서 이해하려고 애썼던 기억이 난다. ‘회사에 있을 때 동료들과 같이 강의를 소화하면서 서로 모르는 것 물어보고 토론할 수 있었다면 더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지금까지 3개의 Programming Assignment에서 Graph를 사용했는데, 3개의 Graph를 별도로 구현해야했다. 필요한 operation이 서로 다르고, 각 operation에 대하여 최적의 실행시간을 제공하기 위해선 내부 자료구조도 다를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반면에 최근 몇년간 업무에서 사용했던 자료구조는 대부분 프로그래밍 언어에서 제공하는 Hash Table을 확장한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다. 개발자로서 실력을 유지하려면 PS를 취미로 하는 등 별도의 개인적인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고 느꼈다.

세 번째 강의를 듣기 전에 2~3주 정도의 공백을 두려고 한다. 그 사이에는 Dijkstra’s Algorithm에서 Heap을 사용하는 버전을 Go언어로 구현해보고, 이 강의를 들으면서 시간 부족으로 중단했던 <Go 언어를 활용한 마이크로서비스 개발>의 진도를 뽑아볼 생각이다. Dijkstra’s Algorithm에서 사용하는 Heap은 중간 노드를 삭제할 수 있는 operation이 필요해서 직접 구현해야 하기 때문에 좋은 공부가 될 것 같다.

대화에 참여

댓글 1개

댓글 남기기

댓글 남기기